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책이 있다. 『콩 하나면 되겠니? 』(배유안 글 / 남주현 그림) 책소개에 줄거리가 뭐라고 쓰여 있나?  

주인공 은이는 콩을 손수 맷돌에 갈아 손두부를 만들어 파는 할머니와 단둘이 산다. 할머니는 두부를 만들 때면 부뚜막을 기어 다니는 개미들에게도 “콩 하나면 되겠니?” 하고 콩을 나누어준다. 어느 날 할머니는 지네에게 물린 뒤 몸져눕고, 은이는 할머니 걱정, 두부 만들 걱정에 눈물 짓다가 개미들을 따라 부뚜막 틈새 개미 나라에 들어가게 된다. 그곳의 일개미들은 “할머니가 주신 콩 / 콩 하나에 콩 백 개” 노래를 부르면서 은이 할머니가 준 콩으로 두부를(두부를! 콩도 아니고 두부를! 굳이, 콩을! 씻어서! 불려서! 갈아서! 끓여서! 굳혀서!)  만들어 먹고 있다. 개미들은 은이에게 할머니가 아픈 것은 지네가 할머니 기운을 물방울에 가두었기 때문이라고 말해주고, 은이는 개미들과 힘을 합쳐 지네를 따돌리고 할머니 기운을 구한다. 그리고 지네 또한 할머니한테 콩을 얻고 싶어서 (아아, 두부란 지네조차 먹고 싶어하는 것!) 심술을 부린 것임을 알게 되고, 앞으로는 지네에게도 콩을 나눠주겠다고 약속한다. 개미들과 한바탕 잔치를 벌이고 돌아온 은이는 개미들에게 얻은 콩 두 알을 땅에 심으며 콩이 열리기를 바라고, 그 사이 할머니는 기운을 차려 다시 두부를 만든다. 비어 있던 콩 자루에는 개미들이 가져다준 콩이 소복이 쌓여 있다. (주황색은 인용자 덧붙임)

-> 이렇게 몽땅 긁어와도 괜찮다. 왜냐하면 알라딘 상품 소개에 등록된 보도자료가 내가 쓴 것이니까. 그렇다, 나는 이 책의 편집자인 것이다. 보도자료에 내가 뭐라고 썼나.  

인간의 따뜻한 심성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작품 세계를 보여 온 작가가 이번에는 낮은 연령의 아이들과 눈을 맞추어 ‘작은 것도 나누는 것이 풍요로운 삶’이라는 진지하고 소박한 주제를 솜씨 좋게 전달한다. 은이와 개미들이 주고받는 ‘콩 한 알’은 하나의 열매인 동시에, 심으면 콩 백 개가 나는 씨앗이기도 하다. 할머니가 개미들에게 나누어준 콩 한두 알이 수많은 개미들을 먹여 살리는 콩 백 개가 되고, 개미들이 은이에게 나누어준 콩 한두 알이 다시 수백 개 콩의 씨앗이 된다는 설정이 따뜻하다. 이것은 할머니가 만드는 손두부의 따뜻하고 부드러운 식감과 어우러져 풍성하고 정겨운 풍경을 만들어낸다. 

-> 아시다피 보도자료란 보통 (거짓말까진 아니라고 해도) 허풍과 빈말로 점철되기 마련이지만 이번만큼은 절대 가슴에 손을 얹고 절대, 그렇지가 않다. 읽고 있으면 두부 생각이 절로 나는 이 맛있는 동화책.  

아아 『콩 하나면 되겠니?』는 너무나 귀여운 동화인 것이다. 도무지 한 문장도 덜어낼 것이 없는 배유안 작가의 간결한 문장들(한글을 깨치기 시작한 어린이라면 누구나 소리 내어 읽을 수 있다).전직 장난감 개발자 남주현의 비율 따위 무시한 내키는 대로 그림(개미와 은이와 은이 옷핀 싸이즈가 똑같다거나, 장면마다 지네 얼굴이 다르게 생겼다거나 하는 식). 도대체!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는 이 책을 정녕, 내가 편집했단 말이냐. 그렇다, 나는 팔불출인 것이다.   

