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디션이 좀처럼 올라오지 않았던 9월.

어떻게 해야 회복이 되려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예약되었던 코로나 백신을 맞고 왔습니다.

부작용에 관한 기자들의 공포조작이야 별 신경을 쓰진 않았지만,

접종 부위의 근육통에 관한 증언들(?)이 어느 정도나 사실일까 싶었는데..

접종 이틀째인 오늘.. 완전 어깨가 얼얼해지네요.ㅋㅋ


종일 타이레놀을 사탕 까먹듯 시간 맞춰 먹고 있는데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통증이 심해지는 느낌입니다.

뭐 그래도 정신은 온전해서 일은 할 수 있어 다행이랄까요.


다들 건강하세요.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21-09-24 19: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걱정입니다. 저도 어머니를 비롯해 주위에 2차 접종한 사람들 거의 대부분
아프다고 하더군요.
저는 백신 모자랄 때 6주 후로 늦어진 바람에 10월 초에 2차 맞는데 가능하다면
다음 주로 땡겨 볼까 생각중인데 아프다니까 좀 심난합니다.
모쪼록 무탈하시길...^^

노란가방 2021-09-24 20:44   좋아요 1 | URL
ㅋㅋㅋ 전 2차 접종이 11월 초라서요..
정말 심한 분은 팔도 못 들 지경이라고 하던데
전 그래도 설거지, 샤워 정도는 할 수 있으니 다행이랄까요. ㅋ

얄라알라북사랑 2021-09-24 2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휴우...통증이 상당하신가봅니다. 빨리 지나가고 어서 컨디션 회복하시기를..

노란가방 2021-09-25 07:17   좋아요 0 | URL
타이레놀을 연신 먹고 있는데도 통증이 남아있네요. ㅋㅋ
감사합니다.

2021-09-25 10: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9-25 15: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8월에도 집 밖은 위험했다...
이달까지 총 70권의 책과 30편의 영화를 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밖에 나가지 않는 생활이 참 좋다. ㅋ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카스피 2021-08-03 1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방쥔장답게 책 많이 읽으셨네요^^

노란가방 2021-08-03 19:04   좋아요 0 | URL
소소합니다. ^^;
 

알라딘에서 주는 할인쿠폰이라는 미끼를 물고, 

한 밤중에 책을 몇 권 주문했다. 

주말쯤에야 도착할 거라는 예고와 달리 

지난 새벽에 이미 도착해 버린 책들. 

(기사님.. 너무 밤늦게까지 일하지 마세요) 

그렇게 묵직한 식구들이 들어왔으니 

(괜히 아직 읽지도 않았으면서) 마음이 뿌듯하긴 한데, 

이제 슬슬 책장의 빈자리가 얼마 남지 않은 게 보인다.

간만에 책장 정리를 했다. 

잘 안 보는 책들은 대거 알라딘 온라인 중고장터에 내 놓고, 

몇몇 책들은 버리려고 따로 빼놨다. 

몇 권은 보겠다는 지인에게 패스. 

진짜 오래 전에 봤으면서 이사다니며 

여기저기 끌고만 다닌 책들이 제법 있다. 

대부분은 나중에 볼지도 모른다는 미련 때문에, 

혹은 그냥 무신경함 때문에 아직 남아있었던 것들.

알라딘에 올려놓은 오래된 책들은 

몇 달 후에도 안 팔리면 역시 그냥 폐기 예정.

한 3, 40여 권을 정리했는데도, 

여전히 남아 있는 책들이 많다. 

태반은 지난 2년 동안 한 번도 들춰보지 않은 것들인데, 

나란 인간은 미련이라는 걸 어지간히 못 버리는 성격인가 보다. 

아직 읽지 못한 책이 책장 세 칸에 가득 채워져 있으면서도, 

계속 새 책을 사고, 

도서관에서도 가져오면서도, 

왜 버리지를 못하는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