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남 1, 23

같이 일하는 사람이 나름 재미있다고 빌려줘서 읽었다. 3권으로 깔끔하게 끝나는 만화이다. 작은 소재에 있을 법하지만, 다소 만화적인 결과를 갖는 만화였다. 현실세계에서는 이런 일이 없겠지..

결혼한지 5년.. 회사 일과 집안 일, 그리고 육아에 정신없이 지내다 지치면 가끔 남편하고 별 일도 아닌데 다투며 화해하며 살고 있다. 서로 엇갈려서 일이 바쁘니 여행은 말로만 가자고 하고, 느긋하게 여유있는 식사도 힘들다. 집에서도 나를 바라보며 놀아달라 외치는 어린 딸과 집안 일 사이에 분주해서 음악 들으며 차 마시면서 책을 읽어본 적이 언제였던가... 아니, 제대로 잠조차 잘 수가 없는 상황이다.. ㅠㅠ

음... 만화의 이야기는 절대로 이런 결혼생활이 아니다.. ^^ 상큼한 청춘남녀의 사랑이야기... 아~~ 이런 로맨스가 내게도 있었던가? 기억이 가물가물... 문득.. 이런 상큼한 로맨스가 일상에 지친 나를 돌아보게 만들어 버렸다.. --;; 만화를 읽는 순간 나도 그 시절을 추억하며 가슴 설레며, 마음을 애태우던 때를 생각했었더랬다.. ^^

일본이라는 배경..어찌 보면 우리나라에도 있을 법하지만, 그래도 일본이구나라는 생각이 드는 만화였고, 현재의 인터넷이라는 매체를 이용하여 게시판과 댓글을 통한 타인과의 의사소통이 주인공 전차남의 사랑 이야기와 어울려진 만화였다..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만두 2006-03-07 1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으시겠습니다~ 아직 싱글인 저는 회상할 로맨스도 없시유 ㅠ.ㅠ;;;

ceylontea 2006-03-07 13: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만두님.. ㅠㅠ

예은맘 2006-03-07 13: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하셨어요~ 저도 오늘 오래간만에 '궁'을 보면서, 현실~을 잊어버렸습니다~ ㅋㅋㅋㅋ

ceylontea 2006-03-07 14: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흐.. 현실을 잃어버린다구요? ^^ 오히려 현실이 더 생생하니 우짤까요? ^^;;
 

나나 NANA 14

내가 이 작가의 책을 읽게 된 것은 나랑 같이 일하는 친구가 이 작가의 열렬한 팬이서 <파라다이스 키스>를 권해줘서 읽고, <나나>도 재미있다 하여, 읽게 되었다. 파라다이스 키스에서는 그냥 그랬는데 나나를 읽고 이 작가가 마음에 들어 국내에서 그 시점에 구할 수 있는 야자와 아이 만화를 다 사서 보았다. 역시나 그녀의 작품 중 나나가 제일 잘 쓴 만화라고 생각한다.

나와 다른 세계의 사람들 이야기이고, 그냥 상황만은 봤을 때는 결코 마음에 드는 스토리도 아니고, 캐릭터들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런데 내가 이 만화를 좋아하는 이유는 야자와 아이가 그 캐릭터들의 심리를 굉장히 잘 표현해 놓아서 각각의 캐릭터나 그 상황들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어느 정도 공감을 할 수 있어서랄까? 그리고 나의 나이먹음에 이런 이야기도 받아들일 수 있는 여유가 있는지도 모르겠다.

13권인가? 12권인가에서 결론 비슷한 이야기를 조금 보여주고 다시 그 결론으로 가는 과정의 이야기를 진행 중이다. 그래서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길래 그렇게 되었을까 하는 궁금증이 더 생겼다.

이번 14권은 고마츠 나나의 이야기는 조금 나오고 블래스트,트라네스의 이야기가 중심으로 전개된다. 그냥 각 캐릭터들의 마음의 상처, 꿈, 사랑에 대해 나름 즐겁게 읽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6-02-25 01: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ceylontea 2006-02-27 1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삭여주신분... 그럴 수도 있겠네요. 같이 공감해 주시니 좋네요.. 히...
 

신의 물방울 1 , 2 , 3 , 4

날개님의 초강력 페이퍼(신의 물방울 - 와인 애호가라면 당연히 봐야 할..)덕분에 만나게 된 만화... 그런데 너무 재미있다.. 흐흐.. 그림도 너무 예뻐주시고... 남자 주인공도 잘 생겼다. 한꺼번에 4권까지 사서 모두 봐버렸다.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와인에 대한 설명도 많고 제법 글이 많아 나처럼 책 늦게 보는 사람은 생소한 와인정보도 대충 흘리면서 봐도 꽤 오래 읽었다.

