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 변호사
존 그리샴 지음, 강동혁 옮김 / 문학수첩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이었을까? 불량 변호사의 약간의 활약은 있으나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짜릿함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반호 [리마스터링]
리차드 톨프 감독, 로버트 테일러 외 출연 / 에이치디엔터테인먼트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반호

(Ivanhoe)



 감독 : 리처드 소프

 출연 : 로버트 테일러. 엘리자베스 테일. 조안 폰테인 등


 1952년에 미국에서 제작된 영화로 월터 스콧의 동명의 역사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12세기, 십자군 전쟁에서 색슨족 기사인 아이반호는 홀로 싸웠다. 영국의 용

감무쌍한 리처드 왕은 귀국하던 중 실종되었고, 색슨과 노르만의 갈등은 나라

안의 혼란을 가중시켰다. 결국 백성들은 왕의 죽음을 애도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왕이 살아있다고 믿은 아이반호는 왕을 찾아 헤매다 오스트리아에 이르게 되었는데......)


 여러 성들을 돌며 리처드 왕의 행방을 찾던 아이반호는 어느 성에 그가 갇혀있는 것을 확인하였는데, 동생 존 왕자가 그의 몸값 15만 마르크를 주지 않고 노르만 기사와 짜고 왕위를 노린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셔우드 숲에서 기다리던 아이반호는 애쉬비로 가는 노르만 기사들의 길을 안내하여 세드릭의 성에서 하루를 묵게 한다. 그곳은 자기 아버지의 성이고 사랑하는, 아름다운 로웨나 공주가 있는 곳이지만 아버지의 말을 듣지 않고 십자군 전쟁에 참여한 아이반호는 아버지로부터 배척을 당하고 있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그날 세드릭 성에는 또 다른 이삭이라는 유대인 손님이 찾아온다. 그리고 노르만의 기사들은 무례하게도 아름다운 로웨나 공주를 보고 싶어 하는데.....


 12세기, 십자군 전쟁이 한창이던 가운데 잉글랜드의 색슨 인과 노르만 인들 사이의 대립을 배경으로 왕위를 노리는 왕의 동생 존 왕자에 대항하는 아아반호와 로빈훗 일당의 활약을 그리고 있는 사랑과 무용의 이야기이다.


 음모나 결투, 공성전(攻城戰) 등에서도 극적인 전개는 없지만 이야기를 아기자기하게 안정적으로 이끌어가는 특징을 보이고 있는 영화다. 아이반호와 로빈훗이 함께 출연하니 가벼운 오락물로 감상하기에는 손색이 없는 것 같다.


 국내 개봉 시에는 흑기사라는 제목으로 소개된 것 같은데 벌칙 받는 사람을 대신해서 벌칙을 받아주는 사람을 일컫는 흑기사가 이 이야기에서 유래된 것 같

.


 세기의 미녀라고 평가받는 전설적인 배우이자 출연하는 영화마다 엄청난 히트를 치며 30년 가까이 명성과 인기를 한 몸에 받은 스타, 엘리자베스 테일러. 영화에서만큼, 18세에 결혼하여 8번의 결혼과 이혼, 그 외에도 수많은 남자 배우들과의 염문을 뿌리고 다녔던 것으로 유명한데 출연 당시 20세의 풋풋한 연기를 볼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반호 [리마스터링]
리차드 톨프 감독, 로버트 테일러 외 출연 / 에이치디엔터테인먼트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반호] 월터 스콧의 동명의 역사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12세기, 십자군 전쟁이 한창이던 가운데 잉글랜드의 색슨 인과 노르만 인들 사이의 대립을 배경으로 왕위를 노리는 왕의 동생 존 왕자에 대항하는 아아반호와 로빈훗 일당의 활약을 그리고 있는 사랑과 무용의 이야기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1-09-17 20: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하길태님 오늘부터 추석연휴 시작입니다.
즐거운 명절과 좋은 주말 보내세요.^^

하길태 2021-09-17 21:17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서니데이 님도 좋은 시간 보내세요.^^
 
장길산 세트 1-10 완결 세트
창비 / 1996년 2월
평점 :


장길산

                                                                                 황석영

[ 10 ]

 

 송상 상단의 행수 박대근은 이제 다른 물화는 재쳐두고 재배된 인삼의 거래에만 집중하기로 계획을 바꾸었고 중국으로 무역을 떠나면서 지나는 길에 길산을 만나러 갔다.


