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위 49도선
피터팬픽쳐스 / 200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위 49도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에서 제작된 선전물이다. 당시 악명을 떨치던 유보트의 민간에 대한 무차별 공격과 군인들의 주민들에 대한 무차별 살상은 전체주의에서 개인의 인명 경시 경향을 나타내는 것 같다. 자유와 평화를 모르고 전쟁광으로 세뇌된 나치즘의 실체를 보는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 위도우

(Black Widow)



 감독 : 케이트 쇼트랜드

 출연 : 스칼렛 요한슨. 플로렌스 퓨. 이첼 와이즈. 데이빗 하버 등


 2021년 미국에서 제작 개봉된, 현재 상영 중인 영화다.


 1995, 오하이오. 나타샤, 옐레나, 마 멜리나, 아빠 알렉세이 가족은 평화

로운 저녁 식사 시간을 가지는 듯하다하지만 그들은 누군가로부터 달아나 했고 그 시간이 이르게 된 것 같았다.


 가족은 간단한 짐만 챙겨 급하게 차에 몸을 싣고 정든 집을 뒤로한 채 숨겨 두

었던 비행기를 타는데 사이렌을 울리며 추적하던 경찰은 코밑까지 바짝 추격해 온다.


 그들은 간신히 탈출에 성공하여 쿠바의 어느 기지에 도착하였는데, 총에 맞은 엄마와 가족들은 모두, 각자 뿔뿔이 헤어지게 되는데......


 슈퍼 히어로들이 등장하는 마블영화다. 블랙 위도우는 <아이언맨 2>를 시작으로 <어벤져스: 엔드게임>까지 7편의 마블 작품에 출연한 캐릭터라 하지만 그런 장르들을 즐겨하지 않다 보니 생소하기만 하다. 감상 전에 사전 지식이 좀 있어야 제대로 즐감할 수 있을 것 같다.


 슈퍼 히어로들이 등장하는 영화와 구성은 대동소이하다. 황당한 야망을 가진 최고의 악당을 쳐부순다는 이야긴데, 액션 장면들이 볼만하다. IMAX 영화로 소개되고 있는데 IMAX 상영관에서 보면 느낌이 확연할 것 같다. 무더운 여름철에 보는 시원한 액션, 나쁘지 않았다.


 Don McLeanAmerican Pie를 듣는 장면이 부각되는 것 같은데 무슨 의미가

있는건지? 영화를 자꾸 보다보니 별게 다 궁금해지고 그리고 또 알게 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21-07-20 08: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돈 매클레인의 미국 파이,
참 좋은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하길태 2021-07-20 15:08   좋아요 1 | URL
예, 근데 노래가 좀 길죠?
그의 Vincent도 좋아요.^^
 

대하소설에서의 지루함에 대하여


 대하소설을 워낙 좋아해서 즐겨 읽는 편이다. 어떤 동기나 계기가 있었던 건 아

니고 그냥 읽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라고나 할까?


 한 가지 요인으로 짐작되는 것은, 옛날에 공부할 때, 한 참 공부를 하다가 어느 순간에 능률도 오르지 않고 슬럼프에 빠지는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 그때 슬럼프 극복의 한 방법으로 그 기다란 장편 무협소설을 밤새 읽으며 컨디션을 조절했던 경험이 있었는데, 아마도 그런 것들이 잠재 요인으로 작용한 것이 아닌가 여겨지

기도 하고,


 그리고 또, 구태여 이유를 밝히라면, 이유야 많지. 우선은 재미있고, 그 재미가 오래 지속되기 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겠지만 단 권으로 이루어진 장편소설은, 살 때는 두툼한 책이 보기에 기분도 좋고 마음이 뿌듯하지만 막상 읽으려면 그 두께가 부담스러워지는 경우가 있는데 대하소설은 그런 것을 전혀, 한 번도 느껴 본 적이 없다그런 걸 보면 정말 대하소설을 좋아하기는 하는 것 같다.


