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읽은 영어 학습법 책을 쌓으면 키보다 높고. , 이제 이런 이야기 그만하자. 이런 슬픈 이야기. 



수연님 방에서 책을 보고 도서관에 희망도서로 신청했다. 우리 구는 3월부터 희망도서 신청 가능하니까, 동네 도서관에 신청했는데 문자가 왔다. 희망도서는 도착해서 대출가능한데, 신종 코로나 때문에 휴관할 예정이니 오늘 내로 찾아가란다. 나는 , ~~!!! 하면서 찾으러 간다. 이로써 우리구 도서관 6 휴관, 우리구 오른쪽 동네 도서관 휴관, 우리구 왼쪽 동네 도서관 휴관의 휴관 트리플이 완성되었다. 꿀꿀한 2월이다.   




영어학습법책으로 저자가 읽었다고 소개하는 책은 이렇게 . 나도 읽어봤다.  
















저자가 추천한 영어책 중에 관심 가는 책은 이렇게 .  


















영영사전과 친해져라, 모르는 나오면 그냥 넘어가라, 나만의 학습법을 찾아라, 이런 조언은 일반적인 거다. (원서) 구입했으면 무조건 완독해라, 이런 제안이 특별한 편이다. 나는 한동안 사도 되겠다. 말미에 백종원 박지성 성공 스토리는 자기계발서 좋아하는 사람들이 좋아할만한 이야기라 글쎄,라는 생각도 들지만, 그건 나름대로 작가의 생각이니까.  




좋아하는 사람들과의 저녁 식사 자리였다. 이야기를 나누던 , 크레마를 아직 구입하지 않은 분이 살까 말까 고민 중이라고 하셨다. 내가 말했다. 그냥 사세요. 어차피 사게 되어 있어요. 하하하. 쓰던 쓰던 이북리더기는 어차피 사게 되어 있다. 읽는 사람이라면,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번은 고민할테고, 그리고 결국에는 구입하게 되어 있다. 나도 오래 고민하다가 구입했는데, 도대체 그랬는지 모르겠다. 요즘에도 나는 이북 구입하면 스마트폰으로 읽고 들을 때가 훨씬 많지만, 그래도 여행 간다 하면 제일 먼저 크레마 꺼낸다. 결국에는 사게 되어 있다. 




읽고 제일 기억에 남는 부분이 킨들 관련 내용이다. 저자는 원서 읽기에서 킨들이 얼마나 유용한지를 자세히 설명한다. 지금 당장은 필요 없는데, 익히기도 귀찮고 돈도 없는데. 근데 결국 사게 되지 않을까 싶다. 어차피 사게 이번에 구입할까 하다가, 저자 충고대로 구입한 먼저 읽어야 하나 하는 생각에 망설이게 된다. 




망설이는 시간에 자라도 읽자, 결심하려 했으나 오늘 토요일.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2-08 16: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제봐도 너무 예쁜 키보드 :)

단발머리 2020-02-08 17:09   좋아요 0 | URL
a 옆에 s 옆에 d 자리가 찢어져서 이렇게 왼쪽만 찍어요. 그래도 색은 곱죠? ㅎㅎ

얄라알라북사랑 2020-02-08 16: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서값이 후덜덜이니 킨들 고려해볼 필요 있겠네요

단발머리 2020-02-08 16:51   좋아요 0 | URL
아마존 이북도 그렇게 저렴하다곤 할수 없지만 배송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무엇보다 단어 공부할 때 편하다고 해서요... 침만 꿀꺽꿀꺽!

수연 2020-02-08 23: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저는 크레마, 킨들 3년 후에 사려구 해요. 그때까지는 영어실력을 높이기로 ㅎㅎㅎ

단발머리 2020-02-11 08:53   좋아요 0 | URL
그럼 저는 수연님 킨들 살 때 같이 사기로 해요. 그때 영어실력 높이기로 하구요 ㅎㅎㅎ

psyche 2020-02-10 02: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자기기를 좋아하는 저는 누크 심플 터치가 나오고 금방 구입했어요. 아마존의 독주를 막아야한다며 반스 앤 노블 것으로 산거죠. 아직까지 아주 잘 쓰고 있어요. 아니 오히려 지금 더 잘 쓰고 있는 듯요. 노안때문에 도서관에서 책을 빌릴 때 이북부터 검색하거든요. 밤에도 읽을 수 있게 뒤에서 빛이 나오는 거나 킨들로 바꾸고 싶은데 이게 고장이 안나네요. 2011년에 산 건데 너무 튼튼해도 탈이던가...
크레마 역시 상당히 초반에 구입했는데 이건 진짜 애물단지...ㅜㅜ 계속 말썽부리다가 지금은 sd카드를 읽지 못해 아주 적은 수의 책만 읽을 수 있어 방치되고 있어요. 다시는 크레마 안 사겠다고 그냥 눈 아파도 타블렛으로 한글 전자책 읽겠다고 다짐했지만 요즘 또 흔들리고 있어요. 미국 살고 있으니 다행인가 싶기도요. 아니면 크레마도 벌써 몇 개를 샀을테니까요.

