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크
아리엘 제퉁 감독, 제라르 랑방 외 출연 / 비디오여행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젤리크] 세르잔느 골롱의 역사 대하소설 베르사유의 일부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17세기, 절대왕정을 수립한 루이 14세 시대에 권력을 지향하는 암투와 음모, 그 거대한 음모의 한가운데 선 아름다운 안젤리크의 굴복하거나 타협하지 않는 활약이 펄쳐진다. 후속편을 기대하기엔 시간이 너무 늦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와일드 영
미카엘 하프스트룀 감독, 안드레아스 윌슨 외 출연 / 미디어허브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와일드 영

(Ondskan, Evil)



 감독 : 미카엘 하프스트롬

 출연 : 안드레아스 윌슨. 헨릭 룬스트롬린다 길렌베르그. 구스타프 스카스가

         드. 마리 리차드슨. 요한 라바에우스 등


 2003년에 스웨덴에서 제작된 영화로 스웨덴 작가 얀 기유의 베스트셀러

이 원작이다.


 의붓아버지와 생활하는 에릭은 식탁에서 식사를 할 때조차 학대를 당한다.

사가 끝나면 본격적인 매질이 시작되는, 의붓아버지는 에릭을 치고, 에릭이

맞는 소리를 듣기 싫은 어머니는 피아노를 치고.


 그렇게 생활하는 에릭은 학교에서 문제아. 어느 날 에릭은 친구를 무자비하게 구타하였고, 교장 선생님은 에릭을 악마라 칭하며 퇴학시킨다. 전국에 있는 공립 고등학교에서는 그를 받아줄 학교가 없어서 그는 사립 기숙사 학교로 전학을 가게 된다.


 에릭을 사랑하는 어머니는 애장품이던 그림들을 팔아서 아들의 기숙학교 비용을 마련하였고, 이번이 마지막이니 제발 말썽을 부리지 않기를 당부한다.


 전학 후 룸메이트인 피에르와 가깝게 지내며 조용히 학교생활을 마치고 싶어 하였던 에릭은 상급생들의 말을 고분고분 듣지 않은 탓에 곧 그들의 눈 밖에 나게 되고 그들의 끊임없는 폭력과 따돌림에 시달리게 되는데......


 세상에 이런 학교가 있다니, 에릭은 악마가 아니다. 조직적으로 하급생을 괴롭히는 상급생들이나 그런 사실을 알고도 그것을 암묵적으로 허용하는 교장 이하 선생들이 악마다.


 집단 따돌림과 폭력이 이렇게 끔찍한 줄, 이 영화를 보면서 다소나마 이해할 수 있었다. 불의에 맞서는 에릭의 고독한 저항에 박수를 보내며, 그의 저항이 의붓아버지에게만은 예외가 되는 선택적 저항이 아니었음이 다행스러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와일드 영
미카엘 하프스트룀 감독, 안드레아스 윌슨 외 출연 / 미디어허브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와일드 영] 스웨덴 작가 ‘얀 기유’의 베스트셀러 ‘이블(Evil)’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문제아가 입장이 바뀌어, 집단 따돌림의 피해자가 되어 저항한다. 왕따의 실체를 보며 굴복하거나 피하거나 저항하는 것이 피해자의 몫이라니 정말 끔찍하다. 세상에 이런 학교가 있나 싶을 정도로 분노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길산 세트 1-10 완결 세트
창비 / 1996년 2월
평점 :


장길산

                                                                           황석영

[ 6 ]


 자비령 부근에 들끓던 녹림처사들을 평정한 것은 최흥복이었다. 최흥복은 농사를 짓고 살던 평민이었는데 환곡과 관련한 관청의 횡포가 자심하자 농민들의 소요에 앞장을 섰다가 산으로 피신한 후 주변의 여섯 파의 두령들을 모두 도륙내고 명실공히 자비령의 주인으로 군림하였었다.


