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도용 라디오 같은 모양을 하고 있지만 기능이나 음질은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탁월하다. 가격은 약 3만 원대다. 


붐 R7 세븐 라디오


전기가 나가 촛불 아래 온 가족이 모여 식사를 하던 풍경은 이제 추억거리가 되었다. 그러나 가끔 아주 가끔 전기가 들어오지 않을 때가 있다. 오래된 아파트먼트에 살아서 그런지 전기 배선 공사도 일 년에 한두 번쯤 한다. 그럴 땐 하루 전에 미리 알려준다. 내일 몇 시에서 몇 시까지 전기가 들어오지 않습니다. 유념하세요.


오늘이 그랬다. 하필이면 가장 글쓰기 좋은 오전시간대였다. 정전이 되는 한 시간 동안 무엇을 할까 고민했다. 곰곰 생각해보니 걱정거리가 아니었다. 노트북은 약 2시간 정도 쓸 양이 충전되어 있었고 무엇보다 라디오가 있었다. 곧 라디오를 들으며 노트북으로 작업을 하면 된다. 이럴 때 충전의 힘이 새삼 대단하다는 걸 느낀다.


첨단 하이테크 전쟁은 충전에서 갈린다. 휴대폰이 대표적인 예이다. 점점 여러 기술을 장착하다보니 충전기의 하중도 그만큼 커졌다. 얼만큼 빨리 그리고 어느 정도 오래 가느냐가 핵심이다. 나 같은 경우는 휴대폰보다 엠피쓰리가 문제다. 어떻게 된 게 아무리 꽉 채워 충전을 해도 고작 두세 시간이면 바로 꺼진다. 녹음이라도 하면 그마저도 한 시간으로 줄어든다. 엠피쓰리 자체가 사양제품이 되다보니 아무도 신경을 쓰지 않는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건 충전식 라디오다. 중고나라에서 싼 맛에 구입한 라디오인데 제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충전을 하면 기본 7, 8시간은 계속 들을 수 있다. 게다가 주파수가 다른 제품에 비해 매우 잘 잡힌다. 실외는 물론 구석진 방에서도 또렷하게 들을 수 있다. 녹음 기능도 있고 엠피쓰리도 된다는데 굳이 그런 것까지는 하지 않고 오로지 라디오를 듣는데만 집중한다.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참고로 이 글도 이 라디오의 이 에프엠(101.3)에 주파수를 맞춰 놓고 들으며 쓰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샘표 국시장국 가쓰오 국물. 우동을 즐기는 분들께는 없어서는 안되는 장국이다. 


모두가 라면을 좋아하는 건 아니다


라면을 즐겨 먹지 않는다. 바깥에서 식사할 때 따로 시켜본 적은 없으며 부대찌개에 곁들여 나올 때도 빼달라고 이야기한다.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니다. 예전에는 매우 자주 많이 먹었다. 그러나 어느 순간 내겐 맞지 않는 음식이라는 걸 알았다. 일단 인스턴트 스프가 문제다. 먹을 때는 맛있게 먹은 것 같은데 늘 속이 불편하다. 이런 저런 라면 종류를 바꿔 봐도 소용이 없다. 곧 분말 스프가 있다면 백발백중이다. 


그렇다고 면을 싫어하는 건 아니기에 대체품으로 찾은 게 우동이다. 분말 대신 간장 소스가 있는 것으로. 희한하게 이렇게 먹고 나면 속이 편하다. 문제는 면과 장을 함께 갖춘 제품은 꽤 비싸고 유통기한도 짧아 늘 남기게 된다. 고민 끝에 찾은 대안은 덕용으로 파는 삶은 면과 장국, 그리고 우동 건더기 스프다. 


면은 주로 세 개 들이로 사는데 딱히 고집하는 제품은 없다. 주로 이마트에서 파는 <쫄깃한 우동사리면>을 산다(총 600그램, 3개짜리). 냉동 면이 아니라 부드러우면서도 퍼지지 않고 무엇보다 유통기한이 꽤 길어 마음에 든다. 장국은 무조건 샘표 국시장국 가쓰오 국물 맛을 쓴다. 우연히 발견한 장국인데 뜨거운 물에 면을 삶고 나서 두세 숟가락만 부어주면 된다. 여기에 조금 아쉽다면 농심에서 나온 <업소용 우동 건더기 스프>를 첨부하면 근사한 한 끼 우동 식사가 완성된다. 


만들기도 쉽기 때문에 아주 간단하면서도 싸게 면 요리를 즐길 수 있다. 혹시 나처럼 인스턴트 라면을 먹고 나면 부대낌을 느끼는 분들께 추천한다. 가까운 마트에서 사기는 좀 곤란하다. 쫄깃한 사리면은 이마트에서만 팔고 장국은 최근에는 좀처럼 발견하기 어렵다. 우리 동네만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쇼핑몰에서는 구매가 가능하다. 또한 업소용 우동 건더기 스프는 대형 도매시장에 가서 사거나 온라인으로 주문해야 한다.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구입하여 먹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스니커즈의 짝퉁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집 근처에 이마트가 있다. 걸어가기는 좀 애매하게 멀어서 주말에 시민회관에서 수영을 하고 난 후 짬이 나면 들른다. 수영장에서는 가깝기 때문이다. 이마트에서만 구매가능한 필수품이 있어서다. 그건 No Brand 피넛 초코바다. 


어쩐 일인지 늘 있는 게 아니어서 눈에 뜨이면 서너 봉지는 기본으로 사둔다. 지난 주말도 그랬다. 3주 이상 보지 못했는데 떡하니 진열되어 있는 걸 보는 순간 눈이 뒤집히며 바로 집어 들었다.  


