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초상화 - 역사 속의 인물과 조우하다
문화재청 엮음 / 눌와 / 2007년 11월
평점 :
품절


깊은 숨을 한번 크게 들이마셔 폐를 빵빵하게 부풀린 후에 용단 결딴을 내렸던 것이다. <한국의 초상화>를 구입했다. 자그마치 정가가 9만원이다. 하지만 책을 받아보면 뭐 실망하지는 않을 것이다. 매우 훌륭하고 또 귀한 책이다.

 

유홍준의 발간사를 보니, 우리나라에서 초상화는 삼국시대부터 꾸준히 그려졌는데 조선시대에 이르러 절정에 이르렀다고 한다. 고유섭 선생은 조선을 초상화 왕국이라고 했다고 한다. 과문한 소생은 금시 초문의 이야기다. ‘절제된 필선과 맑고 은은한 색채를 사용하여 단아하게 표현된 조선시대의 초상화들을 한번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많고 많은 초상화 중에 돼지 마음대로 다섯 분의 초상화를 골랐습니다. 허목, 윤증, 박문수, 체제공, 심환지. 대충 아시겠지만 나름 이름을 날리신 분들입니다. 혹시 심심하시면 재미로 누가 누구인지 한 번 맞춰보시라고 누구 초상화인지 밝히지 않았습니다요. 호호호. 정답은 금일 자정에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허목(1595-1682)

양천사람으로, 자는 문보(文甫), 화보(和甫)이고, 호는 미수(眉叟)이다. 벼슬은 우의정에까지 올랐으며, 시호는 문정이다. 그는 당시 학계에서 대현과 영수로서 깊이 추앙을 받았으며, 평생 몸가짐이 고결하여 세속을 벗어난 기품이 있었다고 한다. 특히 전서에 능하여 동방제일인자라는 찬사를 받았고 그림과 문장에도 뛰어났다. 눈썹이 눈을 덮을 정도로 유난히 길어서 스스로 미수라 불렀다 한다. (p280)

 

윤증(1629-1711)

본관은 파평이고 자는 자인(子仁), 호는 명재(明齋)이다. 논산군 유봉 아래 살아서 호를 유봉(酉峰)이라고도 하였다. 35세 때인 현종 4(1663)부터 조정에 천거되어 벼슬이 내려졌으나 모두 사양하였다. 노론과 소론 간의 당쟁이 치열한 가운데 집권 세력인 노론에 밀려 그의 아버지 윤선거와 함께 관직을 추탈당했다가 경종 2(1722)에 복관되었다. 문성이란 시호가 내려졌다. 종가가 있는 논산 노성의 노강서원을 비롯하여, 홍성의 용계서원, 영광의 용암서원 등에 배향되었다. (p286)

 

박문수(1691-1756)

본관이 고령, 자가 성보(成甫), 호가 기은(耆隱)으로 경종 3(1723) 문과에 급제하고 영조 초년에 영남 암행어사와 충청 암행어사로 나가 부정한 관리들을 적발하고 가난한 백성을 구제하는 데 힘썼으며, 영조 4(1728) 이인좌의 난을 토벌한 공으로 분무공신 2등에 책록되고 영성군에 봉해졌다. 영조가 왕세제일 때부터 세자시강원 설서로 인연을 맺어 영조의 탕평책에 적극 찬성하며 도승지와 어영대장 같은 요직을 두루 지내고, 군정과 세정에 밝아 오랫동안 병조 판서와 호조 판서를 지내며 많은 개혁을 감행했다. 사후 영의정과 영성부원군에 추증되고 충헌의 시호가 내려졌다.(p102)

 

채제공(1720-1799)

