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논리는 정치적으로 적을 때려잡기에 편리한 수단이고, 

전무(全無)논리는 학문적인 노력을 기피하기 위한 핑계의 방법일 뿐이다. 

우리는 비록 학문을 통해 완벽한 진리를 소유할 수 없지만, 

상당한 진리를 획득할 수 있음에 만족해야 하며, 

무지개처럼 점점 더 멀리 뒷걸음질하는 완벽한 진리를 

단지 사랑함으로 행복할 수 있어야 한다.


신현우, 『사본학 이야기』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십억 달러의 돈으로 무장한 이런 비정부기구들은 

세계 곳곳에 침투해 혁명가의 재목들을 월급쟁이 활동가들로, 

펀드(공익기금) 유치 전문가로, 지식인들로, 

그리고 영화제작자들로 바꾸어놓고, 

그들을 살살 달래서 정면대결을 피하게 만들고, 

다문화주의, 성 평등, 공동체 발전의 방향으로 인도하고 있다. 

그들의 담론은 정체성 정치학과 인권의 언어로 쓰인다.


- 아룬다티 로이, 『자본주의: 유령 이야기』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자녀를 우선으로 삼지 않기 위해 싸워야 하며,

자녀가 아기일 때부터 그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정작 그 자녀의 가정이 안정을 잃게 된다. 

기본적으로 부부는 늘 서로를 나중으로 밀쳐 두게 된다. 

하지만 그러면 아이를 할머니에게 맡기고 수시로 데이트를 나가는 것보다, 

결과적으로 자녀가 훨씬 더 손해를 입는다.


- 게리 토마스, 『부부사랑학교』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자 아줌마가 개였다면, 진작 사람들이 안락사시켰을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항상 사람에게보다 개에게 더 친절한 탓에 

사람이 고통 없이 죽는 것도 허용하지 않는다.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좋은 교회를 찾는” 그 난리는 도대체 어떻게 시작이 된 걸까? 

“네 형제들 중 지극히 작은 자”가 품고 있는 

거룩한 순종의 열정에서 나온 건 절대 아닐 거야. 

이렇게 각각의 취향에 맞는 교회를 찾으려 드는 

‘교회 쇼핑 심리’는 영적으로 파괴적인 거야. 

우리의 예배 취향에 맞추려 드는 교회의 예배는 

좋을 것이 하나도 없다고 생각해.


- 유진 피터슨, 『사랑하는 친구에게』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