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 환자의 머릿속에 이런 질문만 떠오르지 못하게 하면 돼

나 같은 사람도 그리스도인이라고 할 수 있다면

어떻게 옆에 앉은 저들의 다른 결점만 보고 

그들의 종교가 위선이자 인습에 불과하다고 단정할 수 있겠는가?’


C. S. 루이스스크루테이프의 편지』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팬데믹에 빗대어 말하자면

본령상 백신까지는 아니어도 치료제 정도는 되어야 할 제도권 언론이 

인포데믹에서는 변이한 바이러스처럼 기능하는 것이 

오늘날 정보사회의 문제점이다

가짜 정보 중에서도 제도권 언론에서 생산한 

가짜 뉴스가 너무 많아지다 보니

예외적인 오보에 유의하며 이를 바로잡기보다는

 평소에 뉴스 자체의 진위를 검증해야 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안치용코로나 인문학』 중에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10-19 23: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노란가방님 짧은 인용 읽다가 저도 이 책 꺼내와봅니다. ˝사회적 면연력˝에 대해 막상 질문받으면 아무 대답 못할 것 같아서요^^;;

노란가방 2021-10-19 23:25   좋아요 2 | URL
조금은 산만하고, 끝 부분에서는 ‘응?‘ 하는 느낌도 있었지만,
이 즈음 생각해 볼만한 이야기들은 제법 담고 있는 책이더라구요. ^^
즐거운 독서 시간 되시기를.
 



순진하게도 자신의 기억과 고백

앞으로는 달라지겠다는 약속에 

원수와의 관계가 달려 있다고 환자가 믿게 된다면 

우리 입장은 상당히 유리해진다

이 시점에서 환자는 유일무이한 용서의 수단인 를 잊어버리고

대신 몇 번이고 죄 씻음을 받겠다는 

나약하고 무의미한 시도를 하게 된다.


- 앤드류 팔리스크루테이프 비밀보고서』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식인의 역사는 지식인에 의해 쓰였기 때문에

그들이 정의와 진실을 수호하고 드높은 가치를 지지하며

남다른 용기와 정직성으로 권력과 악에 맞서 싸운 사람으로 

그려지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역사의 기록에서는 사뭇 다른 모습이 드러난다

지식인이라는 개념은 참여 지식인의 원형인 

드레퓌스의 옹호자들에서 흔히 사용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들은 소수에 불과했다

대부분은 권력자에게 아첨하는 체제순응자였다.


노엄 촘스키 외촘스키고뇌의 땅 레바논에 서다』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독교는 여러분이 짐작할 수 없는 종교입니다

만일 기독교가 우리가 늘 예상하는 것과 같은 종류의 우주를 제시한다면

저는 기독교를 인간이 만들어 낸 종교로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사실상 기독교는 인간이 만들어 낼 수 있는 부류의 것이 아닙니다

실재하는 것들이 다 그렇듯이 

기독교에도 우리의 예상과 맞지 않는 기묘한 비틀림이 있습니다.


- C. S. 루이스순전한 기독교』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