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릴레이 페이퍼 >


아마 이 책의 제목에 더 집중 했다면 나는 고양이를 들이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고양이 털갈이에는 브레이크란 없지>



초승달이 뜬 날 구해서 이름이 승달인 고양이를 키우며 살아가는 두 자매의 이야기에 빠져 한참을 웃으며 읽었던 책이었는데, 고양이 털갈이에 대한 지식이 크게 없어서 웃고 지나쳤던 무지한 나를 탓하고 싶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 되었다. 흰 털옷을 입은 고양이가 집에 살기 때문에 검정 옷이나 짙은 색 옷을 입기가 상당히 부담스럽다.




지금은 코로나 때문에 막혀버린 해외여행 멤버 중 한 언니는 내가 고양이를 키우게 되었다는 것을 알고 난후 앞으로 여행을 같이 가지 않겠다고 했다. 이유는 고양이털이 자신의 신체에 붙는 것이 싫다는 것이었다. 그날 웃으면서 그럼 앞으로 같이 여행은 가지 말아요, 라고 말하고 왔지만 집에 돌아와 많은 생각을 했다. 내 고양이 털 때문에 나의 인간관계가 이렇게 끊어질 수도 있겠구나. 세상에 믿을 사람이 나 밖에 없는 내 고양이는 잘못이 없으니 탓하지 말자. 그렇게 인간관계가 정리가 되었지만 브레이크 없는 고양이 털갈이는 정리되지 못했다.





2017년 독일로 삼 개월 정도 있다가 왔다. 독일에서의 첫 한 달 동안 마음의 상처를 많이 얻었다. 후배의 집에서 숙식이 생각보다 녹녹치 않았다. 한국에 돌아가면 나는 차도 있고 집도 있고 돈도 있는 여잔데, 왜 타지에서 이렇게 있어야 하나 일요일마다 맥도날드에 아침부터 앉아 커피와 햄버거를 먹으며 울었다. 그리고 배낭에 짐을 꾸려 독일을 한 바퀴 여행을 하고 한 달간의 서러움을 털어버리려 했지만 그 한 달의 마음고생이 쉽게 꺼지지 않았다.

한국에 돌아가면 괜찮아지겠지 했던 그 마음의 병이 극대화 되었고, 바닥까지 낮아진 자존감에 나는 죽을 결심도 했었다. 죽고 싶었다. 잠을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그때 받은 모욕들이 떠올라 밤마다 울었다. 분하고 억울했다. 이런 모욕을 독일에 놓고 오지 못해서 미칠것 같은 마음으로 삼일을 울었던 적도 있었다. 아무에게도 이런 나의 모습에 대한 얘기를 자세히 해 줄 수 없었다. 간혹 내가 좀 힘들다 괴롭다는 얘기는 했지만 매일 밤마다 울고 있다는 얘기는 할 수 없었다.





그때 친한 지인이 잠들지 못한 외로움에 죽어가고 있는 나에게 심각하게 얘기를 했다. 우선 네가 살릴 고양이가 있으니 이 아이가 다른 분에게 입양을 갈때까지만 좀 케어를 해 달라고 했다. 지인의 친한 분이 분양을 받았는데 고양이 알러지가 심해서 결국 키울 수 없어 고민하던 차에 죽어가는 나를 살려보겠다며 어린 고양이를 보냈을 것이다. 한 번도 고양이를 키우겠다고 생각은 안했다. 나는 방랑생활을 즐기기 때문에 절대로 고양이를 키우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한 달, 혹은 두 달 동안 해외에 나가 있을 생각뿐이었으니까. 임시 보호라는 이름으로 고양이를 키우는 동안 고양이가 나쁜 환경에서 출산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어린 고양이는 허피스라는 고양이 감기에 걸려있었고 피부병도 있었다. 두 달 정도만 치료를 해주면 될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일 년 동안 허피스가 치료 되지 않아 유명한 병원은 다 다녔다. 일 년이 지나니 허피스가 치료가 되었는데, 이미 1년이라는 시간을 함께 했기 때문에 누군가에게 입양을 보낸다는 것이 어려워졌다. 결국 나는 장기 프로젝트가 있는 나의 해외여행을 포기하고 입양을 결정했다. 그렇게 내 곁에 온 고양이는 4년째 동거중이다.






이렇게 몰골이 불쌍했던 녀석



좀 자라서 귀여웠지



이런곳에 들어가 있으면 찾지를 못했네. 










