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희의 해쉬태그라는 저널리즘 비평 프로그램에서 조국흑서?라는 별명이 붙어 있는 책이 베스트셀러에 올라왔다는 말을 들으니 이 따위 책에 어떤 평이 있을까 하는 호기심이 좀 생겼다. 대충 보니 다행히 낯 익은 아이디는 없더라. ㅋㅋㅋㅋ  


좀 의외인 것은 진중권과 서민에게 꼬박꼬박 선생님을 붙이는 사람들이 꽤 많다라는 거.... 


SNS를 하지는 않지만 그들의 막말 수준은 익히 알려져 있는 바 

죽음을 조롱하고, 기레기들의 기사에 호응하며 가정의 가정의 가정으로 끄적인 글 따위가 

올드 미디어에 따옴표로 허구헌날 인용되는 것을 낙으로 사는 인간들 아닌가 싶거늘. 

모든 문제 전문가도 아니면서 잘못된 정보와 편견, 진영논리에 늘 저주를 퍼붓던 그 뇌가 진영논리에서 허우적 거리는 모습에 등 돌린지 꽤 오래 되었는데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사람이 꽤 있구나.  그래서 계속 저러고 있구나. 이해가 좀 되었다. 

한 때는 이성과 논리 최후의 보루쯤 생각되었던 적이 있었는데...

사람은 마지막 모습이 진짜 모습에 가깝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변희재에게 토론이 발리자 자리를 박차고 나갔던 진씨의 모습마냥 

이 시대에서 깔끔하게 퇴장하지 못하는 키보드워리어의 퇴행 덕에, 

내 책장에 있던 진씨의 책들은 애꿋게도 빛바랜 종이보다 더 후줄근하게 보인다. 


예전에는 별로였던 김어준과 유시민은 날로 업그레이드가 되어 가는데 말야..  

공지영의 추태이라던가... 시대를 못 쫓아가는 홍세화라던가...  

(요즘 관심이 없어서 김규항, 박노자, 강준만 등등 뭐하는지 모르겄음) 

20세기 마지막쯤에 진보의 씨앗을 마구 뿌렸던 사람들의 여러 삶의 궤적를 보면 씁쓸하면서도 

그 떄는 그때고 지금은 또 새로운 인물들이 어우러지면서 만들어가는게 맞다 싶다. 


모두가 변하고 세상도 변하는데..아무데나 선생님 붙이는거 .... 20년 전에 시간이 멈췄나? 

얼렁 새 선생님을 찾아야 할텐데...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웽스북스 2020-09-11 00: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주민히형 오랜만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

- 노회찬 유서 


유서조차 아름다웠다.  사람만큼이나... 

말과 글과 삶이 일치했고, 자신에게 누구보다 엄격했던


이런 사람이 정치했으면 했으나, 이런 사람은 정치하면 안된다라는

생각이 든다... 


적당히 세속적이며 적당히 타협하고 적당히 국민눈치 보는 사람이었으면

서른 해는 더 살았을텐데...



어떤이는 선글라스 하나 사주지 못해서 아쉬워하고..

어떤이는 더 많은 지지와 당비를 내지 못해 안타까워했다. 



"강물은 아래로 흘러갈수록, 그 폭이 넓어진다고 합니다. 

우리의 대중 정당은 달리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더 낮은 곳으로 내려갈 때 실현될 것입니다,"

-6411번 버스를 아십니까.. 



아래로 아래로 흘러...

더 넓은 강이 되어

바다가 되어 

다시 노회찬을 만났으면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小戀歌 

  
머리에 石南꽃을 꽂고 
내가 죽으면 
머리에 石南꽃을 꽂고 
너도 죽어서…… 
너 죽는바람에 
내가 깨어나면 
내 깨는 바람에 
너도 깨어나서…… 
한 서른 해만 더 살아 볼꺼나. 
죽어서도 살아나서 
머리에 石南꽃을 꽂고 
한 서른 해만 더 살아 볼꺼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치원에서 홍xx가 쿠키 부스러기 줬는데

이거 되게 맛있어

아빠 입에 털어줄게 

아~ 해~ " 


"이러지 말자 절제절레" 






너의 부스러기와 나의 부스러기는 너무나 달라

부스러기를 얻게 된 경위, 그 아이가 먹은 양과 니가 갖고 있는 가루의 양을 비교 하는 질문만 뱉었다.

그보다 차라리 입을 크게 벌리는게 나았을 것 같다는 생각은 늦게 찾아오고... .


부스러기의 맛을 모르게 되버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