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풀 - 넷플릭스 성장의 비결
패티 맥코드 지음, 허란.추가영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공지능 개발과정이 배제된 하나마나한 말들로 뒤범벅이 된 뻔한 경영서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워풀 - 넷플릭스 성장의 비결
패티 맥코드 지음, 허란.추가영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항상 뒷북이다. 남들이 한참 따라하고 유행이 끝물에 들어갈 때까지 꾸물대다가 서서히 관심도 없어지고 사그라지면 그때서야 불을 뿜으며 몰두한다. 넷플릭스도 마찬가지다. 시청방법을 요모조모 살펴보다 일단 30일 무료이용권으로 노트북에서만 시청하기로 최종 결정한 게 지난 주말이었다. 정작 신청은 4월 10일 <사냥의 시간> 개봉에 맞춰 할 예정이다. 물론 볼만한 드라마나 영화 리스트도 이미 쭉 뽑아놓았다. <킹덤>은 당연하고 나의 최애 드라마인 <글리>도 빼놓을 수 없다. 


넷플릭스는 흥미로운 기업이다. 디브이디 렌탈 사업 출신이라서만은 아니다. 창업자가 수학 선생출신이라는 점도 딱히 새로울 게 없다. 핵심은 인공지능을 가장 잘 활용했다. 사람들은 넷플릭스를 콘텐츠 회사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소비자의 구매의도나 패턴을 귀신같이 알아내 제공하는 서비스 업종이다.


그동안 인공지능은 소문난 잔치였다. 이세돌 구단과의 대국으로 화제를 끈 알파고는 이미 수명을 다했다. 국내 기업들도 앞 다투어 진출한 인공지능 스피커도 인기가 시들해졌다. 인공지능 내장 티브이로 각광받는 울트라 버전은 올레드에 밀려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고 있다. 도대체 인공지능은 어디 있다는 말이냐?


정답은 넷플릭스다. <파워풀>은 이 지점을 놓치고 있다. 경영자가 쓴 책의 한계다. 도리어 성공비결의 키를 쥔 엔지니어자 저자였다면 훨씬 더 흥미진진했을 뻔했다. 그 결과 인공지능 개발과정이 배제된 하나마나한 말들로 뒤범벅이 된 뻔한 경영서적이 되고 말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에 있는 부엉이 난 책읽기가 좋아
아놀드 로벨 글.그림, 엄혜숙 옮김 / 비룡소 / 1998년 4월
평점 :
일시품절


정신분열증에 시달리는 부엉이는 어떻게 자신만의 안식을 찾아가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에 있는 부엉이 난 책읽기가 좋아
아놀드 로벨 글.그림, 엄혜숙 옮김 / 비룡소 / 1998년 4월
평점 :
일시품절


인적이 드문 곳을 골라 마스크를 끼고 모자를 쓴 채 귀에는 이어폰을 끼고 어슬렁어슬렁 왔다 갔다 걷는 듯 뛰고 있었다. 누군가 노란색 차에서 내려 어깨에 철조망 같은 것을 짊어 매고 내가 있는 곳으로 다가왔다. 그는 누군가 있다는 사실에 당황한 듯 했지만 길을 비켜 부지런히 걸음을 옮겼다. 그리곤 컨테이너 박스 뒤에 철망을 세워놓고 다시 자동차로 돌아갔다. 일요일 오후 3시였다. 대범한 범행 현장을 본 기분이었다. 당장이라도 다가가 '저거 뭐예요? 당장 치우세요.'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차올랐지만 그러지 못했다. 내가 거슬린 건 그의 행동이 아니라 철조망이 놓여지면서 바뀐 풍경이었기 때문이다. 그냥 눈을 피해 그쪽을 보지 않으면 그 뿐이었다. 없는 셈치고.


<집에 있는 부엉이>는 짧은 이야기 모음이다. 이도우 작가가 라디오에서 이 책을 소개했다. 짧지만 강력하게. 꽤 로맨틱한 스토리인줄 알았는데 읽어보니 정신분열증에 시달리는 부엉이가 주인공이었다. 겨울바람을 초대했더니 온 집안이 얼음장이 되어 덜덜 떨다가 겨우 내보내고는 안도의 한숨을 돌리고, 침대에 누웠더니 두 혹이 튀어나와 어르고 달랬지만 소용이 없어 아래층으로 내려와 의자에서 잠을 청하고, 슬픈 생각을 떠올리며 흘린 물로 짭짤한 차를 홀짝 마시고, 위층과 아래층을 오고가며 두 곳에 동시에 있을 수없는 자신에 절망하다 결국 계단 중간에 걸터앉고, 자신을 자꾸 쫓아오는 달이 신경 쓰여 계속 도망치다 간신히 제 방에 들어와 창밖에 비친 달을 보고는 안도의 한숨을 쉰다.


작가는 어떤 마음으로 이 책을 권한 것일까? 정신병자의 끄적거림인데. 아마도 보는 시각이 달랐겠지. 집에 틀어박혀 있으면서도 하나도 심심하지 않은 자신을 떠올렸을까? 그러나 그 상상력이 공포와 불안 때문이었다면. 살짝 우울한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오는데 문이 열리지 않는다. 혹시 비밀번호를 잘못 눌렀나 싶어 다시 시도해보았지만 여전히 꿈쩍을 하지 않는다. 그제야 문 위쪽을 보니 나사가 연결된 부위가 한껏 삐뚤어져 있다. 누군가 문을 쾅 닫는 바람에 문이 내려앉은 것이다. 아무리 오래 집이라고 하더라도 이건 좀 심하지 않은가? 공구를 가져와 억지로 문을 댕겨 최대한 열어 넣고 심하게 여닫는 바람에 삐뚤어져 박혀버린 나사를 빼느라 용을 썼다. 웬만하면 빠질 질 알았던 못은 꿈쩍도 하지 않고 어느새 땀이 삐질삐질 흘러내린다. 오늘 안으로 집에 들어갈 수 있을까? 순간 집에 있는 부엉이가 너무도 부러워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맨큐의 경제학 - 8판
그레고리 맨큐 지음, 김경환 & 김종석 옮김 / Cengage Learning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핏 겉으로 보기에는 가진 자의 논리 같지만 사실은 모두가 함께 살기 위한 현명한 선택인 경우가 많다. 거래가 대표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