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몇권의 정보를 읽고 있습니다.

대부분 4월, 5월에 출간되었으니 비교적 따끈따끈한 신간들 입니다.

전에 다른 분들의 소개가 없었으면 출판되었는지도 모르고 지나쳤을 책을 만나게 해주셨던

알라디너들의 고마움을 이런 식으로나마 갚고 싶습니다.

 

 

 

 

 

 

 

 

 

 

 

 

 

 

오늘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0주년 기념일입니다.

뱃속, 머릿속이 탐욕으로만 가득찬 전두환, 노태우를 비롯한 가짜 군인들이

1961년 총칼을 앞세워 정권을 강탈한 516쿠테타를 지켜보며

박정희 도당에게서 학습했던 그대로 선량한 광주 시민들을 향해 서슴없이 발포하여

선혈이 낭자했던 끔직한 장면들이 떠오릅니다.

 

 

 

 

 

 

 

 

 

 

 

 

 

 

 

 

진짜 군인 이야기 해드릴까요.

진보, 보수를 가를 때 진짜 보수 인물로 저는 백범 김구 선생님과 이순신 장군 그리고 약산 김원봉 장군을 예로 듭니다.

작가 김삼웅이 독부라고 평한 이승만 이래 가짜 보수들이 보수의 정신을 훼손하며 대한민국 헌정사를 유린했습니다.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프랑스가 친독파를 엄혹하게 처단했던 예를 들 것도 없이

1945년 광복이 되었지만 친일파의 뿌리를 제거하지 못하게 만든 것이 미군정과 이승만의 야합 때문입니다.

그 결과 천년만년 자연이 만들어 주신 우리 민족의 젖줄인 4대강을 파헤쳐 놓은 이명박이나

세월호 사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100억엔으로 아베와 위안부 문제를 합의한 박근혜 같은 못난이가 생겨난 것입니다.

 

이순신 장군의 칼은 선조를 위한 것이 아니라 조선의 인민을 위한 것이었고,

김원봉 장군의 총은 고종을 위한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진짜 보수는 자기의 탐욕을 채우기 위해 선량한 동포들에게 총칼을 겨누는 승냥이 같은 놈들이 아니고

왜구와 일본 같은 외국의 침략에 자기 목숨을 걸고 전쟁을 치른 분들에게 붙칠 수 있는 영예스러운 가치입니다.

 

 

 

 

 

 

 

 

 

 

 

 

 

 

 

 

 

 

 

 

민족 종교 동학이 아니라 세계 종교라고 할 만한 시대 정신을 담은

동학의 교조인 수운 최제우 평전이 새로운 모습으로 나왔습니다.

전에 <녹두 전봉준 평전>이 출간되었던 바,

추천하는 글을 쓰신 분의 바램처럼 해월 최시형 평전이 나오길 기대해봅니다.

 

동학혁명에 관한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이는 조선말기에만 해당되는 사건이 아니고

21세기 이후, 우리를 포함한 전세계를 위한 위대한 사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누구를 지배하라는 오만한 서구 종교 사상으로는 인류에게 더 이상 구원이 없다는 것을

우리는 코로나19 사태를 통해서 깨닫고 있습니다.

사람을 지배하고, 동물을 지배하고, 자연을 지배하는 방식으로는 절대로 시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사람이 하늘님이고, 자연이 하늘님이고, 우주만물이 하늘님이십니다.

 

 

 

 

 

 

 

 

 

 

 

 

 

 

 

 

 

 

 

 

<윤이상 평전>을 만난 것은 작곡가 윤이상이 아내에게 쓴 편지라는 부제를 단

<여보, 나의 마누라, 나의 애인>이라는 책을 지인에게서 선물받아 읽은 덕분입니다.

그 전에 창비에서 출간된 부인 이수자 여사가 지은 <내 남편 윤이상>상,하 두 권을  도서관에서 대출받았으나

다른 책에 밀려서 읽지 못했던 아쉬웠던 사연이 있어서 이번에 마음먹고 구입했습니다.

 

지휘자만 사랑한 지휘자가 아니고 많은 클래식 애호가들이 선호하는 지휘자 카를로스 클라이버,

1982년 5월 3일 뮌헨 국립 가극장에서 연주된 베토벤 교향곡 4번과 7번의 실황 연주 동영상을 보시고 나면

카를로스 클라이버의 매력에 퐁당 빠지게 될 것입니다.

