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다시 일상이 시작되고

길게만 느껴졌던 설날 연휴가 끝났다.
다시 일상이 시작되어 행복하다.
피로한 연휴였지만 끝이 있다는 게 새삼 좋았다.
끝.
끝이 있다는 것이 주는 위안.

 

 

 

 


2. 고통 그리고 비참

어떤 고통도 머지않아 끝나는, 예정된 시간이 있다는 확신만 있다면 우리는 삶을 견디기가 좀 더 나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끝이 보이지 않는 고통은 얼마나 잔인한가. 지진으로 집이 무너지고 가족이 죽거나 크게 다친 것을 겪는 일. 또 지진이 일어날까 봐 공포를 갖고 사는 일. 그들의 고통을 헤아려 본다.(포항에서 일어난 지진에 대한 뉴스를 접하고 나서.)

 

 

하지만 나는 범인(凡人)인지라 남의 고통을 헤아리는 것을 그치고 다시 생활 습관의 노예가 되어 내 삶에 충실해지고 만다. 한가하게 책을 읽고 글을 쓴다. 이런 내게 에밀 시오랑이 다음과 같이 일침을 가할 것만 같다.

 

 

...............
이 지상에 비참한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그 무엇보다도 인간의 명예를 더럽히는 것이다. (···) 비참한 사람이 있다는 사실 앞에서 나는 음악이 있다는 것도 부끄럽다.(169쪽)

 

에밀 시오랑, <해뜨기 전이 가장 어둡다>에서. 
...............

 

 

 

 

 

 

 

 

 

 

 

 

 

 

 

그러나 나는 이 세상에서 일어나는 고통스럽고 비참한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사람임에는 틀림없다.

 

 

...............
- 아침부터 저녁까지 무엇을 하십니까?
- 내 자신을 견딥니다.(53쪽)

 

에밀 시오랑, <지금 이 순간, 나는 아프다>에서. 
...............

 

 

나도 나름대로 견디고 있는 무엇이 있다.

내 삶에도 힘겨운 시간이 어찌 없다고 할 수 있겠는가.

나도 내 삶을 견디는 시간이 있다.

그런 시간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게 인생이므로.

 

 

 

 

 

 

 

우리가 힘겨운 인생길을 걷는 시간에도 천연덕스럽게 꽃은 피어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2-21 16: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2-21 16: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8-02-21 16: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에 찍어놓으신 사진인가 봅니다.
예쁜데요? 이제 얼마 안 있으면 꽃이 피겠죠?
올해는 지난 겨울이 혹독해서 그런지 어느 때보다
봄꽃이 기다려집니다.^^

페크(pek0501) 2018-02-21 16:38   좋아요 1 | URL
맞아요. 1월에 제주도에서 찍었어요. 겨울에도 꽃을 볼 수 있어 좋아요. 식물원 같은 곳이라...

저도 봄꽃을 보고 싶고 사진으로 남기고 싶어 기다립니다. 반가운 스텔라 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