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를 읽는 이유. 다른 세상, 다른 사람을 만날 수 있기 때문.

  코로나 19로 인해 사람들 간에 대면하기 더욱 힘들어졌는데, [빅이슈]를 통해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서 좋다.


  [빅이슈]가 아니라면 그냥 지나쳤을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 그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를 알게 되고, 더불어 내 삶도 돌아볼 수 있어서 좋다.


  이번 호에는 다양한 사람들도 나와 좋지만, 무엇보다 점점 심해지는 열대야에 잠 못이루는 사람을 위해 숙면 취하는 법이라는 글을 실어주어서 더 좋다.


  잠을 설치면 하루가 피곤하다. 그만큼 열대야는 우리들에게 괴로운 존재가 되는데... 굳이 열대야뿐만이 아니더라도 잠을 설치는, 불면증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다.


그런 사람들에게 어떻게 하면 숙면을 취할 수 있는지 알려주는 글이 실려 있는데, 물론 그 글을 통해서 모두가 숙면을 취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여러 방법을 알려주어서 도움이 된다.


밤 잠이 낮 활동과 연관이 있다는 말 공감한다. '아침 산책이 수면에 끼치는 놀라운 영향'이라는 글을 읽어보면 우리는 잠을 밤과만 연관짓는데, 오히려 아침 산책이 잠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이 글, 잠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해줬다.


그렇다. 낮에 충분히 햇빛을 받고 활동을 하면 그 여파(?)로 밤에 잠을 잘 잘 수 있다고 하니, 아침 산책에 대해서도 생각해 봐야겠다.


그만큼 잠은 중요하기 때문인데, 잠이 휴식이고 재충전하는 시간이라면, 열대야는 그를 방해하는 요소. 이런 열대야가 우리 사회 곳곳에 있어서 우리들 건강을 위협하는 일이 많은데... 이렇게 사회 곳곳에서 열대야에 시다리는 사람에게 청량한 잠을 선사하는 잡지가 [빅이슈]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7-23 13: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들 지쳐가는 시기에, ‘빅이슈‘ 표지가 참 달콤하게 위안을 주네요.

kinye91 2021-07-23 16:03   좋아요 0 | URL
힘든 시기에 위안을 주는 잡지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