활동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음반을 녹음해서 그가 지휘한 거의 모든 음반이 사랑받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피아노 연주 실력만큼 글솜씨가 뛰어난 알프레트 브렌델의 저서입니다.

글을 읽다보면 악보를 이용해 많이 설명하였는데 음악 전공자가 아닌 경우 한마디로 요령 부득이기 십상입니다.

마치 수학 기호가 많은 과학서적을 읽을 때 기분과 비슷해서

이럴 줄 알았으면 소싯적에 힘들어도 피아노를 좀 배워둘 걸 하고 후회막급입니다.

그래도 어쩔 수 없지요. 음악 기호가 음표니까요.

 

 

 

 

 

 

 

 

 

 

 

 

 

 

 

 

 

 

 

 

김미루의 <문도선행록>은 일종의 문화 기행록이기도 합니다.

화가, 사진작가로 뜻있는 작품을 가지고 전시회를 열었던 작가가

이번에는 세계 여러 곳에서 겪은 경험과 생각을 독자들에게 들려줍니다.

하기사 세상 일에 도(道)가 아닌게 어디 있으며

그 일상이 선(禪)이 아닌게 또 어디 있겠습니까.

일상(日常)이 다반사(茶飯事)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책을 읽는 이유는 이것입니다.

단 한줄이라도 내 마음의 심금을 울려줄 문장을 만나기 위해서입니다.

 

 

"우리가 남들과 불화를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은 바로 '나는 옳고 너는 그르다',

'내 생각은 맞고 네 생각은 잘못되었다'라는 분별심일 것입니다.

혹은 '나의 삶을 두고 네가 평가하고 간섭할 자격은 없다'라는 것이 그 다음 원인쯤이 될 것입니다."

 

 "나를 고집하고 나를 내세우면 실로 많은 문제와 갈등 상황이 벌어집니다.

그러나 나를 고정하지 않고 나에 대한 상을 비운다면, 삶은 훨씬 수월하고 편해집니다.

잘나고 옳은 내가 있음으로써 삶이 윤택해 지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나를 비움으로써 삶에서 자유로워지는 것입니다.

비움이 자유이듯, 무아無我는 곧 열반涅槃입니다."

 

 

사람과의 인연도 그렇지만 책과의 만남도 다분히 인연이 있어야 만나는 모양입니다.

이 책이 처음 나왔을 때 쏟아지는 신간들 속에서 그냥 신간 정보만 쓱 보고 지나갔는데,

유난히 광고해 대는구나 하면서요.

그런데 눈밝으신 분이 한권 선물해주셔서

요즘 제가 갖고 있는 생각의 실마리를 풀어주는 저 문장들을 만났으니까요.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4-02 13: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2 14: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2 14: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3 00: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3 13: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3 22: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3 15: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4 10: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7 17: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8 11: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05 22: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8 12: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05 22: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10 16: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11 0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11 22: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12 01: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12 2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13 17: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가끔 이런 생각을 한다.

내가 그때 다른 선택을 하였다면 이후 과연 어찌 되었을까.

 

작가 이문열이 쓴 소설을 열심히 읽던 시절이 있었다.

하구(河口)/ 우리 기쁜 젊은 날/ 그해 겨울, 세편의 중편 소설을 담은 소설 <젊은 날의 초상>을 처음 읽으며

소설이 이렇게 까지 신선할 수 있구나 내심 감탄 감탄을 하기까지 했고,

장편으로 개작하기 전 중장편으로 출간했던<사람의 아들>을  읽으며 문제 작가의 출현을 반가워했다.

그 이전에 읽던 김동리 류(流)와 소설 분위기가 무척 다른 모습이었다.

 

이후 내놓는 소설마다 성공을 거둬 판매 단위가 십만부, 백만부를 넘어서며 서점 매대를 장악하고

드디어 평역이라는 요상한 <삼국지>로 천만부를 돌파하며 낙양의 지가를 올리고 있었다.

소설을 써서 그이 만한 성공을 거둔 사람이 과연 누가 있었는가.

그쯤해서 욕심을 내지 않았다면 과연 지금 어떤 평가를 받고 있을까.

 

이문열의 실수라고 하면 책의 독자들이 모두 자신의 정치적 소신까지 받아줄꺼라는 과신에 있었다.

