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매년 휴가를 가지도 않거니와 올해는 학교의 등교 일정이 겹치지 않는다. 에어컨 빵빵하게 틀어대는 쇼핑몰에 서너 피서(?) 가겠지만, 떠나는 휴가다운 휴가는  없을성 싶다. 생각해 보면 휴가가 특별한 있을까. 좋아하는 책이 있고, 끼니 걱정 하지 않아도 되는 자유시간이 있고,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 잔이 있다면, 그게 바로 휴가 중의 휴가, 바캉스 중의 바캉스다. 



휴가 계획은 없는데, 휴가 준비는 마쳤다. 신간도서 신청하면 서둘러 구입하는 도서관에서 책이 준비되었다고 연락이 왔다. 어제는 공사다망하여 도서관에 들리지 했고, 오늘 외출했다 돌아오는 길에 이렇게 4명의 친구들을 찾아왔다

오늘의 문장은버려진 사랑』의 첫 문장. 




4월의 어느 오후, 점심식사를 마친 남편은 나와 헤어지고 싶다고 했다. (7쪽) 




아이들 방학이 이틀 남았고, 나는 휴가 중이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겟타 2019-07-17 2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신청하신 책이라면 이 책들을 도서관에서 처음으로 접하는 회원이시겠네요. ㅎㅎ

저는 작년까진 매년 가족여행을 갔었는데요. 올핸 저도 집에서 책과 함께 하려고요.. (실제론 거의 안 읽을 것 같은 기ㅂ..ㅠㅠ)

단발머리 2019-07-17 20:35   좋아요 1 | URL
긴긴 사정을 돌이켜보면,
제가 희망도서로 구입을 신청했는데, 부결되었거든요. 그 대신 몇월 몇일에 입고되니 그 때 대출 신청하라 하더라구요.
깜빡하고 다음날 도서관 홈에 가봤더니, 이 착한 책들이 얌전히 기다리고 있더라구요.
제가 이 책들을 처음 접하는 회원이기는 해요^^

휴가를 가지 않으시더라도 집 밖으로 나가시기를 추천합니다. 저 역시 집에 있으면 아무래도 책을 안 읽을 것 같은 ㄱㅂ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yo 2019-07-17 2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회주의 페미니즘이라는 책, 생긴것부터가 분노의 포도알갱이를 잡아끄는 뭔가가 있군요. 색감하며, 두께하며....

단발머리 2019-07-18 06:31   좋아요 0 | URL
으음~~ 요런 거 좋아하시는구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로그인 2019-07-18 07: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엘레나 페란테 도서관 신청!! 이런 좋은 방법이 있었네요. 저도 한 번 해보겠습니다!

단발머리 2019-07-18 10:19   좋아요 0 | URL
출판 문화 진흥을 위해 페란테는 구입해줘야 하는데 ㅠㅠ 구입이 문제가 아니라 이제는 공간의 문제가 되어버려서...
도서관에게 구입하라 했습니다.
다락방님 도서관의 빠른 일처리 기대해보겠습니다. 지금까지 ㅅㄱㅅ어린이도서관에서 단발머리였습니다^^

책읽는나무 2019-07-18 09: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찬 휴가 잘 보내고 오시길요~~^^
전 이미 어제부터 한 녀석 때문에 휴가 떠밀렸고,오늘은 마지막 두 녀석 덕분에 휴가 풍덩입니다ㅜㅜ
다음 달에 저도 엘레나 페란테 신청해야겠어요.
책 표지 색감들이 절로 휴양지에 온 듯한 느낌입니다ㅋㅋ
사회주의 페미니즘은 순간 백래시인줄 알았네요...올 초 백래시 읽다가 무한정 멈춤인데 언제 완독할지....^^

단발머리 2019-07-18 10:23   좋아요 0 | URL
아... 다음달이면 좀 오래 기다리셔야 되겠는데요. 저희 동네는 한 달에 1인당 2권이라서 제가 온 가족 아이디로 원하는 책을 신청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빠르면 10일, 늦으면 20여일 걸려요.

사회주의 페미니즘은 논문을 모아놓은 책이라 저자가 여럿이라서 베스킨 라빈스 31도 아닌데 골라먹는 재미가 예상됩니다.
그럼에도 백래시 화이팅!!!

psyche 2019-07-18 2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눈은 찹쌀 모나카에 뙇! 모나카 먹어본 게 언제인기 기억도 안나네요. 다음에 한국가면 꼭 먹어야지

단발머리 2019-07-19 16:43   좋아요 0 | URL
가까이 계시면 제 꺼 드리고 싶어요~~~~
이 모나카로 말씀드리자면, 한살림 꼬마 찹쌀 모나카로서,
큰아이가 좋아한다고 사 와서는엄마 아빠가 다 먹는다는 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