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전쟁 - 1인 미디어 세상 작은 씨앗 큰 나눔
양은진 지음, 류한서 그림 / 엠앤키즈(M&Kids)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초등학생 직업 1위는 유튜버다. 한 십년전엔 드라마의 영향으로 파티쉐가 많았는데 이젠 유튜버가 단연 대세다. 그래서 이렇게 유튜브를 소재로 한 아동도서도 나왔다. 아이들이 관심이 많고, 영향도 많이 받으며 실제 유튜버로 활동도 하는 만큼 시의적절한 도서다.

 주인공은 마리라는 아이로 초등 5학년이다. 엄마가 돌아가셨고, 병치레가 길어서 아버진 병원비를 갚느라 밤낮없이 일한다. 외동인 마리는 집에서 늘 홀로 지낸다. 친구도 딱히 없다. 그져 유튜브를 보는 것과 얼마전 외진 동네골목에서 발견한 길고양이 츄츄를 돌보고 그 영상을 유튜브에 올리는게 삶의 전부다.

 그러다 전교부회장 유진과 알게된다. 유진은 마리의 유튜브를 우연히 보게되어 마리와 친해진다. 그리고 유진은 호진이란 이란성 남자 쌍둥이 동생이 있다. 호진은 유튜브가 무척 되고 싶어하는데 자신이 콘텐츠를 만들고 마리가 편집을 해주면 유튜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워낙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은 마리는 탐탁치 않지만 호진을 돕기로 한다.

 그런데 호진이 만드는 영상이 하나같이 재미가 없다. 그러자 호진은 다른 못된 어른 유튜버들처럼 재미만 있고 악한 화제성 동영상을 찍기로 한다. 그리고 며칠후 반에 이상한 일이 일어난다. 한 아이의 급식 미역국에서 벌레가 나온 것이다. 아이와 담임선생님은 놀랐지만 급식선생님이 확인해보니 이건 장난감 벌레였다. 그리고 진이라는 아이가 갑자기 괴로워하며 울면서 교실을 뛰쳐나가는 일이 생긴다. 악담을 퍼붓는 편지를 받은 것이다.

 이 모든 일은 호진이 벌인 일이었다. 호진은 모든 준비를 마치고 사건을 동영상으로 찍었다. 그리고 마리에게 편집을 부탁하지만 마리는 이를 거절한다. 그러자 호진은 츄츄가 있는 외진 골목의 영상을 함부러 찍어 자신의 유튜브에 올린다. 츄츄는 최근 여러마리의 새끼를 낳은 터라 마리는 무척 걱정이되었다. 가보니 이미 츄츄와 새끼들은 사라졌다. 며칠 뒤 츄츄는 쥐약을 먹어 죽은체로 발견되고 새끼한마리만은 간신히 찾아낼수 있었다.

 이 일로 호진은 자신의 행위를 크게 반성한다. 호진은 급식건으로 크게 혼나고 진이에 대해서는 진이 부모님께 호진의 부모님이 사과를 드려야만했다. 그리고 마리는 츄츄의 새끼고양이를 키우기로 한다. 그리고 마리의 삶은 외톨이에서 서서히 변화하기 시작한다.

 책은 초등4학년 정도에 적합해보이는 책으로 내용이 단순하고 무척 쉽다. 거기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유튜브의 위험성에 대해 잘 다룬다. 유튜브를 많이 사용하고 유튜버로 활동하는 아이들이 많은 만큼 한 번 읽어보며 자신의 행위와 받는 영향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주는 책으로 가치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