일찍이 들어보지 못했던 책의 장례식 행렬이 있었고, 반납운동과 책의 화형까지 있었으니. 

이름따라 간다고 하지만 그의 장편소설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는

베스트셀러로 손창민, 강수연을 주연 배우로 만든 영화 원작으로 많은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며 인기를 누렸다.

 

그러나 세월을 길게 늘려보니 이 작명도 그리 틀리지만은 않은 것 같다.

얼마 전 매스컴에 오르내리는 그의 발언 내용을 살펴보면 신선했던 소설가 초년의 모습과

달라도 너무 다른 모습이다.

그것은 다 갖은 자 의 오만, 다 누린 자의 방자쯤으로 비쳐진다.

오래도록 그의 소설책들을 붙들고 펼쳐 본 독자의 눈에는.

 

인간의 탐욕, 그 중에 노욕이야말로 생의 의미가 추락하는 것에

오히려 무거운 돌을 달아주는 것이니까...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마치고나서)

책을 많이 읽었다고 자랑하지 마라.

책을 많이 지었다고 자랑하지 마라.

 

두꺼운 책 꽤나 읽었다고 과시할 일이 아니다.

자기가 갇힌 틀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못하는 충격적인 모습을 보았다.

결국 많은 독서가 한낱 자기 합리화의 과시 도구였을 뿐이다.

과연 이런 독서가 필요할까 의구심조차 생겨났다.

 

 

그가 이런 말을 했다고 기사는 전한다.

"엉성할 지 몰라도 모양은 잘 나왔다."

모 정당의 21대 국회의원 공천을 보고 한 훈수였다.

이제 잠들기 전에 입도 다물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댓글(8)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3-11 21: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12 1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12 13: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13 01: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0 18: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1 01: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1 16: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2 00: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주문일자 2019년 8월 23일

도착예상일 2019년 9월 30일

 

작년 여름,

결제하고 한달 뒤에나 받을 수 있는 이 음반세트를 예매하기로 작정한 데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일단 지금은 구할 수도 없는 베토벤 소나타 전집이 모노전집과 스테레오전집 두 세트나 들어 있고

나머지 음반 리스트도 어마무시하게 포진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알라딘에 소개된 목록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CD1-8

BEETHOVEN Piano Sonatas mono

CD9

BEETHOVEN Diabelli Variations

CD10-11

BEETHOVEN Piano Concertos Nos. 2-5 mono

Wiener Philharmoniker, Clemens Krauss

CD12-13

BRAHMS Piano Concertos

Wiener Philharmoniker, Karl Bohm (No. 1); Carl Schuricht (No. 2)

CD14

BRAHMS Cello Sonatas Nos. 1 & 2

Pierre Fournier

CD15

CHOPIN Ballade No.1 in G minor; Mazurkas; “Valse brilliant”; Piano Sonata No. 2; Etudes

CD16

SCHUBERT: Moments musicaux

SCHUMANN: Waldszenen; Warum?

CD17

MOZART Piano Sonatas Nos. 10, 11 & 14; Fantasia in C Minor; Rondo in A Minor

CD18

J.S. BACH English Suite No. 6; French Suite No. 5

CD19-26

BEETHOVEN Piano Sonatas stereo

CD27-29

BEETHOVEN Piano Concertos Nos. 1-5 stereo

Wiener Philharmoniker, Hans Schmidt-Isserstedt

CD30

BRAHMS Piano Concerto No. 2; Klavierstucke

Wiener Philharmoniker, Karl Bohm

CD31

HAYDN Piano Sonatas Nos. 34, 48 & 52; Andante con variazione: Fantasia in C Major

CD32

MENDELSSOHN Rondo capriccioso, Op.14; Lieder ohne Worte, Op.62 excerpts

CD33

MOZART Piano Concerto No. 27; Piano Sonatas Nos. 4, 5, 10-12; Rondo in A Minor

Wiener Philharmoniker, Karl Bohm

CD34

SCHUMANN Piano Concerto

Wiener Philharmoniker, Gunter Wand

CD35

SCHUBERT Impromptus No. 3 in B-Flat Major; Valse nobels

LISZT Soirees de Vienne No. 6 in A Minor live in New York, 1954

CD36-37

CARNEGIE HALL RECITAL 1954

Beethoven Piano Sonatas No.8 "Pathetique"; No. 31 “The Tempest”; No. 26 “Les Adieux”; Nos. 32 & 25

Schumann Fantasiestucke, No. 3 Warum?

