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특수성과 보편성이 있는 글을 써라 :
글을 잘 쓰고 싶다면 우선 좋은 글은 어떤 글인지 알아야 할 것 같다. 각자 추구하는 바가 다르겠지만 나의 경우엔 칼럼을 쓸 때 새로운 관점으로 쓰기, 를 지향한다. 그래서 당연한 걸 쓰지 않으려고 노력하지만 쓰고 보면 당연한 걸 쓴 것 같아서 만족스럽지 못할 때가 많다.

 

 

남이 생각하지 못한 특수성을 가질 것, 그러나 남이 공감할 만한 보편성을 가질 것. 이런 글이 좋은 글이라고 생각한다. 이 두 마리의 토끼를 잡는 것이 중요한 과제.  

 

 

독자가, 우리가 생각하지 못한 걸 당신이 글로 썼네, 라고 하면 특수성(새로운 관점)을 갖는 글이 되고, 그런데 읽고 보니 당신의 글에 공감이 가, 라고 하면 보편성을 획득한 글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런데 이 두 가지를 고려한, 적절한 균형점을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게 문제다. 

 

 

 

 

 

 


2. 매일 쓰고 반복 독서를 해라 :
40년 동안 언론인으로 활동하였고 특히 일본 아사히신문 1면에 있는 고정 칼럼을 13년이나 썼다고 하는 다쓰노 가즈오는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지극히 단순합니다.
  “매일, 무엇이든 쓰십시오.” 바로 이겁니다. 매일, 꾸준히 쓰는 사이에 분명 나만의 문장이 형태를 갖춰나갈 것입니다.
  야구 해설서를 아무리 읽은들 매일 배트를 휘두르는 연습 없이는 야구를 잘할 수 없습니다. 일기는 야구 선수가 매일 하는 스윙 연습에 해당할 것입니다.」
- 다쓰노 가즈오, <어느 노老 언론인의 작문노트>에서.

 

 

좋은 글을 쓰려면 ‘매일 쓰기’를 실천하라고 한다. 손가락의 감각을 잃지 않기 위해 매일 연습해야 하는 피아니스트처럼 글 역시 매일 써야 하나 보다. 아침에 일어나면 세수를 하듯, 아침 식사를 하고 나면 커피를 마시듯, 하루 중 가장 한가할 때를 정해서 그 시간에 습관적으로 매일 글을 쓰면 효과적일 듯.

 

 

매일 잠자기 전 조용한 밤에 일기를 쓰는 것이 좋은 방법일 것 같다. 또는 잠에서 깨어나자마자 노트북을 열어 매일 몇 줄이라도 쓰는 것도 좋을 듯하다.

 

 

 

  

 

 

 

 

 

 

 


 

 

 

 

 

 

 

이 책은 ‘마음에 명중하는 문장의 비밀’이란 부제가 말해 주듯이 ‘문장’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좋은 문장을 쓰기 위해서는 독서를 빼놓을 수 없으리라. 저자는 독서의 중요성도 강조한다.

 

 

  「오오카 쇼헤이는 스탕달의 <파름의 수도원>을 스무 번도 넘게 읽었다고 합니다.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은 “아마 그 두 배는 읽었다”고 했습니다. 반복해서 읽음으로써 그 책은 읽는 사람의 피와 살이 되었을 것입니다.」
- 다쓰노 가즈오, <어느 노老 언론인의 작문노트>에서.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은 내가 오래전 종이책으로 읽었고 최근 오디오북으로 반복해 들은 소설이다. 가슴이 찡하기도 하고 코믹한 부분도 있어 내가 좋아하는 작품이다. 오디오북의 좋은 점은 40분쯤 듣다 보면 잠이 와서 수면제 역할을 해 준다는 점이다. 한 시간을 설정해 놓고 잠들면 편해서 애용한다. 반복 독서를 하고 싶은 분들에게 오디오북을 추천한다.

 

 

 

 

 


3. 자기 약점에 대해서도 써라 :
글을 쓸 때 고민하는 게 하나 있다. 나 자신을 어디까지 보여 줄 것인가 하는 것이다. 내가 부끄럽게 여기는 경험 같은 건 쓰기가 꺼려져 독자에게 보여 줘도 되는 것들에 대해서만 쓰게 되는 게 나의 한계다. 이런 한계가 있다는 점은 내가 좋은 글을 쓰기가 어려운 이유 중 하나일 것이다. 이에 대한 임어당의 조언에 귀 기울여 들어 본다.

 

 

  「친근한 문체의 작가는 너그러운 기분으로 말을 한다. 그는 자기의 약점을 있는 대로 털어놓는다. 그러므로 결코 무장을 하지 않는다. 작가와 독자의 관계는 엄격한 교장 선생님과 학생과 같은 관계여서는 안 된다. 모름지기 친구 관계여야 할 것이다. 그래야만 비로소 온정미가 생기게 된다.
  자기 작품에 ‘나’를 쓰기를 두려워하는 사람은 결코 좋은 작가가 될 수 없다.」
- 임어당, <생활의 발견>에서.

