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문 / 전원교향곡 / 배덕자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36
앙드레 지드 지음, 동성식 옮김 / 민음사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사에겐 아내와 다섯 명의 자녀가 있다. 그런 목사가 오갈 데 없는 신세가 된, 눈이 먼 소녀를 자기 집에 데려와서 키우게 된다. 교육을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는 소녀는 목사의 집에서 교육을 받으며 하나씩 배워 나간다. 목사와 목사의 아들은 소녀를 사랑하게 되어 삼각관계로 얽힌다. 소녀는 성장하게 되고 개안 수술을 받아 세상을 보게 된다. 이러한 과정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목사가 일기 형식으로 쓴 것이 앙드레 지드의 <전원교향곡>이다.

 

 

과연 그녀가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은 목사일까, 목사의 아들일까? 시력을 되찾은 그녀가 가장 놀라워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녀는 세상을 보게 되어 이전보다 행복해질까? 행복해진다면 명작이 아닐 것 같은데... 이런 것들을 궁금해 하며 읽을 수 있는 소설이다.


 
<전원교향곡>을 읽는 동안 자주 밑줄을 그었고 그 내용에 푹 빠져들곤 했다. 나를 열독하게 만드는, 이렇게 마음에 스며드는 소설을 만난 게 반가웠다. 예전에도 읽은 적 있는데 그때와는 느낌이 전혀 달랐다. 이제야 이 작품이 불후의 명작임을 인정하게 되었다. 재독의 가치를 느끼며 마치 처음 읽는 것처럼 놀라고 감탄했다. 

 

 

내가 밑줄을 그은 문장 중 몇 개 골라 옮기고 그것과 관련한 내 생각을 달아 보는 것으로 리뷰를 쓰고자 한다. 

 

 

『“(중략) 나는 베르길리우스의 ‘얼마나 행복한가!’라는 시구 다음에, 우리가 배운 ‘자신의 행복을 안다면’보다도, 차라리 ‘그들의 불행을 모른다면’이라는 구절을 붙였으면 해. 불행을 모를 수 있다면, 사람들은 얼마나 행복할까!”』(232쪽)

- 앙드레 지드, <좁은 문 · 전원교향곡 · 배덕자> 중 ‘전원교향곡’에서.

 

→ 만약 우리 모두가 장애인이라면 자신이 장애인이라고 해서 불행하다고 여기지 않을 것이다. 자신이 불행한 점을 모른다면 불행한 사람으로 살지 않을 거라는 말이다. 남과 비교하여 자기가 남보다 못한 그 차이로 인해 불행은 시작된다고 할 수 있다. 

 

 


『“정말로 땅은 새들이 이야기하는 것처럼 아름다운가요? 사람들은 왜 그걸 더 말해 주지 않을까요? 목사님은 왜 제게 이야기해 주지 않으세요? 제가 그걸 보지 못한다는 걸 생각하고 저를 괴롭히게 될까 봐 그러세요? 잘못 생각하시는 거예요. 제가 새들의 노래를 얼마나 잘 알아듣는다고요. 새들이 말하는 걸 전 모두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제르트뤼드, 눈이 보이는 사람들은 너만큼 새들의 노래를 잘 듣지 못한단다.”』(238쪽)
- 앙드레 지드, <좁은 문 · 전원교향곡 · 배덕자> 중 ‘전원교향곡’에서.

 

→ 맹인이 아닌 우리는 새소리가 들려 와도 그것의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한다. 눈에 보이는 것들에 마음을 빼앗겨서인지 모른다. 그렇다면 맹인은 눈에 보이는 게 없어 귀에 들리는 소리에 집중할 수 있어서 새소리의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눈 뜬 사람들은 자신들의 행복을 모른단다.” 하고 나는 마침내 말했다.
그러자 그녀는 곧 부르짖었다.
“그렇지만 보지 못하는 저는 듣는 행복을 알아요.”
그녀는 내게 바짝 다가와서 어린 아이들처럼 내 팔에 꼭 매달려 걷고 있었다.
“목사님, 제가 얼마나 행복한 줄 아세요? 목사님을 즐겁게 해 드리려고 이런 말을 하는 게 절대 아니에요. 절 좀 보세요. 거짓말을 할 때는 얼굴에 나타나지 않아요? 저는 목소리만 듣고서도 그런 걸 아주 잘 알아요.』(244~245쪽)
- 앙드레 지드, <좁은 문 · 전원교향곡 · 배덕자> 중 ‘전원교향곡’에서.