 그런 최흥복이 구월산 패거리의 은을 털고 만동이를 습격하여 중태에 빠뜨리는 사건을 일으켰다. 길산과 김기를 비롯한 구월산 패들은 그를 잡아 족치기로 하였

고 우선 김기로 하여금 그가 어떤 인물인지를 알아보기로 하였다.


 계략을 세우고 그의 산채로 접근한 김기는 최흥복이 무지막지한 인물이 아님을 알고는 그를 궁지에 몰아 사로잡을 생각을 하고 작전을 준비하였고, 작전대로 그

의 부하들을 우선 제거한 다음 어렵지 않게 그를 생포하여 수하에 거두었다.


 구월산 패거리가 된 최흥복은 길산의 허락을 받고 강선흥과 함께, 노비가 되었다는 형수와 조카를 구하러 갔다. 그러나 형수는 이미 권관의 첩이 되어 있어 동행하기를 거부하였고 최흥복은 조카만 구할 수밖에 없었다. 그 과정에서 최흥복과 함께 저항을 하다가 붙잡혀 죽은 박서방의 아낙과 아이도 함께 데리고 입산하였.


 함께 하산하여 최흥복을 도왔던 강선흥이 박서방댁을 마음에 들어 했고 입산 후 둘이 혼례식을 올리게 된다.


 봄부터 기근이 전국을 휩쓸고 있었다. 연이어 굶주린 백성들을 역병이 덮쳤다. 팔도가 굶주림과 병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그 중에서도 황해도 지방이 가장 심하였다. 노상에는 양식을 구하러 다니다가 쓰러져 죽은 자의 시체가 즐비하고 버려진 아이들의 무리지어 대처를 떠돌았다. 기운이 남은 자는 곡식 한두어 되를 빼앗기 위하여 함부로 사람을 죽이곤 하였다.


 고을마다 진휼을 한답시고 관가 앞에 죽 솥을 내걸었지만 어림없는 짓이었다. 살아남은 자들은 자식을 팔고, 가족들은 사방으로 흩어져 살길을 찾다가 스스로 노비가 되는 것을 자청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부자들은 양식을 광 속에 산더미처럼 쌓아두고 굳게 대문을 걸어 잠그고서 하인배로 하여금 기민이 얼씬거리지 못하도록 엄중히 단속시켰다. 간혹 그 가운데 진휼을 원하는 이가 있었으나, 대개는 공명첩을 바라고 하는 일이라 고작해야 쌀 수십 석으로 턱없이 부족하였다.


 이때 구월산 패들이 활빈을 하러 나서서 부자들의 광에 쌓여있던 곡식을 풀어 굶주린 백성들에게 나누어 주기도 하였다. 부자들은 그들의 대의명분에 눌려서 제대로 관에 신고조차 못하고 본의 아니게, 억지 춘향으로 진휼들을 하게 되기도 했.


 해서 지방 곳곳에서 이런 일들이 생기고 그것이 활빈당을 자처하는 장두령의 무리라는 것이 소문이 나자 감영의 관찰사 이세백은 수하의 김식을 비롯한 장교 여섯 명을 뽑아 장길산의 목을 쳐오도록 지시를 내렸다.


 김식은 한양에서부터 이세백을 따라온 자로서 검술 솜씨가 출중하여 이세백이 특히 아끼는 자였는데 명을 받자마자 장사꾼으로 위장하고 길을 나섰고, 구월산 졸개 몇을 죽이고 길산을 유인해 내려 하였다.


 하지만 구월산 패들도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길산 세트 1-10 완결 세트
창비 / 1996년 2월
평점 :


[장길산] 6. 자비령을 평정한 최흥복이 만동이를 습격하여 중태에 빠뜨리자 길산과 김기가 나서서 그를 제압하고 수하로 만들었다. 전국적인 기근에 역병까지 덮쳐 백성들이 죽어나가자 구월산 패거리들은 부자집을 습격하여 활빈을 하였고 그들을 체포하려는 김식을 비롯한 관군들과 결투를 벌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