매일 숨고 찾는 것은 집사의 몫





노르웨이 숲이라는 참 예쁜 이름의 품종묘. 노르웨이 숲이라는 소설을 쓴 작가가 무라카미 하루키.........그래서 우리 집 고양이 이름은 루키. 뭐 그렇게 지어졌다.




3개월쯤 된 고양이는 매일 사고를 쳤다. 참 작은 녀석이 어찌나 손, 발, 다리를 다 물어서 어디서 맞고 다니는 사람처럼 상처투성이였다. 익숙해지니 그것도 나아지면서 루키의 사회성도 길러지고 나도 고양이에게 길들여져서 이제는 서로가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장난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간혹 그 정도가 넘어설 때도 있기는 하지만.

루키를 키우고 처음으로 여행을 가기위해 고양이 전용 호텔링 결정을 하고 첫날 입소 때 관리인에게 말했다. 우리 고양이 순해요. 하악질도 못해요.


그날 사진을 찍어 보낸 관리인이 말해줬다.




“집사님, 루키는 하악질을 할 수 있습니다.”






이 사진을 받아보고 여행지에서 빵터졌다. 아, 자식 성깔있구나. 온순하기만 한줄 알았는데 아녔어






하악질 사진에 돌아가야 하나 걱정했는데, 


잘 지냈나고 한다. 

애교도 부리고 장난감도 잘 가지고 놀고 ( 하루에 한 시간씩 놀아주심)






자기 자식 부모만 모른다고 하더니, 정말인가보다. 루키는 내게 하악질 한 번도 안했는데, 할 수 있구나. 몰랐네.

죽어가던 나를 살린 루키는 매일 퇴근하는 나를 기다린다. 그래서 주말에도 나의 외출이 자유롭지 못하다. 한량 같은 인생으로 종칠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극진히 모시느라 퇴근 후 손발이 쉬지 않을 때가 많다. 내 인간관계를 정리시켜주고 내 옷장 속 검정 그림자를 사라지게 하고, 내 지갑이 홀쭉해져도 웃을 수 있는 내 고양이, 루키. 내일도 열심히 사냥 갔다 와서 낚시대를 흔들어줘야겠다.




자주 누워 계시는 분. 








때로는 나를 하루종일 웃게 만드는 루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감 2021-08-31 00:2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1등! 제 주위에서 놀숲을 키우는 분은 오후즈음 님이 처음이에요. 흰냥이니까 온순하겠어요ㅎㅎㅎ아닌가...
페이퍼 참여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키우시는 분들은 다 사연을 갖고계시네요, 저는 그런게 없어서 몬가 억울... 읽어보니까 많이 힘드실 때 냥이에게 위로 받으셨군요. 저도 그 기분을 너무 잘 알겠어서 지금 너무 찡해요😔 지금은 냥이 건강상태 어떤가요?

오후즈음 2021-08-31 00:36   좋아요 3 | URL
노르웨이 숲은 3~4년까지 큰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그런가....허피스 1년후까지는 많이 안컸거든요. 이후 허피스가 아주 춥거나 환절기때만 조금 증상이 나오고요 이제 괜찮아졌어요. 그리고 아직 5년이 안되어서 .....아직도 크고 있답니다. ㅎㅎ 집에 엄마가 오시면 매번 얘는 언제까지 크는 거냐고 물어보세요

hellas 2021-08-31 00:2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제 첫 고양이이름도 루키였어요. 18년간 제 옆에서 저를 키워주고 재작년에 떠났지만 매일 생각해요. 루키라는 이름의 고양이! 필히 행복하길!!!:)

오후즈음 2021-08-31 00:40   좋아요 3 | URL
18년동안이나 행복하게 있다가 갔겠죠. 먼저 떠난 루키의 행복을 이어받은 이곳의 루키가 행복하게 살겠습니다!

hnine 2021-08-31 02:1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 글을 읽을수 있어 좋았습니다. 루키와 함께 행복하세요.

오후즈음 2021-08-31 07:37   좋아요 2 | URL
감사해요~ 루키와 오랫동안 행복하겠습니다~ ^^

2021-08-31 05: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8-31 07: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새파랑 2021-08-31 08: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고양이 왜이리 귀엽나요ㅜㅜ 완전 예쁘네요😍

오후즈음 2021-08-31 10:38   좋아요 2 | URL
수컷이지만 이쁩니다. ㅜㅜ

잠자냥 2021-08-31 08:4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학 너무 예쁘네요! ㅎ 전 그러면 안되는 줄 알면서도 품종묘 한번 키워보고 싶은 소망이 생길 때가 있어요. 렉돌 같은 애들 ㅎㅎㅎ (우리 애들에겐 비밀입니다!) 간택 당하는 게 아니면 돈으로 고양이를 사올 일은 없을 듯하여 렉돌은 그냥 저의 꿈으로 그치겠지만 일케 예쁜 품종묘들 보면 헤헤헤헤헤 마음이 걍 녹네요.

