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큐의 경제학 - 8판
그레고리 맨큐 지음, 김경환 & 김종석 옮김 / Cengage Learning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핏 겉으로 보기에는 가진 자의 논리 같지만 사실은 모두가 함께 살기 위한 현명한 선택인 경우가 많다. 거래가 대표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맨큐의 경제학 - 8판
그레고리 맨큐 지음, 김경환 & 김종석 옮김 / Cengage Learning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약 20대 때 <맨큐의 경제학>을 읽었다면 글쎄하며 바로 책을 덮었을 것이다. 책머리에 떡하니 자리 잡은 경제학의 10대 원칙에 직관적인 거부감이 들기 때문이다. 모든 거래는 이롭다도 그렇다. 과연 그런가? 성매매는? 


나이가 들어 다시 보니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다. 경제학은 메커니즘을 따지며 눈에 뜨이지 않는 속내를 들여다 볼 수 있는 학문이다. 거래가 이롭다도 마찬가지다. 코비드 19 사태를 맞아 지방자치단체와 정부는 소비 촉진에 사활을 걸고 있다. 죽어가는 거래를 되살리기 위해서다.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다. 전 세계가 나서고 있다.


얼핏 겉으로 보기에는 가진 자의 논리 같지만 사실은 모두가 함께 살기 위한 현명한 선택인 경우가 많다. 거래가 대표적이다. 이른바 선진국의 생산 공장을 3세계에 세워 폭리를 취한다는 논리를 보자. 명백한 제국주의 논리다. 그러나 공장을 폐쇄하면 그 나라 사람들은 당장 일자리를 잃는다. 구매력 기준으로 보더라도 그들에게 1달러는 미국의 같은 화폐와 완전히 다르다. 물론 이 방식을 옹호하는 건 아니다. 공정무역이 괜히 나왔겠는가? 핵심은 거래 자체는 모두에게 이롭다는 사실이다. 


거래는 단지 화폐로만 환산되는게 아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적 전염병이 되면서 서로 다른 나라 사례를 살펴보기에 바쁘다. 혹시나 교훈을 얻을까 해서다. 한국이 성공사례에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자유세계의 시선에게 보기에 받아들인 만하기 때문이다. 곧 중국이나 이란처럼 강제적으로 도시를 봉쇄하거나 사람들의 왕래를 아예 금지하는 조치에 비해 한국은 경제활동을 막지 않으면서도 효과적으로 방어한다. 재미있는 사실은 서구 언론에서 이러한 방식을 일종의 거래로 본다. 개인의 자유와 안전을 맞바꾼다고 여기는 것이다. 중국이 안전을 내세워 자유를 짓밟았다면 한국은 적절한 선에서 타협을 했다고 인식한다. 구체적으로 감염자 추적 공개는 해당되는 사람에게는 사생활 침해일 수 있지만 다수에게는 안전장치 역할을 한다.


이 책은 경제학의 원리를 사례를 들어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초심자뿐만 아니라 어느 정도 경제학 지식이 있는 사람이 읽어도 충분히 흥미롭다. 아참 처음 쓴 질문에 답을 해보자. 성매매도 일종의 거래 아닌가? 모든 거래가 이롭다고 했는데 여기에도 해당되는가? 문장 그대로 보면 모순 같다. 결론부터 말하면 성매매는 거래가 아니다. 단지 사고 팔 수 있는 물건이 아니어서가 아니다. 도덕윤리를 내세워서도 아니다. 그건 착취다. 한쪽이 일방적으로 혹은 강압적으로 행한 가짜거래다.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원칙에 위배되기 때문이다. 그런 거래는 언젠가는 사라진다. 아니면 음지로 파고든다. 요컨대, 모든 거래는 이롭지만, 쌍방에게 이득을 주지 못하는 거래는 가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컨테이젼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 기네스 팰트로 외 출연 / 워너브라더스 / 2012년 2월
평점 :
품절


우리는 이미 돌이킬 수 없는 길로 들어섰고, 다시 과거로 돌아갈 방법도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과 후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소미미디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작품 하나로 이미 히가시노 게이고는 자신의 작품 세상을 완성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과 후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소미미디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을 타자 그의 전작들도 덩달아 인기를 끌었다. 평론가들도 가담하여 거장의 면모가 일찌감치 보였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심지어 감독 스스로 망작이라고 평가하는 데뷔작 <플란다스의 개>도 저주받은 걸작 운운하는 소리를 들었다. 과연 그럴까?


<방과 후>는 히가시노 게이고가 처음 쓴 소설이다. 지금 와서 다시 읽어보면 엉성하기 그지없다. 문장은 변함없이 단조로우며 여자들이 많이 등장함에도 여성의 심리묘사는 여전히 빵점이다. 모든 게 주인공의 시점에서 서술되는 전개도 지루하기 짝이 없다.


그러나 이 책에는 모든 단점들을 극복하는 장점이 모두 장착되어 있다. 학교 교정을 걷다 2층에서 화분 하나가 바로 내 앞으로 퍽하고 떨어진다. 사소해 보이지만 의미심장한 사건이 발생하며 이야기는 시작된다. 처음부터 독자들의 시선을 끌어당기는 방법을 첫 작품에서 바로 실현한 것이다. 마치 스티브 킹이 첫 장을 펼치자마자 아내를 총을 쏴서 죽이는 것과 같다. 곧 스토리에는 반드시 사건이 있어야 하고 그건 빠르면 빠를수록 동시에 극적이면 더욱 좋다. 불행하게도 이 사실을 모르는 작가들이 우리나라에는 드글드글하다. 신변잡기와 관념에 사로잡혀 특별한 사건 없이 넋두리를 끊임없이 늘어놓아 하품짓게 만든다. 작가를 가짜 지식인과 혼동하기 때문이다.  


두 번째 특징은 동사를 잘 활용한다. 단조로운 문장은 역설적으로 생각 없이 바로 바로 움직이는 상황을 잘 묘사한다. 게이고의 소설이 술술 잘 읽히는 이유는 바로 등장인물들이 계속해서 이동하기 때문이다. 곧 머릿속의 생각을 문장으로 만들어 토해내지 않고 인물들이 능동적으로 뛰어 다닌다.


마지막 장점은 미스터리 기법이다. 사소한 반전을 계속 시도해서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작가는 수학을 이용하여 이 장치를 활용한다. 그의 사념은 오로지 숫자를 다룰 때만 발휘된다. 이론에 기초한 설명은 소설에서는 매우 드물기에 더욱 참신하게 다가온다. 요컨대, 이 작품 하나로 이미 히가시노 게이고는 자신의 작품 세상을 완성하는 진면목을 드러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