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 변호사
존 그리샴 지음, 강동혁 옮김 / 문학수첩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이었을까? 불량 변호사의 약간의 활약은 있으나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짜릿함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일 웹소설 쓰기 - 단계별로 따라가는 웹소설 맞춤 수업 Daily Series 17
김남영 지음 / 더디퍼런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일 웹소설 쓰기

                                                                          김남영


 요즘은 이제 슬슬 하산할 준비를 해야 하나생각하고 이제까지 내가 살아왔던 발자취를 돌아보며 그것을 기록으로 남겨, ‘내가 가고 난 후 아이들이 보게 하면

어떨까?‘하고 작업을 시작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래서 시작하기 전에 비슷한 자료들을 참고하기 위해 열심히 웹서핑을 하던 중 웹소설이라는 나에게는 다소 생소한 단어를 접하게 되었다.


 웹툰은 많이 들어봤지만 활자로 인쇄된 책들만 선호하는 나로서는 약간의 거부감(?)과 함께 호기심도 발동했다.


 원래가 궁금한 건 못 참는 성격이라 바로 내용 파악에 나섰다. ‘! 그래서, 그렇고 그런 것이구나.’하고 대강을 파악했는데, 나를 가장 놀라게 한 것은 하루에 원고지 30매 분량의 이야기가 매일 매일 연재되고 그것이 100, 200, 더 이상

끊임없이 계속 된다는 점이었다.


 유명 작가의 경우에도 1년에 한 권 정도의 소설을 발간하거나, 10권짜리 대하소설 한 작품을 10년 이상에 걸쳐 완성한다는데 웹소설 작가들은 어떻게 이런 분량의 소설들을 매일 쓸 수 있는지? 그들은 진정 글쓰기의 천재들이며 신 같은 존재들인가?


 그래서 나의 못 말리는 궁금증은 또 다시 이 책을 선택하고 읽지 않을 수 없었

.


 170 페이지의 두껍지 않은 책인데 그것도 그림을 빼고 여백을 감안하면 읽는 글자 수는 그렇게 많지 않다. 하지만 내용은 그 반대로 너무 알차게 느껴졌다. 설명은 군더더기 없이 간결하면서도 독자들의 궁금증을 충족시키기에 충분 한 것 같았고 무엇보다 작가의 진정성이 엿보이는 것 같아서 좋았다.


 지나친 수식이나 과장 없이 담담하게 있는 그대로, 느낌 그대로를 적어 간 것이 작가의 진솔한 면을 더 느끼게 하는 것 같았다. 물론, 나의 호기심도 충족되었지

만 웹소설 작가를 지망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길라잡이가 될 것 같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일 웹소설 쓰기 - 단계별로 따라가는 웹소설 맞춤 수업 Daily Series 17
김남영 지음 / 더디퍼런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일 웹소설 쓰기] 매일 수천 자의 글들을 연재하고 있는 ‘천재적인 능력자들’의 글쓰기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었으며, 웹소설 작가를 지망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길라잡이가 될 수 있는 책이었다. 설명은 간결하면서도 내용은 충실했고 무엇보다 작가의 진정성이 엿보이는 것 같아서 좋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맑음 2021-10-21 16:2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저 같은 사람을 위한 책이 군요^^
한 번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당~!
오늘도 영화 한편 보고계실 것 같은 느낌이~^^
무엇을 하고 무엇을 보든 즐거우셔야 해요~!!!

하길태 2021-10-21 16:31   좋아요 3 | URL
오! 그러세요?
저는 웹소설에 대해 잘 몰라서 보게 되었는데 그런대로 괜찮더라구요.^^
계획이 있으시면 건투를 빕니다.
예, ㅎㅎㅎ 이제 막 며칠째 보던 ‘아라비아의 로렌스‘를 끝냈습니다.
관심, 감사합니다.^^
 
[블루레이] 오리지널 씬 : 일반판
마이클 크리스토퍼 감독, 안토니오 반데라스 외 출연 / 아트비젼엔터테인먼트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리지널 씬

(Original Sin)



 감독 : 마이클 크리스토퍼

 출연 : 안토니오 반데라스. 안젤리나 졸. 토마스 제인. 잭 톰슨. 앨리슨 맥키

         등


 2001년에 미국에서 제작된 로맨스 스릴러물이다.


