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도 모르고 실명도 모르고, 오직 알라딘 닉네임과 포항에서 산다는 것만 아는 '찌찌'님이 과메기를 보내주셨다.  
순오기는 이제 쌀받는 여자에서 과메기도 받는 여자가 됐다.ㅋㅋㅋ 

택배 상자를 받고서 실명과 연락처도 알게 됐으니 핸드폰에 저장은 당근, 찌지님 고맙습니다~ 맛나게 먹었습니다!!

참 좋은 세상이죠~~ 요렇게 먹기 좋게 손질해서 보조재료까지 보내주니 손만 있으면 되겠습니다.^^

 


식객을 보신 분은 알겠지만, 식객 6권 27화 구룡포 이야기는 바로 '과메기'가 주인공입니다.^^
과메기는 10여년 전 남편이 포항에서 사 온 과메기를 처음 먹어 봤고, 그해 겨울 강원도 철원 시숙님댁에서 형제들이 모일 때, 우리가 사가지고 가서 모두 포식했던 추억의 식품이기도 해요.  

찌찌님 덕분에, 온 가족이 10년만에 다시 먹어 봤어요. 
겨울방학이라고 집에 내려와 있는 큰딸과, 19일에 사흘간 방학이라고 기숙사에서 나온 아들녀석까지 온 가족이 사흘간 맛나게 먹었답니다. 울 남편은 술도 한 잔 하고요~~~~~~~ ^^

  

식객에도 먹는 방법이 자세히 나오지만, 우리는 찌찌님이 알려준대로 먹었답니다. 

찌찌 2011-01-19 18:35   댓글달기 | 삭제 | URL

오기언니! 오늘 과메기 보냈 사오니 낼 맛나게 드시와요~ 초고추장과 물미역은 미리 준비해 두시면 좋을듯
~과메기는 먹을수록 고소한 맛이 일품 입니다. 저도 첨에는 별로 였는데 지금은 두어번은 챙겨 먹어요.
피부에도 짱 입니다. 남은 과메기는 냉장실에 두고 먹으세요~
배추위에 굽지않은 마른김 올리고 물미역에 마늘,쪽파,풋고추 올리고 초고추장 바른 과메기 올려서 쌈싸 드시면 끝내줍니다. 반주도 한 잔 하시구요~

고딩 아들 손, 아래는 순오기의 손 찬조출연~~~ ^^

   

다음날은 남은 과메기에 보조재료만 준비해서 먹었는데, 또 남아서 다음날에도 먹었답니다.

  

과메기를 잘 모르는 분을 위해 식객에 나온 장면을 조금 보여드릴게요~ ^^

 

>> 접힌 부분 펼치기 >>

 

 

>> 접힌 부분 펼치기 >>

오늘은 삼남매와 함께 방학 프로젝트 맛난 음식 먹기 종결자로
'미녀들의 수다'에서 피자와 파스타를 먹고 심야영화 '심장이 뛴다'를 보기로 해서 이제 나갑니다~~~~~~~~~~


댓글(4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1-01-23 2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메기!!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건데,, 저녁 식사했는데 사진 보자마자 군침이,, 아닌 눈물이,, ㅠ_ㅠ ㅎㅎ
과메기는 언제나 먹어도 질리지 않는거 같아요. 한 번 먹으면 다음날에도 또 먹게 되구요..^^;;

순오기 2011-01-24 22:14   좋아요 0 | URL
과메기 좋아하는군요~ 맛을 아는 분들만 좋아한다죠.^^

노이에자이트 2011-01-23 2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꼴까닥...먹고 싶어요!

순오기 2011-01-24 22:15   좋아요 0 | URL
꼴까닥인데 나눠 드리지도 못하고...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1-01-23 22: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온가족 잘 드셨겠어요. 반주까지.ㅎㅎ
전 과메기 못 먹지만 좋아하는 사람들은 아주 좋아하더군요.
아들 손과 언니 손에 추천.

순오기 2011-01-24 22:17   좋아요 0 | URL
울 아들이랑 요거 먹으면서 맥주 캔 찾아도 안 보여서 못 먹었는데
울남편이 돌아와 물어보니 우리딸 방에 박스로 쌓여 있더군요.
그래서 뒤늦게 한 잔 하는데 너무 배불러서 그랬는지 절반만 먹었어요.
우리 가족은 대체로 못 먹거나 안 먹는 음식이 없어서 뭐든 잘 먹어요.
없어서 못 먹지요.ㅋㅋ

마노아 2011-01-23 2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식객에서 본 기억이 나요. 실제로는 먹어보았는지... 기억이 아니 나는 것을 보니 못 먹어본 것 같았는데...
방금 물어보니 먹어본 적 있다네요. ㅎㅎㅎ우린 그때 너무 비린내가 나서 먹을 때 고생했어요. 순오기님은 맛나게 시식하셨군요. 브라보~~