사실 나는 와인에 대해서 잘 모른다. 지금 <생로병사의 비밀>이란 책을 읽고 있는데, 여기서 와인이 왜 좋은지에 대해서 읽고나서 이 만화를 읽으니 더 관심은 가는데, 와인에 대한 정보가 차고 넘치니 정신을 못차리겠다. 말도 불어이다 보니 절대로 외워지지 않고.. 그냥 그림문자처럼 보고 있다. --;;

이 만화 덕분에 1월초에 생긴 와인병을 따기는 했는데, 바쁘다보니 딱 한잔 마시고 아직 그대로다. 이 와인을 어찌 보관해야 하나.. 음..

결과야 뻔할 것 같지만.. 전개방식도 대충 짐작은 가나, 어떠한 에피소드로 어떻게 풀어갈지 기대가 되는 만화다. 4권까지의 분위기나 스토리 전개가 뒤로 갈수록 흐려지지 말고 좋은 만화로 마무리 되기를 바란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ooninara 2006-02-15 21: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신의 물방울이 포도주였군요^^
전 사실 포도주 맛을 잘 모르겠어요.
그냥 시원한 맥주 한잔이 더 좋으니..촌스럽죠?ㅋㅋ

하이드 2006-02-15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저는 보면 어떨까 싶어, 더 못보고 있습니다. 일단 완결이나 좀 되면 생각해보려구요. ^^

날개 2006-02-15 2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 실론티님 보셨군요!^^ 잘하셨어요...
저도 이 책보고 와인병 여러개 땄습니다...ㅎㅎ

ceylontea 2006-02-16 09: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수니님.. 저도 그래요... 포도주에 대해서도 포도주 맛도 잘 몰라요... ^^
하이드님.. 넹.. 좀 더 관망하시다 보세요.. 하이드님은 좋아하실듯.. ^^
날개님.. 넹.. 날개님 덕분에 즐거운 만화 여러권 보게 되었어요...지름이 강한 님의 페이퍼 항상 예의 주시하고 있지요... 흐흐... ^^;; 날개님은 와인병 여러개 땄군요... 전 집에 와인병 딱 하나 있는 것을 땄어여.. 히.
 

풀 하우스 Full House 2부 2 - 새로운 이야기

결론부터 말하면, 내 취향에는 재미있었다. 2부 1권에서는 너무 식상했는데 말이다. 꼼꼼히 따지고 보면 너무나 만화적인 구석이 많지만, 풀 하우스는 이런 너무나 만화적인 요소가 즐거운 만화이다.. ^^

2권은 일단 엘리와 라이너의 갈등 구조가 아니라 기억상실증에 걸린 엘리와 바르투니아의 왕자와의 로맨스가 있어서 읽는 동안 즐거웠다. 1권에 이 사람과 자주 부딪히는 장면에서 감이 오긴 했지만 말이다. (더 쓰고 싶지만.. 쓰다보면 내용을 줄줄이 적어 버릴까봐 이만 줄인다... ㅠㅠ 이 정도도 너무 많이 말을 한 것인가? 히~~)

3권은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하다.. 음... 3권 역시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

3권이 보고 싶다고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털짱 2006-02-27 16: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풀하우스 속편이 나왔군요.
기뻐요^^
어젠 요리왕 비룡 17권을 다 읽었는데...
웬지 티비시리즈보다 못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ceylontea 2006-02-27 1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풀하우스 2부 1권은 좀 짜증이 났었지만.. 2권은 볼만 했어요...
전형적인 만화다운 스토리임다~~~ ^^
 

요츠바랑! 4

3권에서부터 실망을 해서 그만 살까 결심을 했었는데, 막상 4권이 나오니.. 다시 사야하나 살짝 고민스러웠다. 나도 만화는 일단 한번 사면 끝까지 주의라서 마음이 흔들렸을 것이다. 거기에 sa1t님도 한번 산 만화는 끝까지 주의라서.. 4권도 역시 살 의향을 비치시길래, 나도 산다쪽으로 마음이 기울어 버렸다.

음.. 점심시간에 반이상 읽었다.. 역시 5권은 사지 말자쪽으로 다시 마음이 가고 있다. 특별히 나쁘거나 하는 것은 아닌데.. 1,2권에 비하면 확실히 재미도 떨어지고, 이 만화를 통해 무엇을 우리에게 주려고 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ㅠㅠ

아즈망가에 대한 기대감으로 읽어서 그럴까? 산 책이고, 읽기 시작한 것이니 4권은 읽겠지만... 5권이 나오면 그땐 우째야 할까??

음~~~ ㅠㅠ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eylontea 2005-12-02 15: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새벽별님께도 의견을 물을 것을... OTL
그럼.. 역시 지금부터라도 5권부터는 안사는 것이 좋겠지요?

chika 2005-12-02 16: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 그래요? ;;;;;

ceylontea 2005-12-02 17: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게.. 실망이라고 하긴 그런데.. 아즈망가처럼 재미있지는 않더라구요.

ceylontea 2005-12-05 1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아즈망가가 재미있어서 그렇긴한데..
갈수록 요츠바와 주변 사람들의 행동에 이해가 안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