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노야, 힘내 (문고판) 네버엔딩스토리 13
김윤배 지음 / 네버엔딩스토리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은 사랑과 희망과 꿈을 먹고 자란다는 생각이 든다. 그동안 많이 느껴왔고 알고 있던 사실이였지만, 오늘 책 속에서 두노를 만나고 난 뒤, 그 사실을 더욱 깊게 생각해 보았다. 아이들 뿐만은 아닌 듯 하다. 어른들조차 꿈을 없다면 삶에 대한 희망도, 노력도 사라지게 마련이다. 어른들도 사랑과 꿈을 통해서 살아가고 있었다.

그닥 두꺼워보이지 않은 책이라, 편하게 읽고 싶어서 책을 꺼내들었다. 초등중학년이 읽으면 좋을법한 글밥이라 쉽게 읽어보려 하였지만, 짧은 글 속에 담겨진 큰 의미로 인해서 오히려 두터운 책보다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된 책이 되어버렸다.
정이네 인삼밭의 4년 근 인삼이 밤사이 반이나 사라졌고, 정이 아빠는 마을에 범인이 있다고 생각하면서 마을의 뜨내기인데다 전과기록까지 있는 두노네 아빠를 의심하게 되고 마을 사람들은 두노 아빠를 두고 숙덕거리게 된다.
아이들마저 두노 아빠가 범인이라 몰아세우고, 두노의 마음은 슬프고 아프다. 그들과의 두터운 벽에 가로막혀진 막막함이 두노를 억누르고 있는 듯 보인다.

화가였던 두노 아빠는 매번 국전에 낙방하면서, 화가로의 길을 걸으려던 꿈을 접게 되었고, 두노 아빠의 꿈을 위해 노력했던 두노 엄마는 꿈을 잃고 헤매는 두노 아빠를 보다 못해, 2년 전에 두노와 두노 아빠 곁을 떠났다. 두노 아빠를 용의자로 생각하는 경찰은 두노의 집 근처에서 두노 아빠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막노동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두노네 가족 이야기를 듣게 된 다람이 선생님은 두노를 돕기 위해 두노네 집을 방문하게 된다. 동정 받기를 거부하는 두노 아빠와 다람이 선생님의 다툼을 통해서 다람이 선생님의 옛 이야기를 듣게 되고, 두노 아빠는 두노와 자신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깨달아 간다.

"아이들은 사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사랑받고 있다는 걸 느낄 때 아이들은 행복해요."

"두노는 사랑이 부족한 아이가 아닙니다. 그 아이는 애비가 가난한 것 때문에 살기가 좀 불편할 뿐이지 사랑이 부족한 것은 아니란 말입니다."

"그렇지 않아요. 두노에게 필요한 것은 사랑입니다. 저는 두노의 눈빛에서 그것을 읽을 수 있었어요. 저는 알아요. 사랑에 배곯는 아이의 가난한 마음을요. 두노는 사랑이 필요한 아이예요."
(본문 106p)

"두노는 아버님 생각보다 훨씬 밝고 건강한 아이입니다. 세상을 그렇게 삐뚤어진 눈으로만 보지 마세요. 두노 아버님이 그림을 못 그리시고 있는 계신 것은 아마도 세상을 보는 눈이 삐뚤어졌기 때문일 거예요. 저는 두노 아버님의 마음이 평화로웠으면 합니다. 마음에 평화가 없으면 예술은 하실 수 없을 거예요." (본문 93p)

자신의 꿈을 포기한 후, 제대로 삶을 살 수 없었던 두노 아빠는 두노를 사랑하는 마음은 있었지만, 두노의 마음을 온전히 이해할 수 없었고, 두노를 향한 자신의 따뜻한 사랑 역시 나누어줄 수 없었다. 포기해버린 꿈, 타인에 대한 배신으로 상처받은 두노 아빠의 모습은 두노에게 큰 상처가 되었음을 두노 아빠는 알지 못했다. 엄마의 빈자리로 인해 사랑에 목말라하는 두노에게는, 꿈을 쫓아 노력하는 아빠의 모습과 그런 아빠를 위해서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으며 희망을 품었던 엄마가 필요했던 것이다.
아이들은 꿈을 향해 노력하면서 자신들을 이끌어주는 부모, 작은 일에도 관심을 보여주는 부모의 사랑을 필요로 한다. 나는 우리 아이들을 사랑한다. 아주 많이 사랑한다고 착각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어쩌면 내 아이들도 관심을 보여달라는 눈빛을 보이고 있을지도 모른다. 내가 그것을 놓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걱정반 두려움반으로 내 자신을 질책해본다.

작은 시골 마을에 인삼 도둑 사건으로 죄인으로 몰린 아빠, 아빠를 몰아세우는 동네 사람들과 경찰들. 세상의 불신들과도 두노는 싸우고 있었다. 우리 아이들은 가족뿐만 아이라 세상 곳곳에서 보여주는 사랑 속에서도 자라난다. 두노를 도와주고픈 다람이 선생님의 사랑, 다람이 선생님의 사랑을 동정이라 여기는 두노 아빠와 몸짱 선생님 역시 사랑을 온전히 알지 못하는 듯 하다.
어쩌면 우리는 두노 아빠와 몸짱 선생님과 닮아있는 것은 아닐까? 우리는 동정과 사랑을 구별하지 못한채 세상을 삐뚤게 보고 있는, 사랑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못난 어른일지도 모른다.

꿈, 희망, 사랑으로 한 뼘 자란 두노를 통해서 우리 어린이들도 힘을 내어보길 바란다. 세상 곳곳에는 여전히 따스한 사랑이 남아 있으며, 부모들은 늘 자신들을 사랑하고 있음을 느껴보기를....세상의 모든 아이들이여~!! 화이팅~!! 여러분들은 사랑 받을 자격이 있으며,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사랑스럽다는 것을 잊지 말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