 대하소설이라 하면, 길이로만 보면, 통상 원고지 700, 3권 이상의 소설을 말한다고 한다는데 내가 생각하기로는 3백 페이지, 5권 이상이면 대하소설이라고 칭해도 크게 잘 못된 생각은 아닐 것 같다.(물론 요즘은 대하소설도 점점 상업화의 영향을 받아 활자를 키우고 페이지를 줄이고 하여 10권 이상으로 나오는 것이 보통인 추세지만 3권짜리로 노벨상을 받은 훌륭한 대하소설도 있다.)


 그런데 그렇게 좋아하는 대하소설도 읽으면서 지루함을 느끼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물론 읽은 책들이 나름대로 유명세를 탄 널리 알려진 고전 소설, 유명 작가의 소설, 영화로 제작되어 인기를 끌었던 소설 등 - 작품들인데도 말이다. 왜 이런 경우가 발생하는지? 별 할 일 없는 사람이다 보니 쓸데없는 생각을 다 해 본

.


 1. 축약본

 대하소설의 축약본은 독자를 지루하게 한다. 독자가 원한 것도 아니고 원저자가 축약본을 따로 집필한 것도 아닌 것 같은데 역자가 출판사의 상업주의와 결탁(?)하여 내놓은 듯한 경우이다. 역자가 여러 이유를 들고 있지만 원작을 훼손한 것이 분명한 것 같고 원저자의 의도가 제대로 독자들에게 전달되지 않는 것 같아 독서의 시작부터 독자를 지루하게 만드는 것 같다. 그래서 다시 원작을 읽어야할 필요성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2. 반복되는 사건의 진행

 특히 전투 장면이 많은 소설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비슷한 상황의 전투가 비슷한 방법으로 특징 없이 반복되면 갈수록 지루함을 느끼게 된다. 아울러 발생하는 사건도 없이 긴 여정만 설명하는 경우, 산을 넘고 숲을 헤치며 강을 지나 덤불을 뚫고 등이 반복적으로 설명되면 그 부분은 책을 건너뛰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책 속에서의 그런 자연환경들의 변화를 어떻게 상상 속에서 특징을 달리해 가면서 형상화할 수 있단 말인지?


 3. 지나치게 작위적인 설정

 상기 2항과 관련된 얘긴데, 반복되는 상황의 지루함을 극복하기 위해선지 억지 상황을 만들고 앞뒤가 맞지 않은 지나친 방법들을 등장시키는 경우가 있는데 그것은 삼가야할 방법이다. 독자들은 그것이 억지로 끼워 맞춰졌다는 것을 다 알고 있, 그런 것을 식상해 하기 때문이다.


 4. 이야기의 전개가 처음의 주된 사건에서 점점 멀어져 갈 때

 처음의 사건이, 진행이 계속되면서 가지를 치고 또 쳐서 처음의 사건과 서로의 관련성이 너무 희석되었거나 전혀 다른 사건이 되었을 때. 이런 부분들은 빼버려도 전혀 작품의 진행에 지장이 없다. 그런 부분들이 분량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면 독자는 흥미를 잃고 지루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5. 지나치게 복잡한 사건의 전개

 동 시대에 여러 나라에서 일어나는 여러 사건들을 일정한 간격의 시간 순으로 번갈아 가면서 전개할 때. 이런 경우는 시작부터 너무 복잡하여 읽은 내용들이 머릿속에 들어오지를 않는데, 최소한 2-3권은 읽어야 작품의 흐름을 알 수 있게 되고 그것이 독자의 흥미를 반감시킬 수 있다.


