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용환의 역사 토크 - 시시비비 역사 논쟁에서 절대 지지 않는 법
심용환 지음 / 휴머니스트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우리나라 역사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여섯 가지 쟁점에 대해서 사실에 근거해 설명해 주고 있다. 그것도 대화 방식으로 서술하고 있어서, 연극 대본을 읽는 듯한 느낌을 주어서 전문적인 역사책보다는 가볍게 읽을 수 있다는 느낌을 준다.

 

그렇다고 책이 결코 가볍지는 않다. 아니 가벼울 수가 없다. 다루고 있는 쟁점들이 지금 현재도 많은 논란이 되고 있기에 사실에 기반해서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자료를 제공해 주는 역할을 이 책이 하고 있기 때문이다.

 

책을 대화 형식으로 쓴 이유를 이렇게 밝히고 있다.

 

쉽고 정확하게 쓰자.

누구나 활용할 수 있게 지식을 잘 쪼개어 '요리'하자.

심각한 논쟁들에 대한 효과적인 대답을 마련하자.

 

이 방식에 맞는 것이 바로 대화 형식, 즉 질문하고 답하고, 반론을 제기하고 다시 재반론하는 방식으로 쓰인 책이다. 그러니 쟁점들에 대해서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를 이 책을 읽어가면서 자연스레 습득할 수 있게 된다.

 

여섯 개의 쟁점이 무엇인지 먼저 살펴보자.

위안부는 자발적인 매춘부이다.

그때 친일파가 아닌 사람이 얼마나 있었나.

우리는 일제강점기를 통해 근대화가 되었다.

이승만은 건국의 아버지다.

박정희가 산업화를 이루었기 때문에 민주화도 이루어졌다

우리는 한때 대륙을 호령했다.

 

이 쟁점들에 대해

위안부, 돌아오지 못한 소녀들     

친일파, 기회주의자들의 천국     

식민지 근대화론, 수탈과 개발 사이    

이승만, 잘못 끼운 대한민국의 첫단추    

박정희, 민족의 지도자인가 독재자인가     

'위대한 고대', 그 열등감에 관하여라는 제목으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다.

 

고대사에 관해서는 일반 사람들에게 그다지 현실감을 주지 못하는 쟁점이겠지만 나머지 다섯 개는 지금도 광장에서 치열하게 논쟁이 되고 있는 문제다. 위안부 문제야 우리나라 사람이면 함께 공분하겠지만, 그럼에도 '자발적'이라는 말에 혹하는 사람들이 있기도 하니... 여전히 일본은 부정하고 있고, 국가적인 차원에서 사죄하고 배상하려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으니. 이 문제에 대해서 정확한 인식을 해야 하고.

 

이것과 연결지어서 친일파들... 여전히 우리 사회의 권력층을 장악하고 있는 그들로 인해 일제잔재가 제대로 청산되지 못했다고 할 수 있는데, 친일을 어떻게 봐야 할지에 대해서 '친일의 역사는 기회주의라는 방식을 머금고 독재라는 현실에 녹아들어서 오늘은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를 가로막는 커다란 장애물로 작용하고 있다'(91쪽)고 정리하고 있으니...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것이 바로 친일파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 여전히 우리 사회를 둘로 가르는 쟁점들이 바로 이승만, 박정희, 친일파에 관한 이야기 아닌가. 역사 바로세우기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결과라고 할 수 있는데...

 

공과를 엄정하게 따지는 것이 바로 역사가가 해야 할 일이고, 그 역사가의 연구를 바탕으로 사회적 합의를 이루어야 하는데, 자기가 속한 집단, 또는 자신이 지닌 관점에 따라 역사를 왜곡하기도 하고, 자신의 주장에 유리한 사료들만 언급하는 학자들이 있느니...

 

이미 정리가 되었어야 할 역사학계가 자신들의 잣대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서, 이 책은 사료에 근거해서 '시시비비'를 가리도록 하려고 한다.

 

적어도 목소리 큰 사람에게 휘둘리지 않기 위해서도 역사적 사실에 대한 공부가 필요하다. 그 점에서 이런 대화식 역사책은 반갑다. 쉽게 쟁점을 익힐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덧글

 

아주 사소하지만 꼭 고쳐야 할 오타. 2017년 초판 3쇄본인데... 아마도 이후 판본에서는 고쳐져으리 믿지만.

 

177쪽. 1960년 5월 16일 박정희 소장은 군사쿠데타를 일으켜 제2공화국을 무너뜨리고 권력을 장악했다.   이렇게 시작하는데... 1961년 5월 16일이다. 군사쿠데타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