그래서 마련한 이벤트--

[이벤트] 팔불출인 것이다

1. 내용:  여러분의 자랑을 듣고 싶습니다. 무엇이든 좋아요. 고양이 얼굴, 내가 그린 그림, 똑똑한 우리 아이... 다 상관 없습니다. 네, 대놓고 팔불출인 거니까요. '마노아님네 공장장님 가창력'  '다락님의 미모' 같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도 괜찮습니다. 우린 팔불출인 거니까요.  

2. 댓글이든 먼댓글이든 자랑해주세요. 달려가 읽겠습니다.  

3-1. 세 분께 『콩 하나면 되겠니?』 작가 싸인본과, 완두콩 무한 뽁뽁이를 보내 드릴게요.

완두콩 무한 뽁뽁이란:  http://www.interpark.com/product/Mall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100000&sc.prdNo=156818092&sc.dispNo=016001

3-2 다른 분들께 아래의 책들 중 한 권을 드릴게요. 제가 한번 읽었거나 두 권 갖고 있는 책들이에요. (슬쩍 책 방출...)

  

 

 

 

 

 

 

 

 

 

 

 

 

 

 

 

물론, 더 많은 팔불출들의 커밍아웃을 위해, 더 많은 무한 뽁뽁이와 더 많은 책 방출도 가능합니다. 여러분, 중요한 건 여러분이 팔불출이라는 사실 앞에 떳떳해지는 거예요!  

  

 

* [수정 보완] 여러분의 도전을 자극할 필살의 사진 공개  

>> 접힌 부분 펼치기 >>

 


