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종료] 6기 여러분 고생 많으셨습니다.

 신간평가단 활동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책과 그 이유   

  

가장 기억에 남는 책은 "쫑나지 않는 해충이야기" 입니다.  

곤충을 좋아하는 7살 아들 녀석이 너무너무 좋아했던 책이였어요. 7살 아이가 읽기에는 버거운 책인데, 꼭 읽어보고 싶어해서, 그 책을 전부 소리내서 아들래미에게 다 읽어주었답니다. 분량이 많아서 남편과 제가 번갈아가면서 읽어주었죠. 한번은 한 권을 다 읽어주기가 힘들어서, 아들래미를 달래고 달래서 며칠에 나누어서 읽어주기도 했네요. 재미있는 책이기도 했지만, 저에게는 참 힘들었던(?) 책이기도 했답니다. ^^ 

 

 

  신간평가단 도서 중 내맘대로 좋은 책 베스트 5  

1위 - 마이스위트대디  

2위 - 마크로비오틱 아이밥상 

3위 - 착한 아이가 되고 싶어요 

4위 - 예습벌레 배장희와 노력벌레 계미형 

5위 - 나는 개입니까

 

 

 

 

 

 

 

 

 

 

 

 

 

 

 

  신간평가단 도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책속에서 한 구절   

  <<착한 아이가 되고 싶어요>> 중,

"네 자리로 돌아가기 전에 한 가지 더 해 줄 말이 있단다. 난 네가 나쁜 아이라고 생각하지 않아, 루시. 넌 굉장히 독특할 뿐이야. 나쁜 것과 독특한 건 전혀 다른 거란다." (본문 166p) 

- 아이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던 책이죠. 부모 말을 듣지 않는 아이들을 나쁜 아이라고 말하고 하는데, 나쁜 아이란 결코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들은 독특할 뿐이죠. 

어른들이 만들어놓은 틀안에 아이들을 가두어놓고 평가할 필요는 없다는 걸 깨닫게 되었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신간평가단 2010-07-10 01: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저 말은 많은 아이들에게 굉장히 유용한 말이겠어요. 나쁜 것과 독특한 것은 다르죠-
그간 고생 많으셨습니다, 동화세상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