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탕 선녀님]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이 참 좋아 / 장수탕 선녀님 ( 백희나작가 글, 그림)

 

 

 

 

구름빵, 달샤베트, 어제저녁, 삐약이 엄마등 출간되는 그림책마다 주목하게 되는  백희나 작가의 새로운 그림책 장수탕 선녀님은 아이들과 엄마가 또 한번  즐거운 소통을 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백희나 작가에겐 누구나에게 있는 추억을 떠올리게 만들고 미소짓게 만드는 특별한 재주가 있다.

 

지극히 평범한 일상들이 백희나 작가의 책속에서는 기발하고 유쾌한 아이들의 세상으로 만들어 지기 때문이다. 특별한 이야기도 특별한 아이들도 아닌 누구나가 하고 있는 행동들과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아이들이기에 다 함께 읽으면서 웃고 떠들고 이야기하며 더욱 공감하게 되니 말이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어른들과 다르다라고 생각했던 건  상식적인 현실들을 띄어넘는  상상력의 세계였었으니 지금 자신들이 처한 현실속에서 또 다른 세상을 만들어 내고 있었던 것이다.

 

작가는 그러한 아이들의 세상을 콕 찝어냐고 있기에  출간되는 책마다 모든이의 공감을 얻어내는듯하다

 

덕지가 사는 동네엔 아주아주 오랜된 목욕탕이 있다. 신식의 스파도 있는데 오래된 옛것을 고집하는 엄마 손에 이끌려가는 덕지는 그닥 좋을리가 없다.

 

 

 

 

 

하지만 그 목욕탕에 들어서는 순간 아이들이 다 그러하듯 덕지는 자신만의 놀이법으로 오래된 목욕탕을 즐기게 된다. 목욕 후 마시게될 달콤한 요구르트를 기다리며 냉탕의 물놀이에 흠뻑 빠져있는데 어 ~ 이상한 할머니가 나타났다. 날개옷을 잃어버린 선녀라고 자신을 소개한 할머니는 덕지보다 목욕탕에서 노는 방법을 더 많이 알고있다.

폭포수 아래에서 오래 버티끼. 바가지타고 수영하기, 물속에서 오래오래 숨찾기,  그런 선녀할머니 덕분에 덕지의 목욕시간은 더욱 즐거워진다

 

 

 

 

 

오래된 목욕탕에서 혹시나 감기에 걸릴까 걱정하는 엄마와는 다르게 현실과 상상을 오고가며 온탕에서의 답답한 숨을 참을수 있고 때를 밀때의 아픔을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이겨내는 덕지는 목욕탕의 가장 큰 재미인 요구릉을 기꺼이 선녀할머니에게 양보하기도 한다.

 

아이들에게 상상은 현실과 연결되어 엄연히 존재하는 세계로 생각한대로 이루어지고 유쾌해지는 공간, 불가능이 없는 세계, 비밀스런 공간이기도 하다

이 책은 그 장소가 엄마손을 잡고 누구나 드나들었던 목욕탕이 되고 있을뿐이다.

 

 

" 덕지야 요구릉, 고맙다 얼릉 나아라 "

 


 

 

 

감기에 걸려 밤새 앓았던 덕지는 다음날 거짓말까지 싹 나아버렸다.

그건 아마 모르긴 몰라도 현실속 엄마가 꿈속으로 들어가  선녀할머니가  되어주었던 덕분이 아니었을까 ~~

  

그렇게 난 또 하나의  참으로 따뜻하고 유쾌하고 순수한  아이들의 세상을  그려낸 아름다운 그림책을 만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