본관은 평강, 자는 백규(伯規), 호는 번암(樊巖)이다. 남인계 출신으로 1748(영조 24) 탕평을 내세운 영조의 특명으로 선발되어 예문관 사직을 비롯해 청요직을 두루 거쳤다. 1772년부터는 세손우빈객으로 세손의 교육에 참여하였고, 1776년에 정조가 즉위하면서 정조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1788(정조 12)에 우의정, 1790(정조 14)에 좌의정, 1793(정조 17) 영의정에 올라 국정을 주도적으로 운영하였을 정도였다. 그는 10여 년을 재상 자리에서 당쟁을 진정시켜 탕평책을 성공리에 이끌었고, 한편으로 학문과 예술을 장려하고 이른바 문예부흥 정치를 이룩하는 데에 크게 이바지한 것으로 평가된다.(p308)

 

심환지(1730-1802)

본관은 청송으로 1771(영조47) 문과에 급제한 후, 이조·병조·형조 판서를 거쳐 1798년에 우의정, 1800년에 영의정에 임명되었다. 벽파의 영수로서 정국을 주도하기도 하였다. (p182)

 

 

초상화 1번

 

 

초상화 2번 

 

 

초상화 3번 

 

 

초상화 4번 

 

 

초상화 5번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넷 2020-03-21 21: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5번은 체재공 인가요?... 2번과 4번은 책에서 자주 봤는데 누군지는 기억이 안나는 군요...-.-;;;;

붉은돼지 2020-03-22 00:19   좋아요 0 | URL
딩동! 맞아요 정조치세 남인독상 번암 채제공!

붉은돼지 2020-03-22 0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상화1>은 어사 박문수다. 예전에 유준상이 박문수 역할을 한 드라마가 있었다. 가만보면 유준상과 조금 닮은 듯도 하다.

<초상화2>는 심환지다. 영화 <영원한 제국>에서는 최종원이 실감나게 연기했다. 정조의 정적으로 정조 독살설의 원흉으로 지목되기도 했지만 최근에 등장한 정조와 심환지 사이에 오간 비밀편지로 인해 누명을 벗었다고 할 수 있겠다.

<초상화3>은 미수 허목이다. 그의 호 미수는 한자로 眉(눈썹 미)叟(늙은이 수) 인데 눈썹 미자는 장수하여 눈썹이 긴 사람을 가리키기도 한다. 초상화를 보면 정말 눈섭이 길어서 눈을 덮었다. 속세를 초탈한 모습이 보인다.

<초상화4>는 윤증이다. 송시열의 제자였지만 나중에는 정적이 되었다. 노론에서 떨어져 나온 소론의 영수가 되었다. 그 대단하다는 송시열과 한 판 붙었으니 윤증도 보통은 아니다. 부리부리한 눈매와 뭉툭한 코를 보면 성정을 짐작할 수 있겠다.

<초상화5> 번암 채제공이다. 정조의 총애를 받아 노론 득세 시절에 남인독상으로 정조시기의 정국을 이끌면서 문예부흥에 이바지했다. 그는 사시였다고 한다. 초상화를 보면 오른쪽 눈의 눈동자가 오른쪽으로 쏠려있다.
 
DK 고양이 백과사전 DK 백과사전
DK 백과사전 편집위원회 지음, 이규원 옮김, 서강문 감수 / 지식의날개(방송대출판문화원)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품종 카탈로그에 코리안 쇼트헤어는 없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물선 2019-10-11 18: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컴백 환영합니다!

붉은돼지 2019-10-11 23:33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보물선님
프사의 냥이가 표지모델 냥이하고 같은 품종인듯 ㅎㅎ

도서관고양이 2019-10-11 18: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코숏은 아메리칸 숏헤어에서 따서 붙인거라 정식 품종은 아닌걸로 알고 있어요

붉은돼지 2019-10-11 23:35   좋아요 1 | URL
코숏은 정식 품종이 아니군요 ㅜㅜ 뭐 관계없습니다만 ㅎ

미르 2019-12-14 19: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일본도 정식 품종이 있는데 우리나라만 고양이가 정식 품종이 없어요 코숏은 한국에서만 그렇게 불리는 거고 정식 품종이 아닌 걸로 알아요~ 영문으로 표기하면 더메스틱 쇼트헤어(domestic shorthair)라고 해야 해요^^