 

→ 비장애인은 장애인에 비해 들을 수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할 줄 모른다. 귀로 들을 수 있음은 너무 당연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몸에 하나 이상의 장애를 가진 사람은 장애가 없는 신체 기관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가질 수 있다. 그래서 그녀는 듣는 행복을 아는 게 아닐까 한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1-01-18 22: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앙드레지드의 전원교향곡 책 이야기를 읽다가, 어? 우리 나라 오래전에 나온 영화 중에 그런 내용 있었던 것 같은데? 하고 검색해보았는데, 1974년에 나온 <청녀>라는 작품이 앙드레 지드의 전원교향곡을 원작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라고 해요. 그 영화 오래되어서 제목도 잘 모르고 자세한 내용은 잘 기억은 나지 않는데, 등장하는 인물들은 첫번째 문단의 내용 보고 생각났습니다.

페크(pek0501) 2021-01-19 12:44   좋아요 1 | URL
원작으로 재구성할 만한 작품 같아요. 일단 재미가 있거든요. 고전 중에 재미없는 건 정말 재미없잖아요. 이건 흥미롭게 전개된답니다.
개안 수술로 눈이 뜬 그녀가 목사의 외모를 보고 실망했나 봐요. 이런 얘기는 나오지 않지만 제 추측이에요. 사랑한다고 생각했는데 자기가 사랑한 사람은 딴 사람이라는 걸 깨달아요. 목사는 늙었거든요. 이에 반해 목사의 아들은 멋진 청년으로 자랐거든요. 안 그래도 목사는 그녀가 수술로 눈을 뜨게 된다는 사실에 불안을 느낀답니다. 늙은 자기를 보고 실망할까 봐요.
멋진 하루 보내세요. 댓글, 감사합니다.

희선 2021-01-19 02: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귀가 들리지 않는 아이도 딱히 자신이 소리를 듣지 못해서 힘든 게 없었는데, 부모가 그걸 못 봐서 인공와우 수술을 시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그것 때문에 아이는 이런저런 시끄러운 소리를 듣게 돼요 인공와우는 실제 귀로 듣는 것과는 다른 듯해요 비장애인이 장애인이 되면 그걸 아주 힘들어하지만, 어릴 때부터 장애가 있었던 사람은 그걸 힘들어하지 않는 듯합니다 장애인은 비장애인이 모르는 걸 알기도 해요 그런 게 있다는 걸 알아야 할 텐데... 보이지 않아서 보고 싶어하는 사람이나 들리지 않아서 듣고 싶어하는 사람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모두가 그런 건 아닌 듯합니다 비장애인 눈으로만 보면 안 될 텐데 그럴 때가 더 많겠지요


희선

페크(pek0501) 2021-01-19 12:48   좋아요 1 | URL
맞는 말씀이에요. 태어날 때부터 장애인이라면 생활에 익숙해져서 불편을 모르는 것 같아요. 성장해서 자신이 남과 다르다는 걸 인식하기 시작하면서부터 불행을 느끼는데 이것도 잘 극복할 수 있는 것 같더라고요.
어느 책에서 보니깐 장애인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만큼 불행하게 살지 않는다고 합니다. 장애가 없으면서도 불행을 느끼는 사람도 많은 걸 보면 참 아이러니하죠.
좋은 하루가 되시길...댓글, 감사합니다.


2021-01-22 00: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23 11: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감은빛 2021-02-02 17: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주 오래 전에 [좁은 문]은 읽은 기억이 나는데,
[전원교향곡]은 읽은 적이 없네요.
이 책을 사서 [좁은 문]도 다시 읽고, [전원교향곡]도 읽어봐야겠어요.
언제나 시간과 우선순위가 문제군요.
소개글 고맙습니다!

페크(pek0501) 2021-02-03 09:49   좋아요 0 | URL
저도 이번에 두 작품을 재독할 생각으로 구매한 책이었는데 좁은 문보다 전원교향곡이 더 마음에 닿았어요. 예전에 읽었을 땐 잘 몰랐는데 마치 처음 읽는 것 같더라고요. 일기체 형식이라 친근하게 읽혀요. 재독을 강추합니다.
언제나 필요한 건 시간이지요. ㅋㅋ
댓글,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