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부모가 가르쳐라 - 부모와 자녀가 함께 보는 자기주도 학습법
송재열.윤의정 지음 / SnY 내가스터디 / 2013년 4월
평점 :
품절


이런 사람은 이 책을 절대로 읽지 마라.

 

대학이 인생에서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

대학보다는 인생에 대해서 공부해야 한다고 하는 사람.

대학을 위한 공부는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

진정한 공부는 입시 공부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

학원이 공부에 가장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

주변 사람의 말을 쉽게 믿고 그들과 비슷하게 행동하는 사람.

 

그러나 이런 사람은 반드시 이 책을 읽어라.

 

자기 아이가 학원을 다녔는데 성적이 오르지 않는 사람.

자기 아이를 세칭 명문대에 보내고 싶은 사람.

명문대에 자식을 보내고 싶은데 어떻게 공부하게 해야 하는지 모르는 사람.

명문대에 가고 싶어하는 청소년.

어떻게든 지금 성적에는 만족하지 못하고 성적을 올리고 싶은 욕구가 강한 청소년.

 

이 책의 저자는 직설적으로 물어보고 있다.  왜 공부하냐고. 우리들 대부분은 대학에 가기 위해서 공부하는 것 아니냐고.

 

그렇다면 그에 맞는 공부를 해야 한다고. 그런 공부법이 있다고. 이대로 해보라고. 그렇다. 이 책은 거창한 주장을 하지 않는다. 인생을 참되게 사는 공부를 하라고 하지 않는다. 그러한 공부법에 대해서도 이야기하지 않는다. 그것은 대학에 가서(또는 대학을 거부한 사람이라면 이미 자신이 하고 있을테고) 스스로 찾으면 된다고 한다.

 

그렇게 때문에 명문대에 가고 싶다면 이렇게 공부하라고 한다.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서, 또는 아이들을 가르친 경험에 비추어서 현실적인 공부법을 이야기해주고 있다. 

 

정말로 따라하면 도움이 되는 공부법들이라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그런 공부법을 따라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먼저 공부를 왜 하는지에 대한 의미부여가 있어야 한다. 목적이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이는 이 책의 저자도 강조하고 있다. 도대체 왜 공부하느냐고... 대학에 가기 위해서? 단지 대학이 아니라, 좋은 대학에 가기 위해서. 그렇다면 그에 맞는 공부법을 선택해야 하지 않느냐고. 그런 방법이 여기 있다고 보라고 한다.

 

영어를, 수학을, 국어를 공부하는 방법, 하다못해 사탐과 과탐을 공부하는 방법까지 이야기해주고 있다.

 

이런 공부법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무얼까? 바로 몸이다. 공부할 몸. 이 몸은 공부하겠다는 의미를 발견한 다음에 공부를 실질적으로 하게 하는 존재다.

 

가만히 앉아서 공부를 할 수 있는 몸이 만들어져야 하는데, 가끔 이 책에 나와 있는 방법은 아무나 할 수 없는 방법이지 않을까 싶기도 한데,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몸이 먼저 만들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저자는 몸만들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고 한다. 공부에 흥미를 느끼면 자연스레 몸도 그에 맞게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세상에 재미 있는 일을 할 때 우리는 시간 가는 줄도 모른다고 하니, 공부에 점점 흥미를 가지면 공부하는 시간도 점점 길어지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더 좋은 점은 구체적인 학습법을 제시해주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가 현실에서 대학이라는 것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 그리고 좋은 대학이 행복을 이루어준다면 그 대학에 가기 위해서 최소한 이 정도 노력은 해야 한다고 할 수 있다.

 

또 그런 노력을 통해서 입시위주의 공부를 했지만, 그것이 공부하는 몸을 만들어 앞으로도 자신의 공부를 계속하게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기도 한다.

 

앞에서 이야기한 사람들, 그런 사람들에게는 이 책은 필요없다. 왜냐하면 이 책은 분명 입시에 성공하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책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아이를 좋은 대학에 보내고 싶은 사람, 좋은 대학에 가고 싶은 학생, 이들은 이 책을 읽으면 대학입시 공부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