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너도 알다시피’ ‘ 내 생각에는’


<영어 한마디>난을 유심히 보는 분이라면 글쓴이가 영어를 마치 위대한 언어인 것처럼 말한다는 착각에 빠질 수도 있다. 내 나름으로는 우리 말 어감과 다른 영어의 특징을 밝히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오늘은 작심하고 영어를 비판하겠다.


사실 어느 언어나 장단점이 있게 마련이다. 영어도 예외가 아니다. 특히 다양한 인종과 민족이 함께 쓰면서 변형도 많이 된다. 당연히 거슬리는 표현이 생긴다. 대표적인 예는 You know다. 우리말로 하면 '당신도 알다시피'지만 대부분은 습관적으로 쓴다. 곧 말 사이 비는 공간에 별 생각 없이 끼워놓는거다. 내가 관찰한 바로는 교육수준이 다소 떨어지거나 영미권이 아닌 3세계, 특히 동남아에서 많이 사용한다. 문제는 이 표현이 매우 거슬린다는 사실이다. 심할 때는 대화 내내 You know만 듣다 끝이 날 때도 있었다. 그럴 때면 제발 부탁이니 '그 말 좀 하지 말아줄래'라고 말하고 싶어진다. 


최근 영어라디오 방송인 티비에스이에프엠을 즐겨 듣는다. 흥미로운 점은 진행자에 따라 현격하게 You know를 사용하는 빈도가 다르다. 구체적으로 아침 9시 프로그램 진행자인 나승연씨는 단 한 번도 이 표현을 쓰는 걸 들은 적이 없다. 반면 동남아 출신 여성 엠씨는 말끝마다 You know를 달고 산다. 다행히(?) 지금은 마이크를 내려놓아 귀에 거슬리는 말을 듣지 않아도 되어 다행이지만. 


우리나라만큼 영어교육 열풍이 거센 나라도 드물다. 문법 따위는 필요 없고 무조건 말만 배우면 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그러다보니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드는 필리핀 등으로 유학을 보내기도 한다. 그러나 이왕 영어를 배울 거면 제대로 익혀야 한다. 어차피 영어권 나라 처지에서 우리는 외국인이다, 자신들처럼 유창하게 하기를 바라지도 않는다. 괜히 어설프게 슬랭 비슷한 말을 빨리 하는 것보다는 느리더라도 천천히 정확하게 말하면 된다. 


덧붙이는 말


문맥상 ‘You know’를 써야 할 때도 있다. ‘As you know’라고 정확하게 말하는 방법도 있지만 왠지 상대를 불편하게 만드는 느낌이다. 그럴 때는 ‘(What) I mean’이라고 하는 게 훨씬 부드럽다. ‘너도 알다시피’는 당연히 네가 알아야 하는데 모르니 답답하다는 느낌이지만 ‘내가 생각하기에는’ 스스로를 낮추는 겸손한 표현이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any Lonely Hours

  

봉준호 감독이 유명세를 타며 통역사도 덩달아 화제다. 우리말의 어감을 그대로 살리되 영어권 사람들에게 와 닿는 언어로 번역을 하기 때문이다. 주인공은 샤론 최. 그의 진가는 영국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었다.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상과 오리지널 각본상을 수상했는데, 각본상은 사실 뜻밖이었다. 영어가 아닌 한국어로 쓴 각본이 영국에서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역설적으로 영어권 작가들은 자존심이 상할 만도 하다. 우리로 치면 대종상에서 태국어나 베트남어로 쓴 각본이 상을 받은 셈이다. 여하튼 핵심은 번역이다. 봉 감독은 수상소감에서 기쁨을 마음껏 표현했다. 

 

"혼자 외롭게 카페에서 보낸 시간이 많았어요. 시나리오를 커피숍에서 쓰는데. 이제 이렇게 런던한복판 로얄 앨버트 홀에 이렇게 서게 될 날이 올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죠. "

 

자, 그러면 통역을 어떻게 했을까?

"I spent many lonely hours at coffee shops. I never imagined that I'll be standing right here at Royal Albert Hall." 

 

아무래도 즉흥적인 반응이기 때문에 봉 감독의 말은 문법적으로도 어긋나고 중언부언이 많다. 만약 곧이곧대로 직역을 했다면 말은 되지만 왠지 지적수준이 다소 떨어진다는 느낌은 준다. 영어권에서는 같은 단어나 어구의 반복을 극도로 싫어한다. 샤론 최는 깔끔한 번역으로 이런 우려를 털어냈다. 우리말로 옮기면 이렇다.

 

"나는 커피숍에서 많은 외로운 시간을 보냈다. 나는 지금 여기 로얄 앨버트 홀에 서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뭔가 많이 빠진 듯 하지만 듣는 이들은 어떤 의미인지 다 알아듣는다. 어차피 영화 시상식이고 그가 커피숍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며 한 일은 각본 쓰는 것일테니까. 게다가 각본상 수상이니.

반면 한국기사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그나마 인터뷰를 요약하여 내보는 곳은 TV 조선뿐이다. 여하튼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앞뒤 자르고 붙여 이상한 문장을 만들어냈다. 더우기 핵심적인 외로운 많은 시간은 아예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최소한 모니터를 제대로 하며 봉 감독이 한 말은 그대로 전해야 하지 않는가? 참고로 나는 영국아카데미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수상 영상을 서너 번씩 돌려보며 이 글을 썼다.