Brahms Intermezzo in C Major, Op. 119

Chopin Etude No. 2 in F Minor, Op. 25

Liszt Soirees de Vienne No. 6 in A Minor

Schubert Impromptus Nos. 2 & 3, Op. 142

Schumann Waldszenen, Op. 82:7. Vogel als Prophet

Mozart Piano Sonata No. 11 in A Major, K. 331:3. Alla Turca (Allegretto)

CD38-39

LAST RECITAL

Beethoven Piano Sonata No.21 "Waldstein"

Schubert 6 Moments musicaux, Op.94

Mozart Piano Sonata No.11 in A, K.331 "Alla Turca"

Schubert Impromptu No. 2, Op.142

Beethoven Piano Sonata No.18 "The Hunt"

Schumann 8 Fantasiestucke, Op.12: No. 1. Des Abends; No. 3 Warum?

Schubert Impromptu No. 2, Op.142

 

지금 저의 음반 소개 글을 읽고 주문 넣으면 알라딘에서는 2월 3일 출고 가능하다고 나옵니다.

그러나 저 소개를 그대로 믿으면 아니되옵니다.

한마디로 뻥에 가까운 약속이기 때문입니다.

다른 음반 판매처를 검색해보면 발송 예정일이 3월 2일이나 가능하다고 표시되어 있으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내력 테스트를 하시고 싶은 분들은 한번 나서 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6년근 인삼 농사도 아니고 음반을 구입하는데 인내심을 이렇게 발휘해야 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그나마 새봄이 도래하는 3월 약속을 지켜 나에게로 와 준다면

그것은 틀림없이 2020년 봄날,

따뜻한 땅 위에 피어날 아지랑이처럼 찾아올 춘신(春信)일겁니다.

 

(추신)

기다린 보람이 있어 드디어 내게로 오려나봅니다.

알라딘이 제일 빨리 도착한다는 소식을 들고 왔네요.

2월 5일 출고가능

 

(추신2)

앗! 품절이라니.

입고된게 일주일도 안 되었는데...

품절확인일 :  2020. 2. 12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0-01-08 14: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국내에 없는 앨범인가요? 산넘고, 물건너, 바다건너 오는 건가 봅니다. 어째 이런 일이...
어쨌든 차질없이 잘 받으셨으면 합니다.^^

니르바나 2020-01-08 15:12   좋아요 0 | URL
스텔라님, 안녕하세요.^^

네. 수입음반입니다.
전에는 아무리 늦어도 한 두달이면 받아보았는데 영 감감무소식이네요.
이런 경우 음반사에서 기획만 해서 미리 선 판매한 셈이지요.
그래도 언젠가 오겠지 하고 마냥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마도 클래식 음악을 오래 듣다보니 참을성이 많이 길러져서인가 봅니다.
3,4분 정도에 한곡을 듣는 가요와 달리
베토벤 교향곡만 해도 한곡 들으려면 짧게는 20분에서 긴 합창교향곡은 70분을 넘어가기까요.

스텔라님이 응원해주시니까 음반사에서 빨리 보내주겠죠. ㅎㅎ

stella.K 2020-01-08 15:38   좋아요 0 | URL
아하! 그렇군요. 선 판매.
그렇다면 뭐 일종의 기부 같은 것이기도 하겠네요.
참을성 보다는 니르바나님 워낙 클래식 애호가시잖아요.
애호가 반열에 들려면 그렇게 하기도 해야한다는 거
또 니르바나님께 한 수 배웁니다. 인내까지도요.ㅎ

참, 아시는지 모르겠는데 KBS 제1FM 오후 8시에 세계의 실황음악인가?
뭐 그런 거 하잖아요. 다음 주부터 5일간 베토벤 특집 방송한다고 예고하더군요.
혹시 베토벤 좋아하시면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저도 매일 끝까지 듣지는 못할 테지만 그래도 듣는데까지는 들어 보려구요.
그거 들으시면 음반 기다리는 지루함을 조금 달래 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니르바나 2020-01-08 16:03   좋아요 0 | URL
제가 저녁 때 어머니와 식사를 하며 식탁에서 듣는 방송입니다.
KBS Classic FM 방송에서 음악평론가 최은규씨가 진행하는 <FM실황음악>
스텔라님도 많이 들으시나봐요.
확실히 클래식 음악은 오래 들어야 귀에 들어오는 음악입니다.
지루함을 견뎌야 하니까요.
니르바나는 요즘에야 그 맛을 쪼금(?) 느끼고 있습니다. ㅎㅎ