순오기 2011-01-24 22:18   좋아요 0 | URL
비린내를 줄이기 위해 여러가지 보조재료를 곁들여 먹는 듯...김이 비린내를 없애는 거 같기도 하고요.
우리식구는 모두 잘 먹었어요~ 너무 많이 먹으면 좀 느끼한 듯해서 남겨서 다음 날 또 먹고, 또 먹고~ ㅋㅋ

하이드 2011-01-23 23: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앗우앗 과메기!! 강기사가 늘 철 되면 어딘가서 얻어 왔는데 올해는 잠잠 ㅜㅜ

순오기 2011-01-24 22:18   좋아요 0 | URL
오호~ 하이드님도 과메기 좋아하군요.^^

후애(厚愛) 2011-01-24 06: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메기를 꽈배기로 읽었어요.^^;;
과메기는 한 번도 못 먹어봤는데... 맛 있게 보입니다.^^

순오기 2011-01-24 22:19   좋아요 0 | URL
비위가 약한 분들은 비린내 난다고 잘 못 먹더군요~
이건 겨울에 먹을 수 있는 거라서 여름에 오는 후애님은 먹기 어렵겠네요.ㅜㅜ

꿈꾸는섬 2011-01-24 07: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메기, 저희 가족들도 좋아해서 일년에 한두번 먹어요.
사진만 봐도 침이 줄줄 흐르네요. 맛있겠어요.

순오기 2011-01-24 22:20   좋아요 0 | URL
과메기 좋아하는데 사진만 보게 해서 죄송~ ^^

무스탕 2011-01-24 1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 과메기. 저희집 냉동실에 얌전히 앉아있는 과메기.
신랑이 사왔는데 못 먹고 있어요. 처음엔 많이들 드시는 방법대로 쌈에 싸서 먹으려고 했는데 뭔가 입에 안맞고, 그다음엔 장어구이처럼 구워먹어보자! 해서 고추장 양념해서 구워봤는데도 입에 안맞고, 그다음엔 생선 조림처럼 해먹어 보자! 해서 조렸는데도 입에 안맞고..
지금은 저놈을 어떻게 잡아 먹어야 맛있게 먹나 고민중이에요. 혹시 다른 방법 찾으시거들랑 힌트좀 주세요 ^^

순오기 2011-01-24 22:21   좋아요 0 | URL
으~ 과메기를 두고도 못 드신다니~~~~~~~ 아까워라!ㅜㅜ
우리는 찌찌님이 일러준대로 먹었는데~~~ ^^

찌찌 2011-01-24 19: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온 가족 맛나게 드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날 이 추워서 얼까봐 걱정 했는데 다행 입니다.
그저 한 번씩 저의 넋두리 들어 주신 것 만으로도 감사하고, 좋은 책 정보까지 주시니 여러모로 저가 더 감사하지요~
참고로 늘 싱싱한 해산물만 드시는 시부모님은 절대 안 드십니다. (이런걸 돈 주고 사먹냐며...^^)


하지만, 과메기 맛을 알면 꼭 한 번씩 먹어줘야 한다는거...

순오기 2011-01-24 22:23   좋아요 0 | URL
과메기를 제철에 먹을 수 있으니 찌찌님은 복 받은거에요.^^
유정이는 따님 이름이죠?
택배송장에 적힌 주소는 알겠는데 전화번호는 수자가 알아보기 어려웠어요.
비밀글로 알려주세요~ ^^

울보 2011-01-24 15: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메기를 드셨군요,
과메기는 다시마랑 김이라면서요,저랑도 별로 친하지 않지만 그래도 참 맛나게 드셧네요,,

순오기 2011-01-24 22:24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비위나 식성이 좋은 사람은 못 먹을 게 별로 없지만, 약한 분들은 못 먹는 게 많겠지요...

희망찬샘 2011-01-24 15: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메기는 꽁치로 만드는군요. 안 그래도 며칠 전 과메기 맛나게 먹었는데... 그래도 군침이 도네요. 이런 마음이 오고가는 것이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참으로 감탄스럽습니다. 순오기님 인기 짱이시네요.

순오기 2011-01-24 22:25   좋아요 0 | URL
맛을 아는 사람만이 통할 수 있는 과메기 맛!^^
그러게요~ 제가 별별 것을 다 받는군요.

혜덕화 2011-01-24 2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늘 저녁에 과메기 먹었어요.
묵은 김장 김치에 마른 김, 쪽파 놓고 먹어도 아주 맛있답니다.
보내신 분의 정성이 느껴집니다.
저도 매년 시누이께서 보내주시면 냉동실에 넣어두고 가끔씩 꺼내 먹는답니다.
과메기랑 먹는 소주맛, 일품이지요.^^
술은 근처에만 가도 취하는데, 이거 먹을 때 한 잔 정도는 좋은 거 같아요.