붉은돼지 2019-12-15 12:59   좋아요 0 | URL
오 그렇군요. 친절하신 설명 감사합니다 ^^
 

영국의 방랑 학자 패트릭 리 퍼머는 펠로폰네소스 남쪽 오지의답사기 『그리스의 끝, 마니」에서, 그 척박한 산간 지방 주민들의 인간미 넘치는 삶을 이야기하며, 그들이 낯선 나그네를 환대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새로운 농담을 배우기 위해서라고 했다. (p108)

저런 구절이 있었던가 기억이 전혀 없다. 보통 리 퍼머는 여행작가라고 하지 않나 방랑 학자란 말도 멋있긴 한데 좀 낯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지하의 타는 목마름으로 가 처음 발표되었을 때, 그 시가 폴엘뤼아르의 시 「자유를 표절했다고 생각했던 사람들도 민주화의 대의를 위해 입을 다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채링크로스 84번지
헬렌 한프 지음, 이민아 옮김 / 궁리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혹 채링크로스가 84번지를 지나가게 되거든, 내 대신 입맞춤을 보내주시겠어요? 물론이죠. 가능하다면 뜨거운 포옹이라도 기꺼이 할 수 있습니다만.... 서점은 없어진지 오래고 이제 그 자리는 맥도날드가 차지하고 있다. 그래도 지난날의 따뜻한 사연들이 다 헛되이 없어지지는 않았다그 옛날 서점이 있었던 자리 벽기둥에 동그란 기념 동판이 하나 붙어있다. 빛이 바래고 녹이 좀 슬었지만 이런 게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비행기를 열 한 시간이나 타고 와서 입맞춤을 보내는 돼지까지 있으니, 서점이 사라졌다고 눈물을 줄줄 흘리며 슬퍼하거나 괜실히 쓸쓸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겠다. 소생은 20년 동안이나 편지질을 하면서도 끝끝내 런던을 방문하지 못했던 헬렌과 전후에 궁핍한 생활을 했던 서점 직원들을 가만히 생각하면서 치킨버거 세트를 먹었다.

 

 

 

 

 

 

 

 

근처에 서점이 있어서 몇 장 찍어봤습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8-02 14: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아 붉은돼지님 여기 다녀오셨군요!
저도 재작년이었나 런던 가서 채링크로스 84번지 서점 찾다가 못찾고 다른 서점 직원에게 물어보니 없어졌다고... 흑흑 ㅠㅠ
너무 서운했어요.
그렇지만 저도 울지는 않았습니다.

붉은돼지 2019-08-02 14:59   좋아요 0 | URL
어머! 다락방님도 다녀오셨군요...
저는 저 동판이 길바닥에 있다고 생각해서 저 근처에서 고개를 숙이고 한참을 찾아더랬습니다. ㅜㅜ
서점은 없어졌지만 어쨋든 그냥 갈 수가 없어서....결국 햄버거만 잔뜩 먹고 말았습니다. 흑흑...

서니데이 2019-09-11 20: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붉은돼지님, 추석인사 드리러 왔습니다.
가족과 함께 즐겁고 좋은 추석명절 보내세요.^^

붉은돼지 2019-09-12 23:32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감사합니다
풍성하고 행복한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transient-guest 2019-09-25 07: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부러운 여행을 하시다니요. 저도 더 미루지 말고 근처의 City Lights Bookstore에 가야겠습니다. 서점은 언제 사라질지 모르니까 조바심 나네요.

붉은돼지 2019-09-25 13:21   좋아요 1 | URL
저는 사실 도서구입은 거의 인터넷으로 하기 때문에 서점은 거의 가지 않습니다만 저런 유명한 서점이 없어지는 것은 아쉽기는 합니다. 하지만....저런 작은 동판이라도 남아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입니다. 저것마저 없었으면 정말 섭섭했을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