 (줄리아의 독백 : 사랑에서 벗어날 순 없어요. 볼티모어 신문에 광고가 났어

. 그 덕에 그녀를 만나게 된 거죠. 녀는 젊었고 남편이 필요했으며, 그에겐

아내가 필요했어요.)


 오늘, 모르는 여자와 만나서 9시에 결혼하고 10시에 출근할 거라는 쿠바의

커피 부호인 루이스 바가스는 여자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사랑 같은 건 필요 없으며, 여자는 예쁠 필요가 없고 싹싹하고 진실하고 애 잘 낳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미국에서 배를 타고 건너오는 못생긴 신부를 맞으러 부두에 간 루이스는 뜻 밖

, 생각지도 못한 아름다운 여인 줄리아 러셀을 만난다.


 그녀는 사진과는 달리 몹시 신비하고 섹시함을 지닌 여인이었는데, 그녀는 외모 때문에 자신이 선택 받는 것이 싫어서 남의 사진으로 자신을 숨기는 속임수를 썼다며 사과했다.


 그러자 루이스는 자신도 거짓말을 했다고 했는데, 자신은 커피 수출 회사 직원이 아니라 사실은 그 회사 소유주라고 고백하며 그녀를 몹시 마음에 들어 했다.

그래서 그들은 즉시 결혼을 하였고 루이스는 점점 줄리아에게 빠져들면서 행복한 결혼 생활에 만족하고 있었는데, 그 즈음 줄리아가 이상한 행동을 하기 시작했고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발생하기 시작하는데......


 이 영화에서의 ‘Original Sin’은 무엇일까? 탐욕? 배신? 악행으로의 유인?


 아내였던 여인으로부터 배신을 당했는데도 마음 한 구석에 남은 사랑 때문에 과감하게 미련과 단절하지 못한 것이 또 다시 배신을 당하는 결과를 초래하여 회복할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는다.


 ‘한 번 배신자는 영원한 배신자라 하더니 사랑에 대한 한 번의 배신이 한 번으로 끝난 것이 아니었다. 영화 속에서는 이 이야기가, 사랑이 삶에 미치는 힘에 관

한 이야기라 하고 있다. 삶을 치유하고 파괴하는 힘.


 하지만 그것이 루이스의 사랑에 대한 시각이라면 줄리아의 행위는, 그런 사랑의 힘을 이용하여 탐욕을 채우려는 희대의 사기꾼의 행동이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선한 사랑은 악을 이기지 못하고 사랑꾼이 사기꾼에 동화되어 두 사람이 함께 하게 되는데, 그것이 이 영화의 큰 줄기의 반전이었을까?


 하나의 사건의 반전이 또 다른 상황을 전개시키며 계속해서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상당히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다. 나무랄 수 없는 작품의 짜임새와 배우들의 연기력에 감탄했다.


 그런데 안젤리나 졸리의 아버지가 존 보이트라는 사실은 오늘 처음 알게 되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10-20 16: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존 보이트 미션임파서블1에도 출연하는데요. 부녀관계임을 알고나면 졸리 볼때마다 보이트가 생각나고 보이트 보면 졸리가 생각나고ㅋㅋ😆

하길태 2021-10-20 21:18   좋아요 2 | URL
ㅎㅎㅎ 앞으로 저도 그럴 것 같네요.ㅋㅋㅋ
 
[블루레이] 오리지널 씬 : 일반판
마이클 크리스토퍼 감독, 안토니오 반데라스 외 출연 / 아트비젼엔터테인먼트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리지널 씬] 제목에서 보면 ‘아담과 이브’의 성경 이야기를 생각나게 하지만 영화에서는 훨씬 더 세속적이고 구체적인, 사랑과 탐욕과 배신과 복수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악마의 탐욕에 찬 목소리에 휘둘려 사랑을 배신하지만, 악마와 사랑의 싸움에서 승자에게 편승한다면 배신도 승리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