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디자인이 바뀌면서 성능도 더 좋아진 뉴 브리카. 그러나 방심은 금물.


그 놈의 크리마 때문에 


술, 담배를 하지 않는 내게 커피는 거의 유일한 기호식품이다. 심지어 콜라나 사이다같은 청량음료도 마다한다. 한창 마실 때는 하루에 세잔쯤 마셨다. 마니아들은 에게라고 하실지 모르겠지만 내게는 치사량이다. 지금도 두 잔 정도는 아침저녁으로 섭취한다. 마시는 종류는 조금씩 다르다. 주중에는 주로 베트남 인스턴트커피를 주말에는 네스프레스 캡슐을 애음한다. 이런 저런 시도를 하다 거의 굳어졌다. 


새해 들어 이 공식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우연히 한 신문에서 뉴 브리카 광고를 본 게 계기였다. 커피를 제대로 마셔보겠다고 고민하다 선택한 게 브리카였다. 값비싼 커피머신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무엇보다 크리마(모가 포트에 끓일 때 나오는 특유의 맛)가 신기해서다. 단점도 있다. 번거롭기 짝이 없다. 매번 커피를 만들 때마다 물을 넣고 뚜껑을 닫고 간 원두를 깔고 다시 밀폐해야 한다. 가끔씩 폭발하는 바람에 엎어지기도 일쑤다. 뒷처리는 더욱 고단하다. 총기 분해하듯이 일일이 해체해야 한다. 커피 찌꺼기 제거는 덤이다. 


저절로 이사 오고 나서 브리카와 멀어졌다. 일단 기계가 말을 듣지 않는다. 한동안 고생한 기억이 나서 영영 잊혀졌다고 생각했는데. 뉴 브리카는 압출 능력이 더 늘어났다고 한다. 곧 생명인 크리마가 잘 생긴다는 뜻이다. 하지만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펌프가 사라져 아쉬움이 컸다. 맛은 더 훌륭하다고 하는데. 고민하다가 아직은 펌프버튼이 살아있는 2019년형을 주문했다. 크기도 1, 2인용으로 줄여서. 4인용으로는 하도 자빠뜨린 악몽이 있어서. 덩달아 원두도 따로 주문했다. 한동안 단골이었던 가게는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자취를 감췄다. 왠지 내 탓인 것 같아 미안했다. 대신 강릉에 있는 원두전문점을 알게 되어 택배를 부탁드렸다. 


드디어 대망의 날이 밝았다. 익히 알고 있는 방법이었지만 두려움이 앞섰다. 또 잘못되는 게 아닐까? 아니나 다를까 테스트용 커피가 또 일을 저질렀다. 용암처럼 솟구치고 엎어지고 장난이 아니었다. 그래, 원래 처음엔 그래 라며 위로하면서 물량을 줄이고 탬핑도 약하게 하며 살살 달래며 다시 올렸다. 다행히 이번엔 제대로였다. 앞으로 내 아침은 브리카와 함께 하겠구나, 라는 강한 가시감이 들었지만. 오늘 새 원두를 시험하다 또다시 콸콸, 아, 브리카의 길은 멀고도 험하구나. 손가락도 살짝 데어 아프다.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사서 이용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이어리의 정석


또다시 다이어리 시즌이 돌아왔다. 디지털 시대에 웬 말인가 싶지만 이 맘 때면 광풍이 분다. 진원지는 스타벅스다. 이런저런 말들이 많지만 문구류가 사랑받는 건 은근히 기분이 좋다. 그렇다고 별다방 다이어리를 사기 위해 일 년 내내 커피를 마시지는 않는다. 딱 한번 직거래로 구입한 적이 있는데 바로 후회했다. 알리딘과 베스킨 라빈스 다이어리도 꾸준히 사용했는데 아무래도 과다지출이 생긴다. 작년부터는 튀김 닭을 시키면 주는 사은품으로 만족하고 있다. 별 장식 없이 쓰기에 무난해서다. 올해 어머님께는 이화 플래너를 선물해드렸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화여대에서 나온 거다. 가격은 만 6천 원. 꽤 비싼데 씀씀이가 괜찮다. 다이어리의 정석이라고나 할까? 일 년 캘린더는 당연히 있고 달력과 일력이 순서대로 배치되어 있다. 중간 중간 포인트로 학교 사진도 장식되어 있다. 문제는 딱히 이화여대와 관련이 없는 사람은 쓰기가 멎쩍다. 참고로 어머니는 이대를 나왔다. 


