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하우스 Full House - 두번째 이야기 1

내가 원수연이란 작가를 처음 알게 된 것이 아마도 고등학생 때일 것이다. 그녀의 데뷔작인 <그림자를 등진 오후>는 그 당시 우리나라 만화 수준에 비하면 무척이나 그림도 좋았고, 스토리도 좋았다. 그래서 이 작가를 좋아하게 되었다. 그리고 <풀 하우스>.. 내가 무척 좋아하는 만화이다. 끝없이 이어질 것 같은 엘리 지와 라이더 베이의 싸움에도 불구하고 이 만화를 좋아하는데도 엘리 지의 톡톡 튀는 말이 재미있고, 인상적이어서 이다.

그리고 이번에 그전 풀 하우스의 인기.. 라기보다는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이번 두번째 이야기를 내지 않았나 싶다. 물론 나는 드라마는 보지 않았다. 일단 주인공 선정이 마음에 안들어서였지만. 전해 들은 이야기로는 만화와 드라마는 전혀 다른 내용이라 하니. 머 어쨌든 관심밖이다.

그렇더라도 이 두번째 이야기는 내가 그냥 넘어갈 수가 없어서 덜커덕 사서 읽었는데.. 이 두번째 이야기를 읽고 난 지금 나도 그전 <풀 하우스>의 불만을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토로하는 꼴이 되어버렸다. (읽은지 벌써 며칠이 지났음에도 아직도 화가 나네...ㅠㅠ)

왜.. 아직도 엘리 지는 라이더를 밎지 못하느냐 말이다. 1권에서 그렇게 지겹게 오해하고 못 믿다가 서로의 감정을 확인했으면, 이젠 좀 라이더를 믿어 줘도 되지 않을까? <풀 하우스>야 서로의 감정을 제대로 확인 못한 채 사랑을 이루어 간다는 점에서 다소 질질 끌면서 서로를 끊임없이 오해하더라도, 결말의 해피엔딩을 보면서 그나마 용서해 줄 수 있는데... 두번째 이야기는 시작부터 다시 어긋나고, 오해의 시작이 너무 짜증이 난다.(물론 맨처음 시작은 둘이 좋아라 하고 있지만.. 불과 몇페이지 넘기자 바로 오해의 시작이었으니..) 이런 식의 구도보다는 차라리 애를 낳고, 가족들의 따뜻한 이야기로 짧게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야기였으면 좋았을텐데 말이다.

음.. 우째야 하나... 2권이 나오면 내가 사야 하나? 지금 마음 같아서는 안살 것 같다. (그래도 한번 산 만화인데 끝까지라 하면서 사야하는 건가...??? 웅... 왜 나를 이런 고민을 하게 만드냐 말이당~~ ㅠ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날개 2005-12-02 1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럴 줄 알았어요..ㅡ.ㅜ 아마도 쭉 그 패턴으로 나갈껄요?
그..그래도 혹 모르니 2권까지만 사보심이.....^^

ceylontea 2005-12-02 1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권도 그럴 것 같아요... 일단 사려고는 하는데... 길게 안나오고... 많아도 3권쯤에서 멈춰주지 않으면 안사게 될 것 같아요.
 

와~~! 기다리고 기다리던... <그 남자 그 여자> 21권으로 완간되었다. 어떤 식으로 이야기를 마무리 되었을지 정말 궁금하다.. 아마 나 말고도 기다리는 사람이 많지 않을까?

16년 후의 그남그녀,
그리고 친구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그 남자 그 여자 드디어 감동의 마지막!!

이라고 소개되어 있는데... 정말 감동의 마지막이기를~~!!

그리고.. <엠마> 6 이 벌써 나왔다. 4권 나오고 정말 오래 기다려서 5권이 나왔는데, 6권이 벌써 나와서 너무 기쁘당.. 후후..