 6. 이념 편향적인 소설

소설 속에서는 전지전능한 작가가 무슨 짓을 못할까만, 등장인물들을 딱 양쪽으로 편 가르기를 해놓고 노골적으로 선과 악으로 대비시킨다. 우리편은 선, , . 상대편은 악, , . 그것도 정도가 있지, 내 눈에는 다 보인다. 지루함을 넘어 짜증스럽기조차 하다.ㅉㅉㅉ


 뭐, 내가 느낀 대하소설의 지루함은 대충 이런 것들인데, 나의 생각만을 기준으로 했기 때문에, 내 생각이 절대적인 것이 아니며 그것이 틀렸을 수도 있다. 그래서 한 번 해 본 이야기인데 세금 내라는 소리는 하지 않겠지?ㅎㅎㅎ

-------------------------------------------------------------

 대하소설의 지루함에 대해 부분적인 견해를 밝혔지만, 일부 그런 경우가 있다는 것이고, 사실은, 대하소설을 즐기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대하소설은 전체적인 기승전결 속에서 또 각 권마다 아기자기한 기승전결이 들어있어서 이야기를 길고 재미있게 끌어가는 힘을 가진, 훌륭함을 간직한 문학의 한 장르이다.


 물론, 대하소설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그 부피만 보고도 지루함을 느낄 수 있겠다고 생각되지만, 대하소설은, 그 분량과 구성에서, 사전 자료를 준비하고 집필하는데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공감하면서 작가들에게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는데, 그래서 나는 독서 전, 후에 반드시 그런 점을 다시 한 번 마음에 새긴다. 그리고 아직도 많은 대하소설을 읽을 준비를 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ナミヤ雜貨店奇蹟)

                                                                히가시노 게이고


 세 명의 좀도둑들이 폐가를 찾아 숨어든다. 폐가는 나미야 잡화점’. 40년 전에 사람들의 고민을 해결해 주었다는데, 그들이 숨어든 날에도 달 토끼라는 사람으로부터 고민 상담을 요청하는 편지가 도착한다.


 세 사람은 긴가민가하면서 달 토끼의 고민 상담에 응하여 답장을 해 주었는데, 세상에나, 그 편지는 과거로부터 온 것이었고, 문 닫힌 나미야 잡화점 안에서는 시간의 흐름이 멈추는 것 같았다. 그들이 잡화점을 떠나려하는데 또 다른 편지가

도착했다.


 특별하게 재능도 뛰어나지 못하면서, 대학도 중퇴하고 가수가 되기를 희망하는 가쓰로는 아픈 몸으로 생선가게를 하는 아버지의 가업을 이어야 할 처지가 되었는데, 전날, 자전거를 탄 여자가 나미야 잡화점에 편지를 넣는 것을 보고는 자신도 편지로 고민 상담을 하고 답장을 받았다.


 음악을 포기하고 가업을 잇기로 결정한 순간에 아버지의 격려에 힘을 얻은 가쓰로는 다시 용기를 내어 음악을 계속하였고 마침내 최고의 가수 세리를 탄생시켰.


 그 후로도 부모와 야반도주를 하다 달아났다가 목각 조각가가 된 고스케, 그로부터 비틀즈 음반을 산 친구의 여동생 하라구치 에리코 등등의 등장하는 많은 사람들의 과거와 미래들이 얽히고설키는데......


 기존의 작가의 성향과는 다른 판타지 소설이다. 과거와 통하는 현재가, 과거에서 보면 미래가 된다. 과거 사람에게, 미래를 알고 있는 현재의 사람이 조언을 하니 어려울 일이 뭐 있을까? 소설에서는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전지전능한 작가가 소설 속에 들어가서 인간 세상의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듯하다.


 등장인물들도 나미야 잡화점을 중심으로 돌고 돌아 인연과 인연으로 연결되어 있. 재미있는 설정이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국가대표 2021-07-19 1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읽으면서 느끼었던 재미 와 감동이 다시 느껴지네요.

하길태 2021-07-19 21:26   좋아요 0 | URL
예, 저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의 판타지 소설이다. 나미야 잡화점의 조언은 현실이 되었다. 단 하루, 과거와 현재를 잇는 문이 열리고, 현재의 시간은 멈추지만 과거의 시간은 수많은 변화를 동반한다. 등장인물과 사건들이 잡화점을 중심으로 돌고 돌아 인연과 인연으로 연결되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