사진 출처 : 알라딘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사서 이용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울우유는 왜 지금까지 아이스크림을 만들지 않았을까? 


서울우유의 오래된 팬이다. 체질상 우유가 맞지 않아 먹으면 설사를 하곤 했다. 그러나 신기하게도 서울우유를 마시고 나서는 이 증상이 사라졌다. 혹시 모든 우유에 면역이 생겼나 싶어 다른 제품을 섭취하면 역시나. 서울우유에서 아이스크림이 나왔다. 순간 무릎을 딱 쳤다. 어머 이건 꼭 사 먹어봐야 해. 바닐라. 딸기, 바나나, 초콜릿 네 종류가 나왔는데 나는 무조건 바닐라. 같은 아이스크림으로 무려 세 개를 주문했다. 재미있는 건 흰 우유라고 표기한 점이다. 오히려 더 정감 있고 좋았다. 우유하면 서울이니까. 


맛은 기대이상이었다. 다른 바닐라 아이스크림에서 느껴지는 텁텁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마치 우유를 그대로 농축해 놓은 듯 한 맛이랄까? 어쩌면 당연한 결과다. 우유의 함량이 높으니까. 그래서 이름도 흰 우유인가? 더불어 쫀득쫀득함이 매력적이다. 젤라또 같다고나 할까? 한 팩에 8천 원정도하니까(소매가는 다를 수 있다) 다소 비싸지만 어차피 아이스크림은 주식이 아니니까. 양보다 질을 고려한다면 당연히 서울우유 아이스크림을 선택하겠다. 여기서 드는 의문 하나. 서울우유는 왜 지금까지 아이스크림을 만들지 않았을까? 우유를 만드는 회사니 한번쯤 생각해보았을 법 한데. 무려 1937년부터. 여하튼 뒤늦게나마 만들어주셔서 감사드려요. 열심히 먹을테니 지금 이 맛 변치말고 계속 생산부탁드려요.


사진 출처 : https://blog.naver.com/galled/222082400274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사서 먹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배터리가 빵빵하고 주파수를 잘 잡는다


휴대폰은 엄청난 발명이다. 너무나 익숙해 그 위대함을 체감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한마디로 블랙홀이었다. 곰곰이 생각해 보시라. 휴대전화 이전에 얼마나 많은 제품들이 제각각의 기능으로 팔리고 있었는지를. 녹음기, 라디오, 시계, 유에스비, 카메라 등등. 그 출발은 아이팟이었다. 음악을 파일로 저장하여 들을 수 있는 엠피쓰리였다. 애플은 이 단순한 기능을 감각적인 상품으로 탈바꿈시켰다. 만약 성공을 하지 못했다며 아이폰은 탄생하지 않았으리라. 그랬다면 우리는 여전히 노이카나 블랙배리 혹은 애니콜에서 벗어나지 못했을 것이다.