두권 다 빨리 보고 싶은데...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만두 2005-10-27 15: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완간이군요... 오오,..

ceylontea 2005-10-27 15: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실망스럽게 끝나지 말아야 할텐데 말입니다..
더구나 제가 좋아하는 엠마 6권도 나와서 너무 좋아요... 흐흐

하이드 2005-10-27 16: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너무 좋아하는 만화... 근데, 어디까지 봤는지 기억이 안나요. -_-a 그남자가 변해서, 그여자가 이제 내가 지켜줄께. 하는거까지 봤는데, 싹 모아서 다시 봐야겠어요.

paviana 2005-10-27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그여자,그남자가 완간되었군요..
엠마도 봐야 하고.. 좋은 소식 감솨 !

ceylontea 2005-10-27 16: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스하이드님... <그 남자 그 여자> 한 번 몰아서 보시면 될 것 같아요... 혹시 어디서 빌려 보실 거면.. 제가 빌려 드릴께요... 그런데.. 1권부터 어디다 뒀는지.. --;

새벽별님.. 오랫만에 듣는 카레카노~~~!! 제 주변엔 바로 파는 곳은 없는 것 같아요.. 교보문고 재고 조회가 안되네요.. ^^ 퇴근할 때까정.. 함 기다려 보구요..

파비아니님... 좋은 소식 맞죠?? 전 별로 신간나오는 것 페이퍼로 귀찮아서 잘 안쓰고 제 마이리스트만 살짝쿵 업데이트 하는데... 이 두 권은 너무 좋아서 짧아도 페이퍼로 썼답니다.. 좋아하시는 저도 좋아요.. ^^

ceylontea 2005-10-27 16: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나저나 이번 달은 책값으로 돈을 너무 많이 써버렸는데.. 이래도 되는 것인지.. 흑.. OTL

chika 2005-10-27 16: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일주일전에 만화방에서 '그남자 그여자'는 완결을 기다려도 될 때쯤인거 같은데..했어요! 저도 하이드님처럼 한번에 싸그리 모아서!! ^^

panda78 2005-10-27 17: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드디어! 엠마 6권과 그남자 그여자 완결편 보러 가야겠네요. ^ㅂ^ 와-

ceylontea 2005-10-27 17: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치카님.. 저도 일단 한번 처음부터 다시 읽어볼라구요.. 머리가 워낙 좋아 주셔서 기억이 가물가물~~!! --;
판다님.. 이번엔 정말 엠마 6권은 빨리 나온 편이죠?? 후후.. 문득 칼바니아 이야기도 빨리 나왔으면 합니다.

토토랑 2005-10-27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엠마~ 6권나왔군요~~
홍대앞에 한번 납시어 주셔야겠어요 *^^*

날개 2005-10-27 2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칼바니아 이야기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도대체 요즘 왜 안나오는 거래요? ㅠ.ㅠ
글구, 월광천녀도 다음에 나올 27권이 완결이랍디다..(이건 안보시던가?)

2005-10-27 2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읽었습니다. 그림체가 너무 달라져 조금은 낯설었지만 이야기는 반짝반짝 빛이납니다. 사랑스런 아이들이 대거 등장을 하더군요.^^ 그리고 월광천녀가 27권으로 완결이라니, 도무지 짐작이 가질 않네요. 누가 죽고 누가 살아남을까요.

냐냥 2005-10-27 2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완간이 났군요...오홋...얼른 구해서 봐야징.

ceylontea 2005-10-28 13: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토토랑님.. 저도 혹 시간나면.. 그 홍대 근처러 다니러 갈까봐요.. ^^
날개님.. 칼바니아.. 치키타 구구 왜 안나오는건지... 쩝.. 너무 기달게 하는 거 아닙니까? 월광천녀 27권 완결.. 어제 26권 봤는데.. 역시나 끝을 향해 가는구나 하는 느낌은 강하게 들더라구요.
우울과몽상님... 그림체가 사실 점점 바뀌기는 했지요.... 사랑스런 아이들 대거 등장... 오오... 기대~~!!
에고이스트님..네.. 어서요.. 후후..
 