원산지는 스페인이며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땅콩이 결합된 초코바다. 처음에는 스니커즈의 짝퉁같은 느낌이 있었지만 자꾸 먹어보면 다른 맛임을 알 수 있다. 구체적으로 스니커즈에 비해 부드러운 느낌이다. 땅콩이 가득 들어있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 누가와 밀크 초코의 발란스도 일품이다. 한 입에 먹을만한 크기도 장점이다. 무엇보다 가격이 매력적이다. 한 봉에 2,480원. 온라인에서도 주문이 가능한데 직접 사는 것에 비해 살짝 비싸다. 참고로 개당 칼로리는 105kcal이며 한 봉지에 열두 개가 들어있다.


사진 출처: 아르누보 egloos.zum.com/sorjs/v/1195137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구입하여 먹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0-02-18 0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메리카노랑도 잘 맞겠어요^^

카이지 2020-02-18 1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넵. 제 최애 간식입니다. 커피와 함께 먹는 피넛 초코바!
 

네스프레소 에센자 미니 C30 



잔고장없이 꾸준히 커피를 잘 뽑아준다


술과 담배를 하지 않는 내게 커피는 유일한 기호식품이다. 중학교 때쯤 마시기 시작한 것 같은데 본격적으로 즐기게 된 건 대학 들어가서였다. 그렇다고 엄청 비싼 원두를 갈아 마시는 수준은 아니고 가끔 돈에 여유가 생기면 쟈뎅에 가는 정도였다. 지금 생각해보면 참 맛없는 묽은 아메리카노 커피였는데 그 때는 꽤 있어 보였다. 그 때나 지금이나 가장 즐기는 건 역시 자동판매기 커피다. 5백원미만의 돈으로 최고의 만족감을 느낄 수 있는 유일한 음료가 아닐까? 


집에서는 인스턴트커피와 캡슐을 번갈아 마신다. 아침에는 주로 베트남 커피를 주말에는 무조건 네스프레소 캡슐이다. 한 때 직접 원두를 사와서 갈아 마시거나 비알레띠 머신을 이용해 추출해 먹기도 했지만 지금은 이게 제일 편하다. 곧 기계에 캡슐을 넣고 누르기만 하면 짠하고 맛좋은 커피가 입안으로 바로 배달 가능하다. 다른 종류의 캡슐 커피도 마셔봤지만, 물론 제각각 개성이 있지만, 역시 가장 커피다운 커피 맛을 내는 건 네스프레소다, 라고 나는 생각한다. 


커피 기계에 따라 맛도 달라진다는 주장이 있다. 맞는 말이지만 캡슐 커피에는 적용하기가 어렵다. 어차피 압축된 커피라 기계가 할 일이 크게 없다. 다시 말해 잔고장없이 꾸준히 커피를 잘 뽑아주면 그만이다. 도리어 물맛이 커피를 좌우하는 되도록이면 생수를 사용하는 게 좋다. 


이 기준에 가장 적합한 머신이 바로 네스프레소 에센자 미니 C30이다. 어떤 경로로 사게 되었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함께 마시는 사람의 말로는 캡슐을 왕창 사면 기계를 딸려 주었던 것 같다고 한다. 캡슐이 주인이고 기계는 부록인 셈이다. 아무튼 별 탈 없이 잘 사용하고 있다. 가격도 적당하다. 다른 캡슐커피와는 호환이 어려운 단점이 있으니 골고루 드셔보실 계획이라면 다른 제품을 선택하시길 권한다. 


덧붙이는 말


참고로 정기적으로 주문하는 네스프레소 캡슐 커피는 여섯 가지 정도 된다. 우선 가장 기본적인 룽고는 커피 맛의 정석이니 처음 네스프레소 캡슐를 이용하는 분들께서는 꼭 드셔보시기를 권한다. 나머지는 취향인데 내 경우는 리스트레토, 아르페지오, 로마, 리바토, 카프리치오다. 어느 것 하나 빠짐없이 맛이 좋다.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사용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상하 치즈 고다 슬라이스 10장짜리 180그램. 원 플러스원으로 4,100원에 샀다


치즈를 즐겨 먹지 않는다. 아무래도 느끼해서다. 그러나 이런 편견을 깬 제품이 있다. 상하치즈 고다 슬라이스다. 이승기씨가 체험 삶의 현장을 흉내 내어 다니는 프로그램에서 치즈공장이 나온 적이 있다. 회사명은 나오지 않았지만 찾아보니 고창의 상하치즈였다. 치즈를 만드는 사람들의 노고와 소신을 보고 나니 왠지 먹고 싶어졌다. 


아쉽게도 집 근처 마트에는 방송에 나온 제품은 없었지만 같은 회사에서 나온 고다 치즈가 있길래 구입했다. 원 플러스원이라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했다. 별 기대 없이 늘 발라 먹는 필라델피아 치즈 대신 고다 슬라이스를 얹어 먹어보았다. 세상에나. 고소했다. 치즈가 원래 이런 맛이었구나라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알아보니 치즈도 우리 김치만큼이나 아니 더 많은 종류가 있어 맛과 향이 제각각이었다. 


그 중에서도 고다는 네덜란드 전통 치즈로 저온 살균된 우유를 열을 가하지 않고 압착하여 만든 제품이다. 숙성정도에 따라 간단하게 샌드위치에 올려 먹기도 하고 메인 요리에 이용되기도 한다. 참고로 고다는 지명이다. 다른 고다 치즈를 맛보지 못해 비교를 하지 못하겠지만 상하치즈 고다 슬라이스는 감칠맛이 빼어나다. 먼 거리에서 들여온 값비싼 치즈도 좋지만 상대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직접 제조한 치즈를 즐기는 것이 건강에는 더 좋다는 생각이 든다. 개다가 가격도 싸다.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먹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