댓글(69) 먼댓글(11)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팔불출 이벤트!!!ㅋ
    from 제발 제발 2010-06-17 10:32 
    기분좋아졌쓰!!!! 이런 이런 이쁘고 아른다운 책 많이 많이 내주세요. 표지만 봐도 읽고 싶어요.   팔풀출 이벤트 참여-> 저 요즘 트위터해요! 이 나이에(70년개띠) 트위터한다고 책까지 두 권 샀어요. 밥먹는 것두 잊구 푹 빠졌어요. 오늘 현장 레미콘(콘크리트) 타설하는 날이예요. (저, 건축현장 감리로 일하는 여자예요. 멋있죠!ㅋ) 레미콘 회사에서 나온 시험 기사가 젊어요.(저보다 10년쯤) 그런데
  2. 바나나 다이어트 5일 차
    from 그대가, 그대를 2010-06-18 23:38 
    여름만 되면 '죽음의 다이어트'를 말로만 외치고 정작 다이어트는 제대로 해본 적이 없는 녀자!  그렇지만 금년엔 심각하게 옷이 안 맞아서 정말 다이어트를 하겠다고 결심!  6월 3일 처음 운동을 시작했는데 스텝퍼 밟고 훌라후프 돌려주고, 윗몸 일으키기 하고 스트레칭 하는 걸로 시작했다.   다큐멘터리 한 편 보면서 훌라후프를 한 시간씩 돌리고 3일째, 무릎이 아파왔다. 아뿔싸, 갑자기 무리해서 운동했나? 운동의
  3. 컨셉의 제왕
    from 내가되는꿈 2010-06-19 02:09 
      * 네꼬님 팔불출 이벤트 참여글입니다. 재수없어도 참아주세요. 요리는 못한다. 하지만 스스로에게 붙여준 별명이 있으니, 그것은 컨셉의 제왕. 요리를 못하니 그냥 쉬운 아이템을 죽도록 고민해서 끝내는 거다. ㅎㅎ 지,지난 주 토요일에는 E씨가 놀러왔다. 음식을 할 줄 아는 게 없는 내가 산 것은 마트에서 파는 베니건스 립과 샐러드 3종 세트, 그리고 구운 닭가슴살을 사려다가 E씨가 날개달린 것들과 그 알들을 못먹는 관계로
  4. 예~나는 팔불출입니다!
    from 엄마는 독서중 2010-06-19 12:30 
    네꼬님이 편집한 '콩 하나면 되겠니?' 출판 기념 팔불출 이벤트에 참여하는 페이퍼다. 표지의 개미가 물고 가는 저 콩 한 알과 같은 씨앗을 나는 셋이나 가졌다는 자랑질이니, 사설이 좀 장황해도 두 눈 질끈 감고 들어주기 바란다.^^    독서회 엄마들이나 이웃들은 '인생을 되돌아보며 내가 이뤄 놓은 게 없구나!'라는 허무감에 빠진다고 종종 말한다. 그렇게 느끼는 이유 중 하나는 모든 걸 경제적인 가치로 환산하기 때문에 느끼는 상
  5. 저는 울엄마를 자랑합니다.
    from stella09님의 서재 2010-06-20 21:37 
    저의 어머니는 지금 70이 넘으셨는데, 아직도 김치와 된장, 고추장을 당신 손으로 직접 담그십니다. 물론 이런 어르신이 아직도 계시리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의 어머니 손맛은 좀 각별해서 김치와 장맛을 아는 분들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하실 정도입니다.  이제 나이도 있으시니 이런 것에도 해방되실만도 하실 텐데 그게 또 말처럼 쉽지는 않는가 봅니다. 엄마는 늘  늬들이 시집 장가가면 내가 이런 거 안 해도 좋
  6. 일년동안 직접만든 케익들~~
    from 같은하늘 아래 2010-06-21 14:53 
    어제 잠시 알라딘에 들려 오기언니 서재에 놀러갔다 이벤트에 참여하는 글을 보았다. 네꼬님이 편집하여 출판되었다는 <콩 하나면 되겠니?>의 팔불출 이벤트에 참여하는 글이었다. <콩 하나면 되겠니?>는 <초정리 편지>의 배유안 작가님께서 첫번째로 내놓은 저학년을 위한 동화란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작은 콩 하나를 나누면서 느끼는 풍요로운 삶에 대해 재미나게 풀어주셨다. 주인공 은이가 할머니를 병들게 한 지네를 물
  7. 나는 예쁘다.
    from 마지막 키스 2010-06-22 16:18 
    (네꼬님의 '팔불출 이벤트' 참여글입니다.)  나는 예쁘다.  (아 첫줄만 쓰고도 너무 웃겨 ㅠㅠ) 1. 스물 네살때의 일이다. 당시 온라인 까페가 막 퍼지기 시작했을 무렵, 나도 한 까페에 가입이 되어 있었다. 그 중에 한 녀석과는 특히 친했는데, 이 녀석은 나와의 온라인 대화를 무척 즐겼다. 나중에 이녀석은 가끔 전화까지 하는 상황에 이르렀고, 그러다가 우리는 만나는 경지에도 이르렀다. 그리고 그렇게 우리는 만
  8. Life’s Made Up of Little Things
    from 跡者生存 2010-06-22 22:39 
    이 페이퍼의 제목은 Mary R. Hartman의 시 <Life’s Made Up of Little Things>에서 따왔다. Life’s made up of little things, no great sacrifice or duty, but smiles and many a cheerful word fill up our lives with beauty. The heartaches, as they come and
  9. 이벤트 당첨 운이 지속되기를 바라며~~
    from 즐겁게~재밌게~ 2010-06-23 10:02 
    다녀와서 크게 자랑할려고 꾸욱~ 참고 있었는데... 자뻑의 파도를 타고야 말았슴다^^; 이벤트 당첨되었어요,,,제가 원래 쫌 잘나서ㅋㅋ; 이런거 자주되지는 않지만 될때는 크게 됩니다~ 작가님과 눈맞춤을 제대로 하면서 직접 공방을 둘러볼예정~ 친필싸인을 받아서 인증샷 꼭 올릴꺼예요~ 실수로 당첨됐다는 멜은 지웠는데 설마 추가안내가 있겠지요? 근데 이거 당첨자 혼자만 가야되나요? 같이 여러명 동반하면 혼나나요ㅋㅋ?    
  10. 콩으로 충분해요!
    from 그대가, 그대를 2010-06-25 23:33 
    집에 오니 떡 하니 나를 반기는 예쁜 선물이 있네요.   아하핫, 네꼬님 이벤트 선물인 콩 하나면 되겠니? 와 완두콩 무한 뽁뽁이!  네꼬님의 애정과 재치가 가득 담긴 카드도 있었는데 사진에 같이 안 나왔네요.(사진도 윗부분 막 잘려 있고..;;;;;)  진정 네꼬님은 천사의 날개를 가진 고양이가 분명해요.   장마를 앞두고 잔뜩 무거워진 공기를 한껏 가볍게 만들어 주었어요. 
  11. 네꼬님과 nabee님의 이벤트 선물 인증~~
    from 같은하늘 아래 2010-06-30 22:39 
    지난 한주 서재지기님들께서 열어주신 이벤트에 참여하느라 바빴네요.^^ 제가 운이 좋았는지 네꼬님의 팔불출 이벤트와 nabee님의 67890 캡쳐이벤트에 당첨되었답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희망찬샘 2010-06-22 05:48   좋아요 0 | URL
제가 근무하는 학교 근처의 중학교에서 강연회를 작년에 했는데... 그 학교 학부모인 울 언니는 다녀 왔다는! 저는 소식만 들었어요. 배유안님은 창비에서만 책을 내시나 봐요.

