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위기에 닥치면 가장 먼저 드는 기분은 두려움과 공포다. 시간이 서서히 지나면서 원인도 찾고 해결방법도 알아본다. 그리고 알게 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구나.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고통을 당한 지도 1년이 넘었다. 문제는 언제 사라질지 모른다. 심지어 과학자들조차. 그렇다고 해서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 백신 개발을 보라. 사실 특정 질병이 발발한 지 365일 안에 백신을 만들어내는 건 초인적인 일이다. 그만큼 전 인류가 괴롭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과연 백신이 정답일까? 과학에 백퍼센트는 없다. 다만 치료확률이 높을 뿐이다. 에이, 그렇다면 안 맞고 말지? 부작용도 생기고 사망자도 나오는데. 물론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그런 분들께는 살 처분을 권한다. 곧 자신이 죽어 없어져야 비로서 해소된다. 무슨 그런 끔찍한 말을 하냐고 할 지 모르겠지만 조류 인플루엔자나 아프리카돼지열병, 광우병은 어떻게 했는가? 죽여 없앴다. 병에 걸리지 않은 동물들조차 대규모로. 끔찍하지만 더 큰 규모의 집단발병을 막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 사람이라고 다르겠는가? 다만 살 처분을 할 수 없으니 대안으로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을 높이려는 것이다. 만약 백신이 정 싫다면 또 다른 방법이 있기는 하다. 코로나가 사라질 때까지 격리당하는 것이다. 영원히. 백신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을 쓰는 데는 <수학으로 생각하는 힘>의 도움을 크게 받았다. 이 책은 최근 읽은 도서들 가운데 으뜸이다. 특히 ‘7장, 팬데믹 시대, 수학은 어떻게 무기가 되는가’는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지침이나 다름없다. 다들 자기 차례가 오면 백신 맞으시고 평소 손 씻기, 거리두기, 마스크 끼기 꼭꼭 실천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흑소 소설 대환장 웃음 시리즈 3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이혁재 옮김 / 재인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리고 앞으로는 마스크를 쓰는 게 좋을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다. 그러고 보니 돌아가신 할아버지도 늘 마스크를 쓰고 계셨다. _ <너무 잘 보여>중에서


가끔 기겁을 할 때가 있다. 평소 보이지 않던 것들이 너무 잘 보여서. 이를 테면 햇살 가득한 거실에 탄산수처럼 터지는 먼지들. 단지 우리 시야에 들어오지 않았을 뿐 늘 있던 것이었을 텐데.


비비씨 다큐를 보면서도 같은 생각이 들었다. 겨울철 감기의 전파과정을 추적한 내용이었다. 초정밀 특수 카메라로 지하철을 관찰 해보니 객차 안은 한마디로 아비규환이었다. 침과 기침에서 나온 분비물들이 속사포처럼 공간을 휘몰아치고 있었다. 병에 걸리지 않는 게 더 신기할 정도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너무 잘 보여>를 읽으면서도 같은 느낌이 들었다. 남들과 달리 온갖 노폐물들이 보이는 삶이란 어떤 것일까? 물론 괴롭겠지. 그러나 한편으론 때 이른 대비도 가능하지 않을까? 마지막 문장은 작가 또한 나와 같은 의견을 공유하고 있음을 확인시켜 준다. 이 소설은 가까운 미래에서 온 보고서가 아닐까? 게이고의 상상력에 또 한번 감탄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백의 미라곤 도무지 찾아볼 수 없는 연세 우유콘 


이거 먹으면 연대 가나요?


지금도 그런지 모르겠지만 내가 학교 다닐 때는 생활협동조합이 있었다. 입학할 때 얼마를 내면 졸업할 무렵 몇 배인가를 불려 돌려줬다. 금액은 그다지 크지 않았지만 우리가 모은 돈으로 투자한 것 같아 괜히 뿌듯했다. 용도는 주로 매점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초중고뿐 아니라 대학에도 조합이 있다. 전해 듣기로는 연세대에도 있다. 매우 다양한 분야에서 할용하고 있다. 문구류는 물론이고 의류까지.


