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

 

근자에 들어 진득하게 앉아 독서를 하지 못했다. 이런저런 페이퍼는 올리면서 리뷰 하나 올리지 못했다. 글하는 선비로서 깊이 반성한다. 옛 성현이 말씀하셨다. 오일삼성오신하나니 위인모이불충호아, 여붕우교이불신호아, 전불습호아. 공자의 제자 증자의 말씀이다.

 

다 아시겠지만 그래도 해석을 해보자면나는 하루에 세 번 반성하는데, 다른 사람을 위해 일하는데 마음을 다했는가, 친구와 사귐에 신실했는가, 가르침을 복습했는가.”이다. 이렇게 하루에 세 번 스스로를 반성한다고 하니 역시 성현의 반열은 지엄하고도 무섭다. 오늘날 성현의 말씀을 가장 잘 실천궁행하는 이는 아마도 근역의 김영승 시인일 것이다. 시인은 반성을 엄청나게 하고 있다. 그의 무수한 반성 중 하나를 소개한다.

 

반성 16

 

술에 취하여
나는 수첩에다가 뭐라고 써 놓았다.
술이 깨니까
나는 그 글씨를 알아볼 수가 없었다.
세 병쯤 소주를 마시니까
다시는 술 마시지 말자
고 써 있는 그 글씨가 보였다.
 

집구석을 뒤져보니 김영승의 시집 <반성>이 없다. 분명히 샀는데... 몇 년 전 중고 대방출시 방출된 것 같다. 다시 사야겠다. 처분했다가 다시 산 책이 여러권이다.쓸데없는 짓도 되우 하네 아내의 말씀은 실로 지당하시다. 반성해야 한다.  책 구입을 도모하면서 정성을 다하지 않은 적은 없는가. 책과 더불어 사귐에 믿음을 다했는가. 구입한 책은 다 읽었는가. 방출한 책을 다시 산 적은 없는가....

 

소생도 술에 취해 뭐라고 뭐라고 주절주절 끄적여 본적이 있다. 다음날 보니 이미 오래전에 사라져 버린 고대문자같은 글씨는 해독이 불가했다. 이런 경험은 소생도 있는데 그 해독불가의 고대문자를 끌어안고 있다가 술을 먹고 다시 본 적은 없다. 그런 생각은 하지도 못했다. 정말 해석이 가능할까 의문이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북 2015-02-11 1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가끔 중고로 방출하면서 `다음엔 이 책 찾지않을까?`라고 수십번 물어보곤해요 훗날에 붉은 돼지님과 같은 일이 생길거 같은 예감이 듭니다 ^~^

붉은돼지 2015-02-11 11:15   좋아요 1 | URL
어떨 때는 다 정리하고 정말 필요한 최소의 책만..이러다가 또 어떨 때는 이것도 필요할 것 같고 저것도 쓰일 것 같고 해서 이것 저것 마구 사다가...중심을 잡지 못하고 오락가락해요...바이오리듬상 요즘은 구입기인거 같아요...ㅎㅎㅎ

해피북 2015-02-11 11:18   좋아요 0 | URL
저두...중고 방출하고 방출한 만큼 구입하고 있어요ㅠㅜ 평소에 봐둔 책과 관심갔던 이웃님들의 책이 주를 이루는데 제 바이오 리듬도 붉은 돼지님과 비슷한가봅니다 ㅋㅡㅋ!

붉은돼지 2015-02-11 11:21   좋아요 0 | URL
운명으로 받아들이셔야 해요..ㅋㅋ

cyrus 2015-02-11 1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을 처분해놓고 다시 그 책을 사고, 바로 읽지 않는 습관의 반복이 애서가의 서글픈 운명입니다.. ㅎㅎㅎ

붉은돼지 2015-02-11 11:16   좋아요 0 | URL
역시...어찌할 수 없는 운명으로 받아 들여야만 하는 건가요...으흑..

양철나무꾼 2015-02-11 11: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읽었던 책을 다시 읽는다는 그 말은 믿지 않아요. 새로 사들이는 책의 절반이라도, 아니 그 반의 반만이라도 제자리를 찾아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여, 불끈~!

붉은돼지 2015-02-11 11:36   좋아요 0 | URL
맞아요..새로 사는 책의 반의 반만이라도 읽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사실 이런 생각도 있습니다.... 지금 사놓으면 언젠간 읽겠지....늙어서 할 일 없을 때 말이죠..ㅎㅎ

AgalmA 2015-02-11 1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서정가제를 예견못했을 때 신간사서 빨리 읽고 중고로 팔아도 다시 살 때 큰 부담이 없을 책이라고 생각....한 바보가 여기 있습니다ㅡㅜ/ 이제 그 두 배를 뛰어넘는 책들...으흑
오늘도 펭귄클래식 머그컵을 노리고 장바구니를 꾸렸다가 풀었다가를 반복;; 이러다 원하던 컵이 품절되면 저를 꾸짖고 혼자 난리법석을 예견...

붉은돼지 2015-02-11 11:39   좋아요 0 | URL
그래도 도서정가제때문에 마음 편한 점도 있어요
10% 할인으로 샀던 책이 반값으로 나와 빡쳤던 일.. 그런 일은 없겠죠..ㅎㅎ

펭귄 미니 머그컵 예뻐요(제가 보기에..)...ㅎㅎㅎ

yamoo 2015-02-11 12: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처분했다가 다시 산 책...ㅋㅋㅋㅋ
전 처분을 신중히 고려하기 때문에 처분하는 책들은 다시 구매를 하지 않습니다.ㅎㅎ
이미 다 읽었거나 제 책이 아닌 거라 판단하죠..ㅎ

붉은돼지 2015-02-11 13:27   좋아요 0 | URL
전 앞으로는 처분을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언제 또 생각이 바뀔지 모르지만...ㅎㅎㅎ

살 때도 신중하게 좀 생각해야 할 것 같아요...

transient-guest 2015-02-18 04: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그래서 한번 들어온 책은 절대로 내보내지 않습니다. 빌려주는 것도 원천적으로 무조건 no!입니다. 팔았다 사들인적은 없지만, 빌려줬다가 책이 상하거나 돌아오지 않는 것을 몇 번 겪으니까 새삼 주변에 책을 사랑하는 이가 별로 없다는 것을 느꼈지요. 보통 빌려가서 읽지 않고 보관하는 유형이 가장 흔하잖아요.ㅎㅎ

붉은돼지 2015-02-18 14:03   좋아요 0 | URL
저도 앞으로는 절대 들어온 책을 내보내지 않을 생각입니다..저도 책을 빌려주는 것은 좋아하지 않아요. 정 읽고 싶으면 사서 보라고 합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