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희의 해쉬태그라는 저널리즘 비평 프로그램에서 조국흑서?라는 별명이 붙어 있는 책이 베스트셀러에 올라왔다는 말을 들으니 이 따위 책에 어떤 평이 있을까 하는 호기심이 좀 생겼다. 대충 보니 다행히 낯 익은 아이디는 없더라. ㅋㅋㅋㅋ  


좀 의외인 것은 진중권과 서민에게 꼬박꼬박 선생님을 붙이는 사람들이 꽤 많다라는 거.... 


SNS를 하지는 않지만 그들의 막말 수준은 익히 알려져 있는 바 

죽음을 조롱하고, 기레기들의 기사에 호응하며 가정의 가정의 가정으로 끄적인 글 따위가 

올드 미디어에 따옴표로 허구헌날 인용되는 것을 낙으로 사는 인간들 아닌가 싶거늘. 

모든 문제 전문가도 아니면서 잘못된 정보와 편견, 진영논리에 늘 저주를 퍼붓던 그 뇌가 진영논리에서 허우적 거리는 모습에 등 돌린지 꽤 오래 되었는데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사람이 꽤 있구나.  그래서 계속 저러고 있구나. 이해가 좀 되었다. 

한 때는 이성과 논리 최후의 보루쯤 생각되었던 적이 있었는데...

사람은 마지막 모습이 진짜 모습에 가깝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변희재에게 토론이 발리자 자리를 박차고 나갔던 진씨의 모습마냥 

이 시대에서 깔끔하게 퇴장하지 못하는 키보드워리어의 퇴행 덕에, 

내 책장에 있던 진씨의 책들은 애꿋게도 빛바랜 종이보다 더 후줄근하게 보인다. 


예전에는 별로였던 김어준과 유시민은 날로 업그레이드가 되어 가는데 말야..  

공지영의 추태이라던가... 시대를 못 쫓아가는 홍세화라던가...  

(요즘 관심이 없어서 김규항, 박노자, 강준만 등등 뭐하는지 모르겄음) 

20세기 마지막쯤에 진보의 씨앗을 마구 뿌렸던 사람들의 여러 삶의 궤적를 보면 씁쓸하면서도 

그 떄는 그때고 지금은 또 새로운 인물들이 어우러지면서 만들어가는게 맞다 싶다. 


모두가 변하고 세상도 변하는데..아무데나 선생님 붙이는거 .... 20년 전에 시간이 멈췄나? 

얼렁 새 선생님을 찾아야 할텐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웽스북스 2020-09-11 00: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주민히형 오랜만

라주미힌 2020-11-01 22:47   좋아요 0 | URL
냐하하... 그만큼 책과 멀어졌다는거에요 ㅠㅠ
눈도 침침하고.. ㅋㅋㅋㅋㅋ
꼬맹이 귀엽겠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小戀歌 

  
머리에 石南꽃을 꽂고 
내가 죽으면 
머리에 石南꽃을 꽂고 
너도 죽어서…… 
너 죽는바람에 
내가 깨어나면 
내 깨는 바람에 
너도 깨어나서…… 
한 서른 해만 더 살아 볼꺼나. 
죽어서도 살아나서 
머리에 石南꽃을 꽂고 
한 서른 해만 더 살아 볼꺼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성주와 김천의 표심이었다.


쉐빨갛게 홍지지를 선언한 사드 표심...


헐... 뭐지? 

찬성이냐 반대냐... 쉽게 구분 할 수 없는 문제였나?

후보자는 분명하게 천명했고, 유권자는 가장 중요한 판단 요소를 중요하게 보지 않았다.   


예상대로 네티즌은... "거봐라 외부세력만 반대한다" 

반대하는 위원장은 "좀 나아진거다 공약대로 해주길 바란다"

어떤이들은 "김제동은 거기 그만 가라 " "사드 문제 해결됐네 ㅋㅋㅋ" 



자신들의 문제를 스스로 배제 시켰고, 어쩌면 더욱 고립된 상태로 그 문제를 껴안고 갈 사람들에게

참 복잡한 생각이 든다. 


민주주의 퀀텀 도약을 체험한 세대에게 

이제 더이상 무지, 무관심은 이해의 대상이 되지 않을 듯 싶다. 



정책을 실현하느냐 못하느냐는 의지의 문제라고 했던 심후보 말의 방향을 비틀어 보면,

권력자에게만 향해서는 답이 없다. 

의지는 있는지.. 절박한지 스스로 입증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는게 참 거시기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작년에 가장 많이 하던 말이... 

'이거 뭐야' 였는데, 


올해는 

'알겠어' 와 ' 사 줘 '로 바뀌었다. 


염치는 있는지 사 달라는 말은 절대 처음부터 내뱉지 않는다. 


'이거 뭐야'로 관심을 유도 한 뒤, 공감을 얻어내기 위해 장점들을 열거한다..

 맞장구를 쳐주면.. 그제서야 토해내듯이 '사 줘'


이러한 패턴에 익숙한 나는 이것이 왜 필요없는가에 대한 여러 이유를 제시하고 

더 나은 소비재에 대한 꿈을 먹여주면서  

'알겠어'를 이끌어 낸다. 


물론 약속은 지킨다... 언제냐가 문제일 뿐... 


우리의 평화는 욕망을 적당히 드러내놓고 적당히 받아들이고 

타협하면서 유지된다. 


기본은 신뢰.. 거짓말이 되면 협상도 없고.. 앞으로도 없다.. 


5살도 염치는 있고 협상도 알며 약속을 지킬 줄 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