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알라딘 다이어리 굿즈가 나오는 계절이 왔다.

이번에는 고양이가 없어서 아쉬웠지만,

대신 빨간 머리 앤이 등장.

앤의 머리색을 닮은 빨간 표지의 다이어리다.

(이 다이어리는 5만원이고..

다이어리를 사면 네 권의 책이 따라온다. ㅋ)

새 다이어리를 자랑했다가

"자신이 아는 남자 중 가작 독특한 취향"이라는

구박(?)을 받기도 했지만,

빨간 머리 앤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소설 중

다섯 손가락 안에 들어갈 만한 작품이다!

(안 읽어본 분들은 꼭 읽어보시라.)

어린 나이에 입양된 상황에서도

씩씩하고, 상냥한, 무엇보다 상상력을 잃지 않은 모습이

볼 때마다 대견하고 즐거운 캐릭터.

언젠가 내가 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긴다면,

앤과 같은 아이들을 후원하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

아이들이 꿈꾸며 공부할 수 있도록 돕는.

여튼... 이상 다이어리 자랑 끝.

(참, 이번에 구입한 책들도 관심이 잔뜩 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20-11-20 02: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다이어리 넘 멋지시네요.그나저나 전 다이어리를 사놓고도 결국 한장도 못쓰고 버리는 경우가 허다해서 도저히 살 엄두가 나질 않더군요ㅡ.ㅡ

노란가방 2020-11-20 12:15   좋아요 0 | URL
네 저도 다이어리 사용을 잘 못하는데요
요새는 그냥 하루하루 한 일들을 적어놓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자극을 받아보려는 용도로요.
칸이 비어있으면 왠지 하루를 낭비한 것 같은 죄책감(?)이..
 



바다거북이는 평균수명이 4, 50년쯤 된다고 한다.

우리 고양이들은 좋은 환경에서는 15년쯤,

백수의 왕인 사자는 12, 3년쯤 산다.

우리나라 사람의 평균수명은 약 82세라고 한다.

(난 그 때까지 못 살 것 같긴 하지만)

그러고 보니 사람은 굉장히 오래 사는구나.

그런데 왜!

휴대폰 수명은 고작 2년인 것인가!

열살 때부터 휴대폰을 가진다고 하면

평균적으로 36개의 폰을 구입해야 한다는 말이다!

사고, 버리고, 사고, 버리고...

'계획적 진부화'라고 부른다.

애초에 제품을 설계할 때부터

일정 기간, 혹은 일정 횟수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

우주로 로켓도 쏘아올리는 시대에

휴대폰을 고작 2년 밖에 못 쓰게 만든다는 게 진실일까.

대량의 잉여생산을 피할 수 없었던 자본주의의

필연적인 부작용.

한 달 전 쯤부터 휴대폰 어플 작동 중 자꾸 혼자 꺼져서

거의 정상적인 사용이 불가능해진 상황이라

결국 오늘 아침 충동적으로(약간의 분노와 함께) 질러버렸다.

다시 당분간은 라면만 먹어야 하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월요일 아침 처음 보는 이름으로 통장에 3만원이 입금되었다. 오늘까지 이틀을 기다려봤지만 별다른 연락이 없다. 아마도 책방 유튜브에 적힌 계좌를 보시고 어떤 분이 후원을 해 주셨나 보다.


화요일 오후에는 온라인 독서모임에 참여하고 계시는 한 분이 근처를 지나는 길이라고 근처 빵집에서 빵을 한아름 사들고 깜짝 방문을 하셨다. 차를 마시면서 한 시간 여 이런저런 대화를. ⠀ 


책방을 연지 이제 만 2년이 되어 간다. 여전히 애초 생각했던 것처럼 잘 되지는 않는 것 같지만, 이렇게 가끔씩 반응을 보여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힘이 된다. 카톡으로 영상들 잘 보고 있다며 감사하다고 기프티콘을 보내주시거나, 계좌로 후원을 해 주시는 분도 계시고. 종종 교재 구입 문의도 들어온다. ⠀ 


솔직히 그만 할까 하는 생각도 몇 번인가 들었지만, 이런 분들 때문에 아직 조금 더 도전을 해 보려고 한다. 최근에는 책방을 옮길 새 자리를 찾는 중이다. ⠀ 


여러분  구독 좀 많이 해 주세요!!

(아래 링크 주소, 혹은 유튜브에서 '구름책방'을.. ㅎ)


구름책방 유튜브 채널로 가기 (눌러주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0-11-05 0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클릭해도 바로 창이 열리지는 않아 링크 복사해갑니다!^^

노란가방 2020-11-05 00:52   좋아요 0 | URL
에고 감사합니다 ^^
 



2020년 10월에 본 책과 영화


1일 - [영화] 에이바 ★★★

9일 - [책] 도미니언 ★★★★☆

11일 - [책] 에이번리의 앤 ★★★★

12일 - [책] C. S.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 ★★★☆

21일 - [책] 풀잎관 ★★★☆

29일 - [영화] 국제수사 ★★★

31일 - [책]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 ★★★★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매달 1회 조조영화 무료혜택이 있는 내 신용카드는

쓸 데가 없어져버렸다..(영화관에서 오전에 아예 상영을 안 해!!!)

이거 누가 책임지나... ㅠㅠ


괜찮은 책이 제법 보였던 10월.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는 곧 책읽기 영상을 제작해 

책방에 업로드 할 예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에 일하던 곳에서 홈페이지에 게시하기 위한 이미지를 몇 장 만들었는데,

거기 사용된 무료 폰트 몇 개를 가지고,

헤움디자인 쪽에서 저작권 위반이라고 고소를 했더라구요.

(그만 둔지 2년이 되어가는데)


애초에 무료배포 폰트이고, 

관련된 내용으로 상업적 이익을 얻은 게 전혀 없다고 

소명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냥 고소를 진행했던 것 같습니다.


찾아보니 여기저기 이런 식으로 고소하는 게 그 회사 특기였던 듯.

무슨 보물찾기처럼 고소할 대상을 찾아서 신고하는 이벤트까지 하던..


덕분에 처음으로 검찰청에서 날아온 문자도 받아봤습니다.

스팸문자인가 해서 정말 검찰청에 전화까지 해봤던.. ㅋㅋ




처음 당하는 일이라 당황했는데

다행이 결국 각하 처분이 나긴 했습니다.

심란한 며칠이었네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20-08-06 14: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놀라셨겠슴다.
이참에 또 한 번 세상 공부하셨네요.
그래도 각하됐다니 다행입니다.

노란가방 2020-08-06 14:38   좋아요 0 | URL
그러게 말이에요. 별 일이 다 있네요.
그냥 돈을 4백 만원 내든지, 고소당하든지 선택하라는 식이라서
돈 버는 방식 참 고약하다 싶네요.

겨울호랑이 2020-08-06 15: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송이나 분쟁에 휘발리면, 사안의 경중을 떠나 일단 머리부터 아프더군요. 관련해서 경험치가 쌓이면 모를까, 보통의 사람들에게는 법적 분쟁 자체가 스트레스인 듯 합니다. 길게 진행되지 않아 다행입니다. ^^:)

노란가방 2020-08-06 15:39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 말이에요..
순간 뭘 해야 하지 싶고 아무 것도 생각이 안 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