네꼬 2010-06-23 09:37   좋아요 0 | URL
하핫 네 잎싹님. 이 만두 같은 얼굴을 좋아라 해주시니 고맙습니다. (벙글벙글) 좋은 자랑 기다릴게요. (응?)

희망찬샘님, 배유안 선생님 다른 데서도 책 많이 내셨어요 ^^;; 헤헷 근데 창비 책 많이 읽으셨구나, 샘! (좋아서) 호홋

네꼬 2010-06-21 1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여러분, 페이퍼에 사진을 추가했습니다. 접힌 부분 꼭, 열어보시고 우리 모두 후회없는 자랑질을....

************************************************

순오기 2010-06-21 10:17   좋아요 0 | URL
와아~~~~대놓고 팔불출님께 주는 사인본이군요.
남주현님의 개미도 너무 귀여워요. 흐흐흐~~~~
아직 참여하지 못한 분들 빨리빨리 참여하세요~~~~~
팔불출님께 주는 사인본이라니, 이번 기회 놓치면 또 만나기 어려울거 같아요.ㅋㅋ

2010-06-21 11: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같은하늘 2010-06-21 1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선은 네꼬님이 편집하신 책이 출판된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얼마나 뿌듯하고 행복하실까요?^^
안그래도 어제 순오기님 페이퍼를 타고 여기와서 보고 <콩 하나면 되겠니?> 우리 아이가 너무 좋아할 것 같다는 생각에 탐났어요. 그런데 자극적인 사인을 올려주시니~~~ㅎㅎㅎ 뭔가 자랑거리를 찾아 오후에 올려볼께요.^^ 마감이 언제까지인지 없는데 오후까지는 받아주시겠지요? ^^

네꼬 2010-06-23 09:40   좋아요 0 | URL
숨어있던 자랑쟁이 같은하늘님. ㅎㅎ 덕분에 케익 구경 실컷 했습니다. 호호호, 같은하늘님 같은 분을 섭외(?)하게 되어 기뻐요.