순오기 2011-01-24 22:27   좋아요 0 | URL
아~ 오늘 저녁에 과메기를 드셨다니 더 반갑네요.^^
우리도 김장 김치랑도 먹고, 쪽파는 없어서 양파를 곁들이기도 했고요.ㅋㅋ

안주가 좋으면 저절로 술을 부르지요~~~ ^^

카스피 2011-01-24 22: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구룡포에 고모님댁이 있어서 과메기 좀 먹었었지요.근데 원래는 청어를 말렸었는데 청어가 안잡혀서 꽁치로 바꿨다고 하더군요^^

순오기 2011-01-24 22:29   좋아요 0 | URL
오~ 구룡포에 사는 고모님 덕분에 과메기를 드시는군요.^^
페이퍼엔 식객에 나온 과메기 이야기 일부만 올렸지만, 그런 설명도 나와요.

모름지기 2011-01-25 0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매기는 아직까지 제대로 못 먹어본듯하네요. 제대로라함은..기억이 안 난다는 것.^^
노가리를 고추장에 찍어먹어본 적은 많은데, 걔네들 같은꽈인가요?
무튼, 참 맛나 보이네요.

순오기 2011-01-25 20:28   좋아요 0 | URL
노가리는 명태 새끼니까 꽁치랑 다른 과 아닌가요?
난 이런거 먹을줄만 알지 족보는 잘 몰라요.ㅋㅋ

전호인 2011-01-25 0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과메기 느무느무 좋아합니다.
가끔 포항에 주문해서 먹기도 하죠.
졸졸 윤기나는 기름기와 쫄깃함. 거기에 쐬주한잔이면 죽음이죠.
쐬주가 빠졌구려.ㅠㅠ아쉬워라. 헤

순오기 2011-01-25 20:30   좋아요 0 | URL
과메기는 아줌마들 골다공증에도 좋고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고혈압에도 좋다죠~
쐬주는 사진에 없지만 남편은 한 잔했어요. 아들이랑 엄마는 캔맥주 하나 했고요~ㅋㅋ

희망찬샘 2011-01-27 06:40   좋아요 0 | URL
골다공증에 좋다고요? 어린(?) 나이에 골다공증 진단이 나왔는데... 어머님이 주문해서 먹을래? 하시길래 실컷 먹었는데요, 뭐! 했는데, 얼른 주문 해야겠는걸요.

lo초우ve 2011-01-25 16: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과메기 먹기 좋게 나온답니다 ^^
과메기 하면 포항이죠
군침 도는구만요
오늘 저녁에 과메기 먹어볼까나.. ㅎㅎ

순오기 2011-01-25 20:31   좋아요 0 | URL
과메기의 계절이죠~
특산품을 먹기 좋게 손질해 택배해주니 전국 어디서나 먹을 수 있는 좋은 세상이에요.^^

섬사이 2011-01-26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 전 이웃집에 점심초대 받아서 갔는데 과메기가 있었어요.
피부미용에도 좋고,,,, 또 어디에 좋다더라...??
아무튼 처음 먹어봤는데 좀 비릿하긴 했지만 좋은 사람들이랑 어울려 먹으니까
처음 먹는데도 먹을만 하더라구요.
술이랑 같이 먹어야 더 제맛을 느낄 수 있군요.
( 역쉬! 술을 좀 마실 줄 알아야해~!!)

순오기 2011-01-26 11:14   좋아요 0 | URL
과메기를 처음 드셨군요~ 역시 안주로 좋은 건 술을 곁들여야 한다는 말씀!ㅋㅋ

마녀고양이 2011-01-26 1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아,,,,, 언니. 저런 멋진 선물도 받으시구.
정말 너무너무너무 부러워요, 모두 언니의 쌓으신 인덕이신게죠!

사진 지나치게 잘 나왔는데요. 과메기 실제로는 못 먹을거 같은데, 사진만 보면 침이 꼴딱 넘어가요!

순오기 2011-01-26 11:15   좋아요 0 | URL
예에~ 난 과메기도 선물받는 여자에요.ㅋㅋ
과메기만 먹으면 비릿해서 곤란하겠지만, 김, 다시마, 각종 야채들과 같이 먹으니까 괜찮아요~ ^^

세실 2011-01-26 19: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홋 맛있겠다... 미역에 초고추장 찍어 먹는 그 맛 꿀꺽. 과메기 먹으면 왠지 피부가 촉촉해질꺼 같아요.
가까운곳에 살아야 얻어먹징. 아쉽다^*^

순오기 2011-01-28 14:08   좋아요 0 | URL
김대중 대통령이 항상 아침엔 다시마인가 물미역인가를 드셨다지요.
우리 가까이 살면 알콩달콩 재밌게 지낼거 같은데~ ^^

같은하늘 2011-01-28 0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난주 시어머님 생신때 누가 선물로 보냈다고 꼭 저렇게 모든것을 갖춘 택배가 있던데...ㅎㅎ 사실 저는 저거 비려서 못 먹겠더라구요. 어쩌는가 보려고 구워 먹었더니 좀 나아지던데..ㅎㅎ

순오기 2011-01-28 14:09   좋아요 0 | URL
구워 먹으면 좀 비린맛이 덜한가 봐요. 우린 못 먹는 거 없는 가족이라 그럴 필요도 없어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