 

"감사합니다. BAFTA!(영국 아카데미) 시나리오를 커피숍에서 쓰는데 이렇게 영국 한복판에 로열 앨버트 홀에 서게 될 날이 올 줄은 정말 상상도 못 했던 거죠."_<TV 조선>_

TV 조선 기사: 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04/2020020490030.html

영국 아카데미 인터뷰 영상 : https://www.youtube.com/watch?v=1PYYuv_wZkk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말과 글은 더욱 더 마음과 힘을 다하여 떨쳐 일어나야 한다

 

나는 늘 한국어가 어려운 언어라고 생각하다. 물론 모국어이니 익숙하지만 다른 나라 사람 처지에서 보면 이해 안가는 부분이 꽤 된다. 한글로 표기가 가능하다지만 우리말의 대부분은 한자를 차용한 것이다. 곧 한자를 한글로 풀어쓴다. 그러다보니 단어의 뜻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외워서 대충 쓰는 경우가 잦다. 

 

하나 예를 들어보자. 이해의 정확한 의미를 알고 계시는 분이 있을까? 무언가를 안다는 뜻 같은데? 그렇다면 이해의 영어 말은 무엇인가? Understand다. 이 말은 Under와 Stand의 결합어다. 낮은 자세에 선다. 아하, 상대방을 알기 위해서는 겸손한 자세를 취해야 하는구나라는 깨달음이 순식간에 온다. 

 

최근 비슷한 사례의 단어를 발견하고 소심하게 기쁨을 느꼈다. 다른 사람은 모르는 나만의 발견이라고나 할까? Best Before가 그 예다. 과연 뭘 말하는 걸까? 정답은 '유통기한'이다. 딱딱하고 권위적이며 명령조의 말이 참신하고 산뜻하며 기발하게 탈바꿈한 느낌이 들지 않는가? 같은 뜻이라도 이렇게 달리 표현할 방법이 있다는 게 놀랍다. 우리말과 글은 더욱 더 분발해야 한다. 참고로 분발奮發도 한자어다. 본래 뜻은 마음과 힘을 다하여 떨쳐 일어남이다. 어디 분발 말고 이 의미를 온전히 담을 우리말은 없는 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귀를 더욱 열어야만 하는 이유

 

지난 주말 무한도전을 보면서 말히기보다 듣기가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깨달았다. 평소 말이 너무 많기로 소문한 조세호씨는 월장사를 방문해 묵언수행을 하게 된다. 이런 저런 유혹에 시달리다 그만 자기도 모르게 말을 내뱉게 된다. 그 벌은 백팔배였다. 사실은 천배를 해야 했는데 방송이니 사정을 봐주었겠지.

 

토요일 동네에서 벌어진 데모 소음 문제로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반응이 궁금해서이기도 하지만 우선은 공감을 얻기 위해서였다. 조직된 소수가 흩어진 다수를 위협한다면 결국 우리도 뭉칠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뜻밖의 수확도 얻었다. 데모의 동기가 순수하지 않고 조직적이라는 걸 알았다. 대부분 어떤 일이 터지면 속사정을 알기가 쉽지 않은데 그분 덕에 깊은 내막을 이해할 수 있었다. 나 더 나아가 우리에게 또 하나의 비장의 무기가 생긴 셈이다.

 

참고로 답글이 오고가는 과정에 나는 일체 개입하지 않았다. 곧 어떠한 댓글도 달지 않았다. 그 흔한 고맙습니다라는 말도 하지 않고 그저 지켜보았다. 대신 귀는 활짝 열었다. All Ears.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듣고 싶었고 혹시 내 문제제기에 하자가 있는지도 궁금했다. 그 과정에서 앞서 언급했듯이 의외의  비밀도 알 수 있었다. 이처럼 진짜 속내를 알기 위해서는 내 의문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내용을 정리하여 제시한 후 논의과정을 아무 말 없이 쭉 챙겨볼 수 있어야 한다. 섣불리 의견을 한쪽으로 몰지 않고 차분히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꼭 필요한 절차다.

 

덧붙이는 말

 

만약 인터넷 기사에 댓글 기능이 없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혹은 특정 내용에 검열을 한다면? 상상이 어렵겠지만 불과 몇 년전까지 우리나라에서도 비일비재했다. 독재자나 할 발상을 버젓이 실천으로 옮긴 셈이다. 다시는 그런 악행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우리는 귀를 더욱 열어야 한다. 어떤 말이 참이고 거짓인지 알아내기 위해서라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일어나야지

 

독서실에 산 적이 있다. 집에서 직장까지 편도로 2시간이 넘게 걸렸다. 만약 일터가 평생직장이라면 이사도 고려해봤겠지만. 결국 그 곳에서는 정확하게 1년을 일했다. 고시원에 살아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힘든 점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중에서도 햇빛을 잘 보지 못한다는 건 가장 치명적이다. 겨우 손바닥만한 창문이 있는 공간을 구했지만 어쩐 일인지 햇살은 구경조차 하지 못했다. 사방으로 건물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기 때문이다. 늘 축축한 기분으로 비몽사몽 눈을 뜨곤 했다.

 

영어 표현에 Rise and Shine이 있다. 일어나야지라는 뜻이다. 물론 Get Up이라는 말도 있지만 훨씬 더 자주 쓰인다. 이유는 아침에 일어나는 것은 억지로가 아니라 새로운 아침을 맞이하는 기쁨을 만끽하는 것임을 알려주고 싶어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반지하나 햇빛이 들어오지 않는 낡은 집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당장은 아침에 햇살에 눈이 부셔 눈이 떠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스스로에게 아 아침이구나 햇빛을 보러 나가자라는 마음으로 일어난다면 조금은 마음이 편하지 않을까? 만약 그럴 상상이 도저히 일어나지 않는다면 라디오에서 나오는 음악을 들으며 기분을 가볍게 하면 어떨까? 그리고 가까운 공원에라도 가서 소리를 냅따 질러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