추억에나 머물고 있을 것 같던 엠피쓰리 플레이어를 찾아 쓰는 사람들이 있다. 나도 그 중 한명이다. 수백곡 이상의 음악을 담아 들을 수 있다는 매력은 여전히 유효하다. 내 첫 시작은 아이리버였다. 친척 걸 물려받았는데 꽤 쓸 만했다. 한번인가 고장이 나서 수리를 하고 잘 사용하다 다시 돌려달라는 말에 미련 없이 주었다. 사실 바꾸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다. 여러 고민 끝에 선택한 건 필립스였다. 네모난 사이즈가 마음에 들었고 무엇보다 음질이 좋았다. 평생 함께 할 줄 알았는데 두서너 번 정비센터를 오고가다 수명을 다하고 말았다.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새로운 친구를 사귀었다. 소니. 정말 대단한 벗이었다. 내 손을 거의 벗어나지 않고 잘 지내다가 그만 잃어버리고 말았다. 아직도 그 순간이 생생하다. 치과치료를 마치고 나오다 합정역 출입구 안에서 사람들에 밀리다 생이별을 했다. 오호 통제라. 같은 기종을 구하려고 했으나 이미 단종, 울며 겨자 먹기로 비슷한 유형의 아이오디오 세븐을 구입했다. 사실 처음부터 미심쩍었다. 디자인은 세련되었지만 라디오 주파수도 잘 맞지 않고 배터리도 쉽게 닳았다. 아니나 다를까, 1년이 지나자마자 성능이 부쩍 떨어지더니 완충을 고도 고작 10분을 넘기지 못하고 말았다.


아테나 위크는 다섯 번째 만난 동반자다. 아직 일주일을 채 사용하지 않아 정확한 평가는 어렵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건 배터리가 빵빵하다. 위크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풀로 충전하면 일주일을 쓸 수 있다고 한다. 실험을 해보지 않아 모르겠지만 한 번에 대여섯 시간은 거뜬하다. 게다가 주파수도 잘 잡아낸다. 사실 엠피쓰리 플레이어는 음악감상 외에도 라디오 청취나 음성 녹음 또한 중요한 기능이다. 특히 어학용으로 구입한 사람에게는 필수적이다. 듣기는 물론 녹음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스피커도 내장되어 있어 내가 녹음한 소리를 직접 듣고 수정이 가능하다. 가격은 판매처마다 다르지만 3만 원대 초반이다.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사서 용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풍년제과에서 세트를 시키면 이렇게 박스로 포장하여 보내준다.


나이가 들면 입맛이 변한다고 한다. 정확하게 말하면 예전에는 거들떠도 보지 않던 것들을 찾게 된다. 곰곰 생각해 보니 나도 그렇다. 된장찌개는 혐오 식품이었는데, 적어도 내게는, 지금은 잘 먹는다. 좋아하던 걸 끊기도 한다. 콜라는 일 년에 한잔 마실까 말까다. 과자도 마찬가지다. 그렇게 달고 살았는데. 첨가물이 포함되지 않은 순한 음식을 더 좋아하게 되었다.


어머님께 드리려고 전병을 주문했다. 과거에는 시장에 가면 흔하게 볼 수 있었는데 지금은 전문점이 아니면 구경하기 어렵다. 그만큼 수요가 줄었단 소리다. 다행히 인터넷 쇼핑에서는 구매가 가능하다. 이왕 사는 것 배송비도 아낄 겸 골고루 들어간 세트를 샀다. 생각보다 가격은 꽤 비쌌는데, 나중에 다 이유가 있음을 알게 되었다. 


도착하고 나서 박스를 열어보니 땅콩맛, 김맛은 익숙한데 생강은 낯설었다. 전병에 생강도 넣었었나? 있었던 것 같기는 한데 그 알싸한 맛에 아예 손조차 대지 않았던 듯 싶다. 뭐 어차피 내가 먹을 것도 아니니까. 그 때까지만 해도 어머니께서 내게도 굳이 한입을 권하시리라고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어쩔 수 없이 살짝, 아주 조금만 베어 물었는데 아니 이럴 수가 맛이 있었다. 생강 맛도 그리 강하지 않고 게다가 씹는 촉감이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웠다. 이상하다. 내 기억 속의 전병은 딱딱하고 건조했는데. 그 비밀은 봉지 뒤편에 써놓은 설명문에 있었다.


“전통 옛 방식 그대로 구운 과자에 국내산 봉동 생강을 갈아 청을 입힌 생강 센베는 생강의 알싸한 풍미와 청의 달콤함이 어우러져 식감이 소프트합니다.”


사진 출처 : https://blog.naver.com/gmlthddl12/220385869634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먹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