그나저나 고양이는 집사들이 고양이를 살리려다가 집사가 살아나는 경우가 참 많은 것 같아요. 역시 고양님들 만세!

오후즈음 2021-08-31 10:43   좋아요 4 | URL
아...사실 저도 렉돌이 저의 로망묘였어요. 두번째가 치즈묘였는데 그래선지 치즈묘들에게는 늘 마음을 빼앗깁니다. 그래서 유투브 매탈남님네 치즈 천국집을 엄청 부러워합니다.
그 집도 도시에서 벗어나 낚시하고 그 고기로 회 떠서 마당에 만들어 놓은 포장마차에 술이나 마시며 살고 싶었는데, 치즈묘가 집에 들어오고 나서부터 집사의 인생이 바뀌거든요. 고양이란...그런 동물 같아요. 저에게 루키는 저를 살리는 고양이었고 지금도 회사 때려치고 해외로 나가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것이 루키 먹여 살려야 하는 집사의 삶을 살리고 있습니다.

하.....가끔은 혼자 있고 싶어도 제가 루키가 눈 앞에 안 보이면 찾아 다녀서 분리불안은 고양이가 아니라 집사들이 겪는다고 하던데 진짜인가봐요.

잠자냥 2021-08-31 10:59   좋아요 2 | URL
아아아, 렉돌 녀석들... ㅠㅠ 오묘하고 귀여운 녀석들... 다시 사진으로라도 보러 가야지;;;

아, 저도 매탈남님 알아요. ㅋㅋㅋ 거기 치즈냥 천국.
제가 유튜브 잘 안 보는데, 매탈남님 건 거의 다 본 거 같아요. 그분이 진짜 처음에 누리 따라가서 누리 자식들 구할 때, 그 먼거리를 미친듯이 걸어가는 거 보고 정말 저분도 고양이한테 홀려네, 홀렸어 했습니다. ㅋㅋㅋ

사람을 완전 홀려서 삶을 바꾸게 만드는 녀석들, 참 대단해요. 고양이란 존재는.

미미 2021-08-31 09:1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앗! 마지막 사진 특히 귀엽네요!
냥냥이들 찾는 재미 쏠쏠하실듯ㅋㅋㅋ구경 잘했습니다😊

오후즈음 2021-08-31 10:43   좋아요 3 | URL
제 핸드폰 바탕화면....가끔 화날때마다 보면 웃음이 나요~ ^^

잘잘라 2021-08-31 11: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빙그레 빙그레 하다가 마지막 사진에서 빵!!! 하하하하하하하 오후즈음 님 올려주신 사진 덕분에 저도 하루 종일 웃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후즈음 2021-09-01 22:59   좋아요 0 | URL
제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이 마지막 사진이거든요. ㅋㅋㅋㅋ 슬플때 가끔 보면서 웃어요. 잘잘라님도 즐거움을 드렸다니 기쁩니다~

공쟝쟝 2021-09-01 22:2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아 죄송합니다.. 제가 방사형처럼 퍼져있는 고양이 릴레이 페이퍼를 찾아다니다 오후님 페이퍼는 이제서야 보았습니다. 그리고, 서로가 서로를 구원한 오후님과 루키의 이야기는 코끝이 찡하게 만드네요… 건강해진 루키의 자태도 넘 우아하구! 오래오래 좋은 묘연 이어나가시길 🙏

오후즈음 2021-09-01 23:02   좋아요 2 | URL
허피스- 고양이 감기-로 죽을것 같은 루키를 일년동안 병원 치료로 (시간도 그랬지만, 금전적인 것도 상당히 많이 들었던.) 제가 죽을 것같은 시간을 보냈네요. 그런 부분에서 우리 루키에게 참 감사해요. 사실 임보 한달 정도 되었을때 임보를 종료하고 싶었거든요. 힘들더라고요. 어린 고양이....어찌나 물고 힘들게 하는지...그런데 그 시절이 너무 빨리 지나서 지금은 그립네요.

공쟝쟝 2021-09-02 08:27   좋아요 1 | URL
저두 페이퍼쓰면거 정말 오랜만에 어린시절 냥이 영상 찾아보는 데😌 녀석 많이 점잖아졌더라구요.. 왤케 어른이 된겨.. 지금도 오늘도 빨리 지나가겠지요? 아 더더 행복하게 함께 할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