주식회사 천재패밀리 애장판 1

오늘 새벽에 편의점에서 책을 찾아왔다. 그 중에 <주식회사 천재패밀리> - 동생이 강력 추천해 준 만화도 있었다. 지금까지 절판이라 사지를 못했는데, 이번에 애장판으로 나온 것이다.
이미 <노다메 칸타빌레>도 재미있게 읽고 있던 중이라 망설임없이 주문을 했다. 아침 출근 길... 10분 타는 버스 안에서 읽었다.

 와~~ 정말 재미있었다.

그래서 버스에서 내려 사무실로 걸어가는 중에도 계속 읽었다. (지하보도를 건너야함에도 불구하고.)

간만에 유쾌하게 읽을 수 있는 만화여서 좋았다. 중간에 이야기가 너무 궁금해서 화장실에 가서 다 봐버렸다.
(쉿~~!! 이건 비밀이야요~~!!) 딱 내 스타일의 만화라고나 할까??

애장판 2~~!! 너무 기다려진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날개 2005-09-13 16: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애장판 나온다고 오래전부터 애를 태우더니, 이제서야 나왔어요...^^
저도 무지 재밌게 읽었던 책이지요...ㅎㅎ

ceylontea 2005-09-13 16: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정말 재미있더라구요...
<노다메 칸타빌레>를 읽고 나서 이 만화도 읽어보고 싶었는데, 절판이라 아쉬워하고 있었거든요.. ^^

2005-09-13 17: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아영엄마 2005-09-13 17: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617999
이궁... 18,000을 잡아드리고 싶었는데 아이들이 오는 시간이라 그만 놓쳤습니다. ^^;;
2018003

ceylontea 2005-09-13 18: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흐..그러고 보니.. 18000을 넘겼네요.. ^^

2005-09-13 18: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칼바니아 이야기 9

정말 오랜만에 <칼바니아 이야기> 9권이 나왔다.

이번 권은 에큐는 에큐대로 타니아는 타니아대로 나름대로 사랑을 키워간다 랄까? 그래서인지.. 에큐 특유의 타니아 특유의 강함을 느끼기는 어려웠다. 여성으로 우뚝 서려던 그녀들이 사랑으로 멈칫거리고 있다고 할까? 그래서 다소 실망스럽지만... 사랑이니까...

앞으로 그녀들의 사랑이 어떻게 될지.. 또 그녀들이 사랑을 하면서 어떻게 변해갈지 궁금해진다.

오랜만에 9권을 읽으면서... 10권을 기다리며 몇 자 끄적거려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츠바랑 3

아즈망가에 이어 요츠바랑을 읽게 되었다. 1권과 2권까지는 요츠바의 엉뚱함 등이 참 재미있었다... 그런데, 이번 3권을 읽으면서는 무척 실망스럽다. 이걸 계속 사야하나? 하는 의문이 생기고... 결론은.. 이제 그만 사자.. 그리고... 사다가 포기한 만화 리스트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요츠바의 엉뚱함과 그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가 엽기스럽고(지나칠 정도는 아니지만) 즐거움을 주지를 못한다... 웅... 재미있었으면 좋았을텐데...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anda78 2005-03-11 1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컬러로 된 불꽃놀이 광경은 예쁘더군요. ^^ 저도 2권까지 사고 포기했어요. 3권은 빌려보고..

ceylontea 2005-03-11 19: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쉬워요... 이렇게 실망스럽게 되어서 사는 것을 포기하게 되어서... ㅠ.ㅜ

2005-03-11 19: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ceylontea 2005-03-11 1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닥님... 히히.. 1권은 그래도 재미있게 보고.. 2권에서.. 좀 갸우뚱.. 3권에서 포기..
아즈망가는 정말 재미있었는데 말입니다.. ㅠ.ㅜ

ceylontea 2005-03-13 0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권에선 그랬는데.. 워낙 엽기적인 행동을 해서... 치요처럼 보이는 것은 잠간 사이에 잊혀졌어요.. 그리고.. 또 1등 잡아주셨네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