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 - 나를 위한 용서 그 아름다운 용서의 기술
프레드 러스킨 지음, 장현숙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용서에 대한 책이 많이 나왔다. 그만큼 우리 사회에 울화가 만연하고 있다는 얘기가 된다. 사회 전체에 울화가 많을 때 분노와 좌절이 넘치게 되고, 이는 사회 문제로 비화되기 십상이다.

 

용서란 참 힘든 일이다. 자신을 괴롭히는 대상을 용서한다는 일, 그만큼 힘든 일이 있을까? 반면에 그 용서를 실천한다면 얼마나 강한 사람이 될까? 이 때 강함은 외면적으로 강하다는 얘기가 아니라 내면적으로 강하다는 얘기가 된다.

 

내면적으로 강하다는 것은 자신의 인생을 자신이 결정하고, 남에 의해 흔들리지 않고 제 길을 갈 수 있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다가오는데, 이런 사람을 만드는 데 용서가 큰 몫을 할 수 있다고 한다. 왜냐하면 용서를 하는 사람은 마음의 평화를 지니고 있으며, 이러한 마음의 평화는 외적인 환경에 크게 흔들리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용서는 쉽지 않다. 더구나 자신에게 커다란 피해를 주거나 고통을 준 사람을 용서하기란 정말로 어려운 일이다. 그럼에도 용서를 해야만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했다.

 

왜냐 용서란 과거의 일을 잊는다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오히려 과거의 일을 기억하고, 그 일이 다시 반복이 되지 않도록 하는 일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미 지나간 일, 되돌릴 수 없는 일에 자신의 마음을 지나치게 많이 주고 있으면 나 자신이 앞으로 나아가는데 걸림돌이 된다는 사실. 그래서 자신이 어찌 할 수 없는 일에 마음을 쓰는 일은 퇴행에 불과하고, 자꾸 자신을 울화의 구렁텅이로 빠뜨리는 일이 된다는 것이다.

 

하여 지나간 일은 기억을 하되, 그것에 지나치게 마음을 쓰지 않는 일. 그것이 자기 개인에게만 일어나는 일이 아님을 명심하는 일.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 내게 일어난 것. 이미 일어난 일을 되돌릴 수 없는 것. 하지만 그것에서 다시 출발할 수는 있다는 것. 여기서 용서가 출발을 한다.

 

어떤 일이 일어났을 때 "왜?"라는 질문만 하는 사람은 과거에만 얽매이게 된다. "왜 하필이면 내게?"하고만 하는 사람... 원인 분석에만 매달리고, 그런 일이 자기에게 일어났음을 도무지 인정할 수 없어서 괴로워하고 거기서 헤어나지 못하는 사람. 그런 사람은 자신의 인생을 불행에 빠뜨리게 된다.

 

인생 자체가 울화와 분노와 절망으로 점철되어 시간이 갈수록 자신을 파괴하고 만다.

 

이 때 "왜?"라는 질문보다는 "어떻게?"라는 질문을 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분명 일은 벌어졌다. 그렇다면 과거의 원인 분석에 매달리기 보다는 현재에서 미래로 나아가는 방법을 찾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이 때 할 수 있는 질문이 "어떻게"이다. 어떻게 하면 이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까?

 

여기에 대한 실천방법이 이 책에 나와 있다. 용서가 왜 좋은지만을 설명하고 있는 책이 아니라, 용서의 기술을 알려주고 있는 책이다.

 

현재의 자신을 울화로 이끈 사건을 명확히 파악하게 하고, 그에 대한 자신의 느낌을 알며, 그것을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에게 말을 한다는 기본적인 것에서 시작하여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 그리고 울화를 용서로 바꿀 수 있는 방법까지 구체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물론 용서는 자신의 건강까지도 좋게 만들 수 있으니, 마음 건강과 몸 건강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바로 용서이고, 또 많은 사람들이 용서를 할 수 있는 사회라면 그 사회는 평화로 충만한 사회일테니 사람들이 행복한 사회일 것이다.

 

용서의 마직막 네 가지 기술은 참으로 단순하다. 아니 단순하기 때문에 용서의 기술이 의미가 있는 것이다. 누구나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이므로.

 

희망(H)-교육(E)-긍정(A)-장기적 다짐(L)

 

이 말들을 연결지으면 HEAL이 된다. 즉 용서는 치유가 되는 셈이다. 사람은 누구나 희망을 갖지만 그 희망이 모두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아는 것, 그래서 실패했을지라도 다시 그것을 발판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것. 그렇게 나아가기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해야 할 일이 있다는 것.

 

이엇이 바로 용서의 기술이다. 자세한 것은 책에 나와 있으니 읽어보면 알 일이고... 사회가 분노로 가득 차 있을 때, 내 마음이 분노로, 울화로, 억울함으로 가득 차 있을 때 한 번 시도해 볼 일이다.

 

마음 건강과 몸 건강을 챙길 수 있고, 더불어 사회 건강도 챙길 수 있으니 말이다. 여기에 더하여 주로 용서의 기술이라 함은 남을 용서하는 기술을 말하는 것으로만 이해하기 쉬운데, 이 책에서는 용서의 기술에서 자신을 용서하기도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물론 자기를 용서하는 방법은 남을 용서하는 방법과 크게 다르지 않다.

 

용서, 솔직히 어렵지만 시도해 보고 싶은 일이다. 아니 이제는 시도해야만 하는 일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것이 바로 나 자신을 평화로 이끄는 길임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여기서 한 가지 더 이 책에서도 누누히 이야기하고 있지만 용서가 결코 망각은 아니다. 그리고 상대방에게 굴복하는 것도 아니다. 용서란 상대방의 행동을 명확히 인식하고, 그의 책임을 무마하는 것이 아니라, 그에게 책임을 철저하게 묻되 나 자신의 마음이 상처받는 것을 막는 방법인 것이다.

 

그러니 용서와 굴복을 혼동하지 말고, 용서와 망각을 혼동해서는 안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