 길산의 해서 활빈도 역시 이미 예전과 같은 한줌의 명화적당이 아니었다. 그들은 진작부터 박대근의 도움을 받아왔고 은점을 개설하여 엄청난 부를 축적하였으며 무진년의 미륵도의 잔당들뿐만 아니라 사안과 언진산, 함흥 백운산과 원산 고원 일대, 평안도 묘향산 부근과 낭림산맥 일대의 녹림당들도 모두 스스로 길산의 수하가 되어 그 수가 무려 거의 천여 명에 이르고 있었다.


 길산은 드디어 묘향산에서 명근스님이 되어 있는 아버지를 만났지만 그 만남은 길지 않았고 곧 바로 묘향산을 떠났다.


 이제, 장길산의 혈당들은 송도의 박대근, 강화의 우대용, 서강의 모신이, 파주의 이경순, 포천의 복만이와 살주계, 황주의 미륵도 유민, 봉산, 낭림산맥 운봉산, 향산 등등과 연계가 이루어져 그 조직이 엄청나게 탄탄하고 커져 있었다.


 사당패 모가비였고 한때는 검계에 들어 천마산 솔부리의 두령 노릇을 하였으나, 산지니의 죽음, 검계와 미륵도의 패망과 어릴 적부터의 친구 황회가 참수되는 일을 겪으면서도 한 번도 자신의 이해를 떠나 위험을 자초하는 짓을 저지르지 않은 고달근이 부상대고를 꿈꾸며 길산의 패에 들어가 발도 넓히고 제법 자리를 잡아갔다.


 그 즈음, 사주전의 폐단이 자심해지자 좌포청에서는 사전의 원류를 파내려하였는데, 그 줄기를 따라가다가 검계의 잔당들이 관계가 있음을 알게 되어 몇 놈을 체포하여 알아보니 고달근의 이름이 나오고 그가 장길산과 동류가 되었다는 사실을 밝혀 내었는데......


  길산이 잡히지 않자 임금은 비망기를 내려 장길산의 체포를 독려하였지만 장길산의 활빈도의 활약은 사라지지 않고 이어지고 있었다.


 역사적으로도 그렇고 소설 속에서도 그렇고 장길산의 죽음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는 것 같다. 그렇게 끝나는 대단원이 조금은 아쉽기도 하다.


 홍길동, 임꺽정과 함께 조선의 3대 도적 중의 하나인 장길산. 천민으로 태어난 한을 품고 세상을 바꿔보려고 노력하지만 결국은 뜻을 펴 보지도 못하고 도적으로만 후세에 이름을 남긴다.


 홍명희의 임꺽정에 영향을 받았다고 하는데 그런 점들을 여러 곳에서 느낄 수 있고, 신분제 사회에서 철저하게 소외된 천민들의 삶과 애환을 바탕으로 하여 사회의 변혁을 도모한다는 점은 작가의 사상이 더해진 결과가 아닌가 하고 느껴진.


 녹림의 두목이었던 장길산이 더 큰 뜻을 품고 한양의 도모하려 계획하는 것까지는 좋으나, 신출귀몰한 장길산의 활약을 기대했지만 아무리 역사적 사실을 감안하였다 하더라도, 소설인데 - 정작 그의 활약이 나오는 부분은 극히 적고, 기대했던 것보다 싱겁게 끝난 감이 있어 금강산에서 도를 닦고 무술을 연마한 것이 아깝기조차 하다. 그것도 호랑이와 같이 지내기도 했는데.


 소설 속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것은 황해도와 그 이북의 산간들의 지리적 묘사가 아주 자세한데 아마도 작가의 행적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닌지 하는 생각을 해 보기도 하였다.


 아무튼, 소설 속의 당쟁 등의 역사적인 사건이나 몇몇 지루한 설명 등의 전체적인 흐름과 융화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기는 했지만 계속 이어지는 개별적인 사건들의 흐름은 재미있었고, 독자들의 흥미를 유인하기에 충분한 작품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길산 세트 1-10 완결 세트
창비 / 1996년 2월
평점 :


[장길산] 10. 장길산의 활빈도의 세력이 커졌고, 위조주전을 만들어 통용하는 것이 발각되었다. 그 배후에 결국은 길산이 있음을 안 최형기가 다시 그를 토포하기 위해 나섰지만 또 다시 실패하였다. 혈당을 배신하고 부귀를 누리던 고달근이 참수되었고 뒤이어 최형기도 길산에 의해 죽음을 맞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