단발머리 2020-02-11 08:59   좋아요 0 | URL
아하하하하! 누크 심플 터치가 그렇게 튼튼하군요. 전 그 존재도 몰랐네요.
제가 엄청난 기계치에요. 핸폰이 아이폰인데 아이폰에 음악 넣을 때마다 네이버에 검색을 합니다. ‘아이폰에 음악 넣기‘ 이런 식으로요. 그리고 검색한 글을 다 읽습니다. 음악을 넣을 때마다 넣는 방법이 달라요. 저는 어제는 안 되고 오늘은 되는 이유를 아직도 모릅니다. 어떻게 되는건지 도대체 모르고 ㅠㅠ 아무튼 그렇습니다.
그래서, 킨들을 사고 싶기는 한데 사용법 익히고 책 구입하고 하는 걸 할 수 있을까 그 걱정에 아직도 망설이고 있답니다. 제 대답은 언젠가는 구매하게 될 거 같은데 말이지요.
저도 크레마를 자주 사용하지는 않아요. 잔상이라고 하나요. 그게 너무 많이 남는데 제꺼 불량 아닌가 하는 의심을 근래에 하고 있어요. 동네도서관 대출한 이북이 보였다 안 보였다 하기도 하구요ㅠㅠ 그래도 여행 가기 전에는 꼭 꺼내놓고 이북 한 권 사고 그러고 꼭 들고가요 헤헤헤

레삭매냐 2020-02-10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크레마 사기는 했는데...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도대체 왜 샀는지 모르겠네요.

영어사전으로는 시서러스를 이용
하라고 배웠습니다만.

단발머리 2020-02-11 09:03   좋아요 0 | URL
크레마 사시고 사용 안 하시는 분들이 꽤 많으시네요. 저도 그런 사람 중 한 명입니다만, 전 또 다른 크레마 사고 싶어요.
도대체 왜 이러는지 모르겠지만요.

시서러스 오랜만에 듣는 반가운 이름이에요. 저도 그런 이야기 들었던것 같은데 예전에 쓰던 포켓용 제 시서러스 어디로 갔나요? ㅎㅎㅎㅎㅎ

han22598 2020-02-11 06: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킨들 사세요 강추합니다 ^^ 원서를 읽기 위해서 사신다면 당연히 추천이고요.
저같이 해외에 있는 사람들에게도 킨들은 당연히 사야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킨들로 한국책을 볼 수 있거든요 ^^..구글play에 한글책이 넘쳐나요 :) 한국책은 사서 보고 원서는 동네 도서관에서 이북으로 빌려서 킨들로 봐요 ㅎㅎ 저는 킨들 페이퍼화이트쓰는데 너무 좋아요 :)

단발머리 2020-02-11 09:05   좋아요 0 | URL
아.... 킨들 강추 여기 한 분 나오셨습니다. 아, 괜찮을까요, 가능할까요?
기계치로서는 정말 결심에 결심을 해야만이 구입할 수 있을 것 같아요.
han님 해외에 계시는군요? 외국은 이북을 동네도서관에서 많이 구입하나 봐요. 아직 한국은 그렇게 활성화되지는 않았거든요.
킨들 페이퍼화이트, 저도 관심 있는 모델인데 ㅎㅎㅎㅎ

han22598 2020-02-11 23:51   좋아요 0 | URL
원서를 읽으신다면 킨들 이용법은 정말 너무너무 쉽습니다. 아마존에서 클릭 몇번만 하시면 되요 :) 꼭 구입하시면 좋겠습니다. ㅋㅋㅋ ( 저 왜 이럴까요 .... ㅠㅠ) 참고로 킨들은 꼭 블랙 프라이데이때 세일을 크게 합니다. 아직 많이 남았지만 참고하세요 :)

2020-03-05 16: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19 14:0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