2020-01-08 14: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8 15: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8 15: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8 21: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01 22: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02 21: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6 14: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7 12: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7 17: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8 12: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8 22: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1 03: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1 2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2 02: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12 1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법정스님이 이 세상에서 살때 입던 헌옷을 벗고 저 세상으로 가신 지 어언 10년이 된 모양입니다.

어려운 말로 원적 10주기를 추모하는 책이 몇권 보이기에 말입니다.

스님 살아 생전에 진 말빚을 갚기 위해 세상에 펴낸 저서들을 다 거둬들여 달라는 유언으로

한때 책 한권에 10억을 호가(呼價)하며 야단법석을 떨었던 일은 지금 생각해도 헛웃음이 날 만 합니다.

 

사람의 말과 글은 그가 죽으면 현저히 빛을 잃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만큼 죽은 자의 생기없는 말과 글에 감동받기가 힘들기 때문이겠죠.

대표적인 경우가 정치인들의 요란스러웠던 언동입니다.

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작가들의 소설이나 수필집이 사후 관리가 안되는 경우가 많은데

법정스님의 글은 어제 오늘 다시 찾아 읽어보아도

마치 첫사랑 그녀와의 키스처럼 제 가슴을 서늘하게 하는 감동이 있습니다.

 

 

쾌청快晴

 

지루한 장마비 개이자

꾀꼬리 새목청 트이고

홈대에 흐르는

물소리도 여물다

 

나무 잎새마다

햇살 눈부시고

매미들의 합창에

한가로운 한낮

 

산山은

그저 산山인 양 한데

날개라도 돋치려는가

이내 마음 간지러움은-

 

이런 날은

'무자無子'도 그만 쉬고

빈 마음으로

눈 감고

숨죽이고

귀만 남아 있거라

 

 

불일암에 말간 햇살이 내려 앉던 스님의 시처럼 쾌청했을 그날,

아주 오래 전 피아니스트 백건우씨 부부가 법정스님을 찾아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윤정희씨 것으로 보이는 구두를 보면.

스님은 평소 클래식음악, 특히 바흐의 음악을 즐겨 들으신다고 했습니다.

백건우씨 부부와 교분도 두터웠나봅니다.

그래서 최근에 들은 배우 윤정희씨가 치매로 아프다는 백건우씨의 전언은 

참으로 안타까운 소식이었습니다.

 

2019년이 저물어가는 12월 모서리에 서서

아쉬운 마음을 최근에 나온 스님의 추모집과 회고담을 읽으며 음악을 듣습니다.

스님이 자주 하시던 말씀대로

모두모두 안락安樂하시길 기원합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9-12-18 19: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군요. 니르바니남도 안락하시기 바랍니다.^^

니르바나 2019-12-19 11:56   좋아요 0 | URL
네. 스텔라님도 늘 편안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비연 2019-12-19 0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니르바나님. 安樂하시길. .. 연말에 특별히 건강 조심하시구요.

니르바나 2019-12-19 11:56   좋아요 0 | URL
안부인사 감사합니다.^^
항상 바쁘신 비연님도 몸맘 건강 조심하시고 늘 편안하시길 빕니다.

로드무비 2019-12-20 19: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니르바나님
오늘 <미안해요 리키>라는 켄 로치의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
정신이 번쩍 들더라고요.
니르바나님의 페이퍼도 너무 좋습니다.^^

니르바나 2019-12-21 21:48   좋아요 0 | URL
로드무비님,

정신이 번쩍 들 정도로
좋은 영화 감상하시고 오셨네요.
마음에 여유가 있으시다는 증거이시구요.
오랜만에 쓴 제 페이퍼를 로드무비님이 호평해주시니
이 보다 반가운 일이 더 있을라구요.
고맙습니다.^^


2020-01-01 14: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1 21: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2 15: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6 17:0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