잘잘라 2010-06-21 15: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트윗 자랑질^^~ http://twitter.com/JisLoving

[글을 아는 고양이 '네꼬(http://blog.aladdin.co.kr/chat)'를 알면 읽어볼 수 밖에 없는 책 주문(1) <콩 하나면 되겠니?> - 배유안 http://goo.gl/XdjA #aladinbook]

[글을 아는 고양이 '네꼬(http://blog.aladdin.co.kr/chat)'를 알면 읽어볼 수 밖에 없는 책 주문(2) <우아한 거짓말> - 김려령 http://goo.gl/rGos #aladinbook]

[글을 아는 고양이 '네꼬(http://blog.aladdin.co.kr/chat)'를 알면 읽어볼 수 밖에 없는 책 주문(3) <위저드 베이커리> - 구병모 http://goo.gl/iSbC #aladinbook]

잘잘라 2010-06-21 15: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그.. 중력과 은총인가요? 그 책은.. 보관함에 잠깐 넣어뒀다가 주문하려구요.
요즘 날이 더워서 뭐든 빨리 상해버리는데,한꺼번에 주문했다가 썩히면... 아깝쟎아요.
보관함은 냉장고! 하긴.. 냉장고도 너무 믿으면 안되지만요. ^^;;

네꼬 2010-06-23 09:47   좋아요 0 | URL
아이쿠, 바닷가식당님 이런 어지러운 자랑이라뇨. 트위터 안 하는 네꼬로서는 그저 눈이...@_@ 애인한테 봐달라고 해야 되나? ㅎㅎ (이러면서 나도 팔불출 또 한 건.)

무해한모리군 2010-06-22 10: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이이벤트 정말 재미나네요 ^^

네꼬 2010-06-23 09:48   좋아요 0 | URL
자자 웃지만 말고 얼른 뭐 하나 해요, 휘모리님도. 음, 아나운서 필의 외모에 카리스마 목소리? 자자 부끄러워 말고 어서.

nada 2010-06-22 1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댓글이 벌써 이렇게 많다니..
묻혀버릴 댓글이지만, 네꼬님 글이 넘 귀여워서 한 마디 보태고 가요.
배유안님 글씨는 정말 작가다운 느낌이 팍팍 나네요.
네꼬님이 편집한 책, 사랑 듬뿍듬뿍 받으면 좋겠어요.
팔불출은 글씨도 어쩜 저렇게 팔불출처럼 생겼을까요? ㄹㄹㄹ~~ 칠칠치 못한 애정이 줄줄 흐르는 느낌.^-^

네꼬 2010-06-23 09:51   좋아요 0 | URL
묻히긴 왜 묻혀요, 오매불망 기다리는 꼬장배추님 댓글인데!
배유안 선생님, 남주현 선생님 두 분 다 너무 좋으세요. 출간 모임에서 다들 너무 웃어서 입이 빡빡해질 지경이었어요. 제가 이 이벤트한댔더니 (분명 기가 막히셨겠지만) 흔쾌히 사인을 슥슥~ 어, 나도 '팔불출' 단어가 참 팔불출답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우리는 통하는 거야? 그런 거예요?

마녀고양이 2010-06-22 16: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하, 이게 이벤트였군요.
엄청난 댓글과 참여율~ 우아하..... 거기다 책 편집이라니, 너무 멋지십니다.
<네꼬>란 너의 것이란 뜻일까요? (맘대로 해석하는 마녀고양이... ^^)
그 너가 누굴지, 네꼬님을 가진 분이 누군지.. 그분이야 말로 진정 대단하신 분일듯 합니다. 밖으로 마구 자랑하고 다니셔도 팔불출 소리 안 들으실 듯~ 히힛.

네꼬 2010-06-23 09:54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마녀고양이님.
네꼬는 일본어로 고양이예요. '니꺼'라는 간지러운 뜻으로 쓴 건 아니지만(생각만 해도 얼굴이 홧홧하네) 뭐, 네꼬씨를 가진 그 분도 참 대단한 듯.(응? 아니 이건 무슨 이중삼중 팔불출이냐.) 저도 히힛, 반갑습니다.

pjy 2010-06-23 0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벤트짱입니다요~~심하게 자뻑공주인데 자랑할게 넘 많은데 @@;

네꼬 2010-06-23 09:55   좋아요 0 | URL
'자랑할 게 넘 많은데'로 팔불출 자격 조건 충분한데요. 하하하.

2010-07-07 18: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