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내 심장을 쏴라 -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은행나무 세계문학상 수상작 5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0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야기의 마지막에 다다를 즈음 당연한 의문이 따라다닌다. 과연 누가 정상이고 누가 비정상일까. 상처가 아물지 않는 사람들, 아팠던 곳이 계속 덧나고 덧나 썩어 문드러진 사람, 그래서 자기 결정권을 상실하고 죽은 것도 그렇다고 산 것도 아닌 날들을 반복하는 이의 삶을 무어라 불러야 할까. 


눈물 나게 웃기다가, 미치도록 슬프다. 또별과 미쓰리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승민과 수명은 겨우 스물 다섯 살의 나이다. 같은 날 같은 시에 납치 감금에 가까운 폭력적 상황에서 만난 두 사람은 얼마의 시간이 흐른 후 서로가 운명적 관계임을 깨닫는다. 둘은 한 영혼의 두 몸처럼 일심동체가 되어 세상 밖으로의 탈출을 시도한다. 정확히는 승민을 위한 탈출이다. 어쩌면 유일하게 진심으로 억울한 사람이라서 병동의 모든 환자들이 자기 일처럼 온 힘을 다해 도왔던 것일까. 아니면 아직은 의지와 희망을 버리지 않고 제대로 된 꿈을 꾸고 있어서 응원의 마음으로?


병동에서 일어나는 폭력적인 상황들은 사실 외면하고 잊고 싶다. 실제도 그럴 것 같아서 불편하고 사실 그 정도는 아닐 거라고 해도 믿기지는 않는다. 그 곳을 다루는 영화나 드라마 속에서 여지없이 보여주는 그대로 라면 소설은 상당히 미화된 것일 테다. 점박이 같은 악의 화신은 이 사회 어느 곳이든 있을 수가 있다. 그 곳의 닫힌 공간이라면 당연 있고도 남는다. 한이와 지은이, 만식씨, 김용과 십운산 선생, 그리고 유일하게 인간적이고 원칙을 중시하는 최기훈 등 생생하게 살아있는 인물들의 희로애락은 삶은 어쩔 수 없이 버티고 견디고 또 버티는 거라는 불변의 진리에 이르게 한다. 삶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나는 승민이 단지 탈출에 성공하는 것은 물론이고 영화 속 히어로처럼 짠하고 나타나 병동 사람들을 구하는 통쾌한 상상을 잠깐 했다. 그는 수명을 두고 떠나는  마지막 비행에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 탈출에 극적으로 성공한 것은 물론 그의 몫인 재산을 챙겨 비록 실명에 이르렀지만 나쁘지 않은 인생을 살았길 바랬다. 더불어 스스로의 인생을 살기 위해 용기를 내어 세상으로 발자국을 내 디딘 수명을 찾아내기를. 그리하여 그들은 그들만의 낙원에서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 라고 쓰여지기를.     


  

나는 집으로 가고 싶었다. 그뿐이었다. - P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민없음이 고민이다. 

한 때는 고민이 너무 많아 사는 게 미칠 듯 힘들더니 이제는 고민이 너무 없다.

나이듦은 생각없이 사는 걸 가르친다.

오히려 처지는 과거 보다 나빠졌다.

오래된 몸은 가만히 있어도 부식되는 중이라

틈틈이 쓸고 닦고 기름칠을 해야만 한다.

긴긴 실업으로 주머니도 곳간도 텅 빈지 오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이

무난한 원인은 생각의 차이다.

언젠가부터 생각없이 살기로 했다.

흐르는 강물처럼 유유히

적당히 덤덤하게

싫어하는 사람 덜 보고

좋아하는 것을 찾아서

소소하지만 뿌듯한 재미를 찾아다니며

어지간하면 뛰지 않고 걷기

덜 화내고 덜 싸우기

그리하여, 점점 순해지는 중이다.

아니, 깃털같이 가벼워지고 있다.

마치 지상에서 한 뼘 높은 허공에 두둥 뜬 기분이랄지.

모호하다면 모호한.

그럼에도 열심히 먹고 자고 싸는

여전히 사람, 인간 인증이다.

어떤 길

어떤 끝이어도 좋다.

아무래도 좋다.

고민없음을 고민하다 내린 결론이다.

끝까지 버티고 살아보면 알아질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런 세상. 인공지능 기계가 주인인 세계라니. 인간은 그들에 의해 통제 관리 되며 끝없이 꿈을 꾼다. 그리고 그 꿈이 진짜라고 믿는다. 계속 꿈을 꿀 것인가. 깨어날 것인가. 파란약과 빨간약의 선택이다.


해커 네오를 연기하는 키아누 리브스의 창백한 얼굴은 오묘하다. 검은 머리의 아름다운 이 남자가 아닌 네오는 상상할 수도 없다. 로렌스 피시번이 연기한 모피어스 역시 그렇다. 둘은 다르지만 잘생겼다. 그리고 누구보다도 아름답고 멋진 사람은 트리니티다. 네오의 순수함과 약함과 대비되는 그녀의 강함은 소름이 돋을 정도다


회색의 디스토피아, 낡은 함선, 누더기옷의 현실 너머에는 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만들어지는 신셰계 매트릭스가 있다. 다시 보는 매트릭스는 볼수록 놀랍다. 어떻게 이런 영화가 그 시절에 가능했을까. 다시 봐도 경이롭다. 보여주는 움직이는 예술의 극치다.


길을 아는 것보다 그 길을 걷는다는 게 더 중요하다는 모피어스의 통찰력처럼, 네오는 길을 모른다고 말하지만 그 길을 걷는 인간이 되어간다매트릭스4편이 만들어진다는 소식을 듣고 전편들을 다시 보기 시작했다2020년 마지막은 매트릭스와 함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크리스마스 오후, 산책을 다녀오다.

먼저 뜨거운 물을 끓여 마신다. 겨울 바람에 언 몸이 녹는다.

차갑게 식은 카레를 데우고, 잘 익은 김장 김치를 썬다.

허기 졌던 몸과 마음이 포만감에 부푼다.

 

영화, 벌새는 이미 내용을 알고 보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내내 가슴을 후려치는 묵직한 아픔을 느꼈다. 묻어 둔 기억과 영화의 내용이 겹쳐지며 공감 백 배였다. 저 때의 내 모습은 사실 영화보다 더 슬프고 아팠다. 은희는 부모가 있고 중산층의 부유한 가정이지만, 난 부모의 부재와 가난, 그리고 혹독한 사춘기를 지나왔다. 그 시절을 딱 한 단어로 표현하면 어둡고 긴 터널이었다. 사는 건 다 그래 라고 말할 수 있지만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은 시절을 정말 오랜만에 영화를 통해 바라보는 경험은 특별하고 신비했다.

 

마지막 장면에서 은희는 경주로 수학여행을 떠난다. 동복이 하복으로 바뀐 햇살 가득한 날, 구김 없이 웃는 아이들의 모습은 그렇게 모습일 뿐, 그들은 각자의 전쟁을 치르고 있을 터였다. 누군 가는 죽고 누군 가는 살아남았다. 죽음은 죽은 자의 몫이다. 기억은 점점 희미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상의 모든 크리스마스
폴 오스터 외 지음, 알베르토 망구엘 엮음, 김석희 옮김 / 황금나침반 / 2006년 11월
평점 :
품절


5월의 싱그러운 꽃놀이에 눈을 원하지 않듯
크리스마스 때 장미를 원하지 않습니다.
무엇이든 제 철에 나는 것이 좋습니다.
(세익피어, 사랑의 헛수고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