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이 오면
알라딘(디폴트) / 1994년 2월
평점 :


내일이 오면

(If Tomorrow Comes)

                                                                                       시드니 셀던

 

  도리스 휘트니는 사랑하는 딸 트레이시에게 전화를 한 후 관자놀이에 권총을 갖

다 대고 방아쇠를 당겼다.

  트레이시 휘트니는 챨스의 아이를 임신한 상태로 그와의 행복을 꿈꾸다 어머니의 부음을 듣고 달려갔다. 그녀는 어머니가 이 도시를 지배하는 마피아 안토니 오사티의 밑에서 일하는 조우 로마노라는 전문 사기꾼에게 당하여 재산을 모두 탕진하고 큰 빚까지 지면서 사기죄로 고소를 당하게 되자 결국 자살을 선택했음을 알게 되었다.

 

  트레이시는 전당포에서 권총을 구입하여 조우 로마노를 찾아갔으나 로마노는 오히려 그녀를 강간하려고 덤비기 시작했다. 엎치락뒤치락하면서 트리에시가 총을 발사했고 조우가 쓰러졌다. 조우가 죽을 것으로 판단한 그녀는 놀라 구급차를 부르고 현장을 빠져나와 공항에서 필라델피아 비행기를 타려다 붙잡혔다.

 

  그녀는 조우의 흉계에 빠졌고 관선 변호인인 페리 포프의 3개월 금고형의 집행유예를 받을 수 있다는 꾐에 빠져 유죄를 인정하게 되었다. 그러나 헨리 로렌스 판사는 그녀에게 15년 형을 선고하였다. 녀는 그때서야 비로소 함정에 빠졌다는 것을 알았다.

 

  트레이시 휘트니의 사건은 뉴스가 되어 전국으로 퍼져 나갔고 겨우 챨스와 통화가 되었지만 자세한 내용은 제쳐두고 사실관계만을 확인한 챨스는 애기에게 최선

의 길이라고 생각되는 일을 스스로 결정하라며 전화를 끊고 말았다.

 

  남루이지애나의 여성 교도소에 수감되어 지옥 같은 감옥 생활을 시작한 그녀는 자신의 삶을 파괴한 인간들에 대한 증오심으로 언제일지 모르지만 그날이 오면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는 복수의 칼을 갈게되었다.

 

 그녀는 운좋게 석방되어 조우 로마노, 안토니 오사티, 페리 포프, 헨리 로렌스를 차례로 제거하지만 챨스에게는 복수하지 않았다.

 

 전과자의 신분으로 사회 적응의 어려움을 느낀 트레이시는 이후 부정하게 돈을 모은 부자들을 상대로 기발한 방법으로 사기와 절도 행각을 벌인다. 그녀를 쫓는 인터폴과 쿠퍼를 비웃듯이 그녀의 활약은 계속된다......

 

  언젠가 영화로 본 듯한 느낌이 있기도 한 것 같다. 통쾌한 복수와 기발한 방법의 사기와 절도. 비난할 수만도 없는 트레이시의 제 2의 인생이 흥미진진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일이 오면
알라딘(디폴트) / 1994년 2월
평점 :


[내일이 오면: 시드니 셀던 저] 언제 읽어도 재미있는 한편의 영화같은 시드니 셀던의 소설들. 이번에는 함정에 빠뜨려 어머니를 죽게하고 자신의 삶을 파괴한 자들과 사랑을 배신한 남자에 대한 복수극이 벌어진다. 악당들을 하나하나 해치우는 주인공을 보며 쾌감이 배가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1-12 21: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12 2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moonnight 2020-01-13 08: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드니 셸던 예전에 푹 빠져서 밤새가며 읽었네요. 다시 읽고 싶어집니다^^

하길태 2020-01-13 21:51   좋아요 0 | URL
moonnight님 반갑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스릴러 작가 중의 한 사람이라서 옛날 책들을 찾아서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다시 읽어도 실망하지 않으실 것 같네요.
 
향수 (양장) -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0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향 수

(Das Parfum)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

(Die Geschichte eines Mörders)

                                                                                파트리크 쥐스킨트

 

  현대인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악취가 도시를 짓누르고 있던 18세기 프랑스, 그 가운데서도 가장 악취가 심했던 곳은 파리였다. 바로 그곳에서 1738. 7. 17 장 바티스트 그르누이가 태어났다.

 

 태생부터가 비참했던 그는 냄새로 모든 사물을 파악하고 향수를 만드는 장인이 된다. 그리고는 인간의 냄새를 향수로 만들고, 소녀의 향기에 심취하여 그것을 향수로 만들기 위해 25명의 소녀의 연쇄살인까지 서슴치 않는다. 결국 체포되었지만......

 

 전체적으로 음침하고 그로테스크한 분위기 속에 진행되는 확실한 소설이다. 황당하기도 하지만 냄새를 소재로 이런 글을 쓸 수 있는 상상력 자체는 대단한 것 같다. 작가는 아마도 기발한 방법으로의 세상의 지배를 꿈꾸었는가 보다. 그런데 왜 그 모든 사람을 매혹시킬 수 있는 향수를 소녀들에게는 사용하지 않고 목숨을 앗아야 했을까? 독자들의 극적인 호기심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향수 (양장) -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0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은둔자적인 작가 파트리크 쥐스킨트. 냄새가 지배하는 세상에서 냄새 없는 주인공의 성격을 음침하고 그로테스크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상한 분위기가 자꾸 책장을 넘기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 (완전판) - 오리엔트 특급 살인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신영희 옮김 / 황금가지 / 2002년 5월
평점 :
품절


오리엔트 특급 살인

(Murder On The Orient Express)

                                                                               서 크리스티

 

 유럽 대륙을 횡단하는 오리엔트 특급 열차. 한 남성이 살해되었다. 푸아로 탐정이 국제 침대차 회사의 중역 부크의 의뢰로 수사에 착수했다. 폭설로 열차는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피해자는 라쳇, 12군데나 칼에 찔려 사망했다. 피해자가 발견된 객실의 창이 열려있었으나 누군가가 창문을 통해 출입한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다. 피해자의 호주머니에 들어 있던 시계는 심하게 쭈그러진 채 115분에 멈춰있었다.  

 

  범인은 이스탄불 칼레행 객실에 있는 승객들 중에 있을 것이 분명했다.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것은 H자가 새겨진 손수건과 담배 파이프 소제기, 옆 객실 칸에서 발견된 차장 유니폼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단추가 있을 뿐이었다. 부크와 푸아로, 의사, 차장을 제외한 12명의 승객과 그들의 짐들을 조사한다. 하지만 그들을 세계 각지에서 온 사람들로 살인 사건과 크게 연관성을 찾기 힘들었고 그들의 소지품에서도 특별한 것을 발견할 수 없었다.

 

  그런데 피해자의 객실에서 타고 남은 종이 재를 가열하여 피해자의 신원을 밝혀낸다......

 

  과연 미스터리의 여왕다운 독자들의 상상을 초월한 설정이었다. 아마도 그녀는 천재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