 

 

 

 

 

 

 

 


 

 

 

 

 

 

 

 

 

 

 

 


댓글(8)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0-05-06 18: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에 걸음하셨네요.
하도 안 나타나셔서 코로나 때문에 미뤄 두셨던 책 출판에
몰두하시는 건 아닌가 했습니다.^^
전 요즘 ebs 마스터를 보고 있습니다.

우리가 알만한 명강사들이 나와서 강연하는 건데
다 보는 건 아니고 강원국 작가는 좀 열심히 챙겨 보고 있는데 좋더군요.
좋긴 좋은데 옛날엔 그런 강연 프로그램 적어도 50분 내지 1시간 정도하는데
30분씩 끊더군요. 우리가 못해도 50분은 집중할 수 있는데 30분은도 집중을 못하나
좀 불만스럽더군요.ㅋ
혹시 시간되시면 챙겨보세요. 이 글도 유익했습니다.^^

페크(pek0501) 2020-05-06 19:53   좋아요 1 | URL
책은 미뤄서 여름에 나올 것 같습니다. ㅋ
요즘 너무 바쁩니다. 식구들이 약속이나 모임이 없어 일찍 귀가하는지라 제가 할 일이 많아졌거든요. 코로나19의 피해가 고스란히 주부에게... 이런 뉴스가 나와 제가 웃었답니다. 나만 그런 게 아니구나, 하고요.

저도 명강사 강의를 본 적이 있어요. 강원국 작가는 글쓰기 방법의 천재 같아서 책을 사 두었답니다. 그가 인터넷에 연재한 것을 정리해 놓은 노트도 있는데 여기엔 올리지 않은 것 같군요.(나만 알고 싶었나 봐요. ㅋㅋㅋ)

저는 재밌는 드라마를 딱 하나 찾았어요. <부부의 세계>. 이것만 챙겨 보는데 그것도 너무 늦은 시간에 해서 재방송으로 본답니다. 여러 채널에서 여러 번 재방송 해 주더라고요. JTBC 방송으로 김희애가 출연합니다. 시간 되시면 보세요.

너무 반가운 스텔라 님이셨습니당~~~


희선 2020-05-07 02: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앞에서 한 말이기는 하지만, 글도 그렇게 애쓰지 않고도 쓰면 잘 쓰는 사람 있죠 어쩌다 한번만 써도 잘 쓰는... 그런 사람 부럽지만 그런 사람도 있구나 하고 자신은 자신대로 하는 게 좋겠지요 아니 보통 사람은 꾸준히 할 수밖에... 뒤로 가는 날도 있겠지만 그래도 아주 조금은 앞으로 가기도 하겠지요

책도 여러 번 보기도 하는군요 저는 그러지 못하는데... 다른 게 읽고 싶기도 하니, 여러 번 보면 처음 봤을 때 몰랐던 걸 알기도 하겠습니다 그런 책을 하나하나 찾고 나중에는 그것만 보는 건 어떨까 싶기도 한데, 그렇게 할지 그때도 다른 게 읽고 싶을지도... 다르다 해도 아주 다르지 않기도 하군요


희선

페크(pek0501) 2020-05-09 12:45   좋아요 1 | URL
저는 꾸준히, 를 저의 장점으로 알고 있죠. 그것밖엔 기대할 게 없네요.ㅋ

저는 반복 독서를 할 때가 있어요. 오래 전 어떤 단편 소설을 일곱 번까지 읽어 봤어요. 그러니까 다음 페이지에 어떤 내용이 나올지를 알게 되더군요.
생각나는 걸로, 달과 6펜스를 두 번 읽었어요. 몇 년의 간격을 두고 있으니 새롭더군요.

저도 생각한 것인데 최고로 좋았던 책 50권을 골라 놓는 거예요. 노년에 그것만 줄창 읽고 또 읽는 거죠. 책이 닳을 때까지...

오랜만에 비가 오는 풍경이 좋아 커피가 당기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2020-05-15 08: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20 00: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물감 2020-05-20 17: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크님의 칼럼 오랜만이네요. 책 출간도 준비중이라니, 멋지십니다. 항상 글쓰기에 대한 관심과 연구하는 페크님의 자세를 보며 힘을 얻고있어요. 특히 말씀하신 두 마리 토끼는 저도 생각해왔던 거거든요. 저는 필자의 개성과 공감을 강조하는 편이에요. 둘중 하나라도 건지면 성공인데 페크님은 둘다 가졌어요. 부럽습니다ㅎㅎ저도 더욱 분발하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페크(pek0501) 2020-05-21 13:40   좋아요 1 | URL
물감 님, 반갑습니당~~
물감 님은 잘하고 계십니다. 꾸준히, 를 이길 자가 없다고 보는 바...

화제 메인에 물감 님의 글이 뜨는 걸 보면 제가 달려가서 읽습니다요.
저에 대한 응원, 참 고맙습니다.
필자의 개성과 공감. 제가 말한 특수성과 보편성, 같은 말이지요. 표현만 다를 뿐.
호호호~~~ 제가 둘 다 가졌다니 좋은 평이십니다. 제는 잘 모르겠습니다. 개성이
있기나 한 건지 말이죠.

아무쪼록 해 오신 것처럼 꾸준히, 를 무기로 잘 살아 내시길 저도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