동네 슈퍼에 들렀다 연세 우유콘을 발견했다. 연세대학교 로고가 크게 박힌 아이스크림이었다. 라벨리라는 회사에서 만든 것으로 보아 조합 상품은 아닌 듯하다. 그러나 연세우유도 유명하니 왠지 믿음이 갔다. 시험 삼아 두 개를 사서 먹어보았는데 맛은 딱 예상대로였다. 곧 다른 가공물 없이 오로지 바닐라 천지였다. 꼭지 부분의 초콜릿을 제외하고는 매우 심플한 아이스크림이었다. 역설적으로 그래서 더 마음에 들었다. 요즘엔에 온갖 맛이 다 나오니 신선한 우유 맛이 더 그리웠기 때문이다. 다만 아쉬운 점은 가격이다. 1개당 천 팔백 원이니 꽤 비싸다. 선전기간이라 천 이백 원에 먹을 수 있었지만 계속 유지될지는 의문이다. 그럼에도 인기가 있을 듯싶다. 맛을 떠나 명문대를 선호하는 우리나라 분위기를 보면 자식들에게 연세 우유콘만 계속 사다줄지도. 그걸 노려서인지 연세대 마크가 무지무지 크다.


GS 연세우유콘 먹어봄 : 네이버 블로그 (naver.com)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상상비약처럼 초콜릿과 사탕을 구비해 둔다는 글을 썼다. 이번엔 캔디다. 사실 이가 부실한 처지라 두려운 게 사실이다. 혹시 깨물어먹다가 부러지기라도 하면, 걱정할 일 없다. 나는 아주 아주 어렸을 적부터 녹여 먹었다. 이미 치아의 유전적 부실함을 알고 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아무 때나 사탕을 먹지는 않는다. 그야말로 긴급 상황(?)일 때만. 예를 들면 등산을 가거나 격한 운동을 하고 난 다음에. 주로 즐기는 건 인삼맛 캔디인데 지루하기도 하고 왠지 효과도 의심스러웠던 차에 발견한 게 포지타노 레몬 사탕이다. 한 때 이탈리아에 여행을 가면 사와야 하는 필수템이었던 걸로 알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인심중 입덧 방지용 이라는 소리도 있었다. 여하튼 그만큼 인기가 있고 몸에도 좋다는 뜻인데. 직접 먹어보니 의외로 무겁다. 사탕을 만드는 재료를 충실하게 넣었다는 뜻이다. 그러나 진짜 좋은 건 사탕을 입안에 넣고 살살 녹이다 쪽 하고 나오는 즙이다. 상큼하면서도 신게 진짜 레몬 맛이다.  


사진 출처 : https://blog.naver.com/cooljakey/221984068085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사서 먹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칼리바우트 다크 초콜릿 


평소 초콜릿이나 사탕을 잘 먹지 않는다. 그런데도 이가 늘 문제인 걸 보면 희한하다. 그렇다고 술, 담배를 하는 것도 아닌데, 아무래도 유전 탓이다. 어차피 안 좋은 이빨 될 대로 되라는 아니지만 나이가 들면서 비상용으로 비치해 두고 있다. 당이 떨어져서다. 특히 오래 걷거나 산에 가거나 운동을 할 때는 필수다. 사탕은 늘 인삼성분이 들어간 거다. 초콜릿은 그 때 그 때 다른데 최근에는 이마트 노브랜드를 선호한다. 땅콩이 들어가 있어 씹는 맛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이란 간사해서 그래도 뭔가 좀 더 좋은, 구체적으로 말하면 이빨에 나쁜 영향이 덜한 제품을 찾게 된다. 그러다 발견한 게 칼리바우트다. 일단 벨기에 산이라는 사실에 믿음이 간다. 초콜릿하면 먼저 떠오르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코코아 성분이 듬뿍 담겨있다. 약간 씁쓸하지만 달지 않아 내 입맛에는 더 잘 맞는다. 크기는 베이킹 용이라 매우 작지만 심심할 때 꺼내 먹기에는 안성맞춤이다. 가격은 33,000원 가량으로 얼핏 보면 비싸 보이지만 용량을 보면 도리어 싸다는 생각이 든다. 실제로 2.5 킬로그램짜리를 사서 먹은 지 이미 4개월이 지나는데 아직도 많이 남아 있다.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사서 먹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