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땅의 아들 파랑새 청소년문학 1
크리스티앙 자크 지음, 성귀수 옮김 / 파랑새 / 200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검은 땅의 아들>>은 <람세스>의 저자 크리스티앙 자크의 작품으로, 저자는 이집트를 무대로 한 소설과 에세이를 주로 발표할 만큼 이집트에 대한 사랑이 지대하다고 한다. 이 작품 역시 기원전 1250년, 파라오 람세스 2세가 다스리던 이집트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 이집트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나는 그들의 문화를 조금이나마 알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이 되었다.

특히 이 작품은 주인공 카모세가 운명에 맞서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작품으로 사춘기를 보내고 있는 딸에게는 자신의 내면의 그릇에 무엇을 담을지에 대한 고민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었다.

 

히타이트 족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어 이집트에 대대로 평화를 정착시키는 데 공헌한 장정들에게 파라오는 물질적인 보상을 해왔고, 그들의 권익에 반하는 의견은 결코 용납하지 않았다. 그렇기에 람세스 군대에서 산전수전을 다 겪은 세테크가 카모세의 집을 차지하려한다해도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카세모는 토지를 일구느라 고생을 한 부모님이 모든 걸 다 빼앗기게 된 부당한 처사를 결코 용납할 수 없었다. 마을 사람들이 잘 살도록 보호해 주는 존재였으며 누구 하나 굶주름과 목마름 때문에 하소연하는 일이 없게 했던 마을의 감독관 마저 세테크에게 토지대장과에서 해 준 대로 일정한 영지가 돌아간 것에 대해 당연한 일로 치부하자 세테크는 그 토지대장을 보기 위해 카르나트 신전으로 왕실 서기관을 만나 마을 감독관의 횡포로 노예살이를 시작한 부모를 구원하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새로운 삶에 제대로 적응하는 길밖에는 다른 도리가 없다고 생각하는 부모님과 달리 카모세는 정의를 다시 세우기 전에는 결코 마을로 돌아오지 않겠다는 맹세를 한다.

 

"그만 단념하려무나, 아들아. 불타는 심장을 갖는다는 건 곧 신들에 대한 불경이란다."

"...전 운명을 바꿔 볼 거예요." (본문 24p)

 

그렇게 카르나크 신전에 도착하지만 토지대장에는 잘못이 있을 수 없다는 늙은 서기관의 매몰찬 말에 카모세는 맞설 수 없었다. 다행히 나무와 돌을 다룰 견습생이 필요했던 임호텝을 만나 카르나크 신전에 들어가 견습생이 되어 일을 배우면서 그 실력을 인정받아 기하학 선생으로부터 장인으로서의 길을 걸으며 카모세는 토지대장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엿본다. 그러던 중 젊은 여신관인 노프레트를 사랑하게 되고, 진실을 찾겠다는 집념으로 그는 또다시 서기가 되고자 하는 길을 걷는다. 

 

"참고 배움에 힘써라. 정의는 언젠가는 반드시 그 모습을 드러내게 되어 있다." (본문 95p)

 

노프레트와의 사랑, 진실을 되찾고자 하는 집념은 결국 람세스 대왕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나게 되고, 마음 속 깊이 진실을 간직한 카모세를 본 람세스 대왕은 진실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게 된다. 뿐만 아니라 운명에 맞서 진실을 찾으려던 카모세의 노력은 그를 이집트에서 가장 명망 높은 고관대작의 반열에 오르게 된다.

복종이라는 미덕으로 자신에게 주어진 운명을 그저 받아들이려 했던 부모와 달리 운명에 맞서고, 진실을 찾으려는 카모세의 모습은 현실에 안주하려는 청소년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어줄 듯 싶다. 여기에 더 한다면, 고집 쎈 카모세가 마을을 떠나 새로운 세상에 적응하면서 삶의 지혜를 배워가는 과정은 성장을 위한 지혜가 녹아있음에 기억해야 할 부분이기도 하다.

 

"그릇도 아주 근원적인 그릇이지. 이건 진실을 깨우치는 너의 능력이 담긴 심장이다, 카모세. 어떤 심장의 가치란 그것을 상징하는 단지 속에 네가 무엇을 집어 넣느냐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지. 그곳에 씁쓸한 액체를 부어 넣는다면 너는 탐욕스럽고 사기심에 사로잡힌 자가 될 것이다. 반대로 꿀벌의 꿀을 넣어 둔다면, 너는 제왕의 종족에 속하게 되겠지." (본문 93,94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