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힘든 일이 있으면 나는 책이 그렇게 더 좋다. 책만큼 내게 마음의 안정과 위안을 주는 대상이 없다. 한때 나는 책보다 영화를 더 좋아했던 적이 있었지만 지금은 영화를 혼자 본다는 것은 그저 그림의 떡인지라 아이를 낳고부턴 책에 더 의지했던 것 같다. 그게 좋은 일인지 나쁜 일인지는 모르지만 그렇게 되었다. 의지의 문제는 아니니까.

 

SNS도 주로 책 위주로 하는데 어제 난다의 새 시리즈를 발견하곤 동공이 너무 커져서 소개를 아니할 수가 없었다. 다 살 순 없어도 다 구경할 수는 있는 거니까. 그중 요조의 책이 궁금했고, 강윤정장으뜸 부부의 에세이가 반가웠다. 요조는 도서전에서 본 적이 있는데 조곤조곤 말하는 그 사이사이에 스며있는 생각들이 좋아서 책이 나오면 읽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 터러 그러하고 강윤정 편집자가 만든 책에 독자모니터링을 한 적이 있어 그녀의 책 이야기라니 반갑지 않을리가!^^

 

 

 

 

 

 

 

 

 

 

 

 

아이들과 이번 달 함께 읽을 책으로 [조선왕조실록]을 정하고 나는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을 사서 읽는데 그러다보니 아이들이 줄줄이 이 책을 사서 읽고 우리반에서 책 안 읽기로 소문난 아이까지 오늘 이 책을 사서 들고와선 40쪽이나 읽었다며 자랑을 하였지만 개인적으로 더 흥미를 가진 책은 무적핑크의 [조선왕조실톡 스페셜에디션]이다. 읽어본 사람들 말로는 조선왕조실록을 읽은 후에 읽는 것이 좋다고 하니 한 세트 사서 설민석의 책을 다 읽은 후에 나도 읽고 내 아이도 읽고 아이들도 읽게 하면 좋겠다. 우리반은 현재 설민석파, 싩톡파, 박시백파로 나뉘어 있다. 물론 책으로만 따지는 이야기이다. 압도적으로 설민석파가 많지만 말이다^^

 

 

 

 

 

 

 

 

 

 

 

 

 

 

 

 

 

 

 

 

 

 

 

 

 

 

 

 

 

 

 

아울러 이제 막바지를 달리고 있는 [마스터스 오브 로마]의 [시월의 말]. '시월의 말'이란 가장 뛰어난 군마를 뽑아 희생제물로 바치고 말머리는 시민들의 패싸움에 쓰이는 이 유서 깊고도 기이한 관습을 가리킨다고 하며 실제적으로는 마지막 이야기라고 하고 카이사르의 죽음을 담고 있어 더더욱 기대가 된다. '거인'의 죽음에 대하여 모르는 이는 없을지 모르지만 이 시리즈에서 맛보는 재미는 또 남다르니 말이다.

 

 

 

 

 

 

 

 

 

 

 

 

 

르 클레지오의 낭독회를 간 적이 있었고, 그때 그가 읽어준 [라가]의 한 구절은 지금도 귀에 들리는 듯 인상 깊게 남아있다. 그가 한국을 배경으로 소설을 쓸 것이라고는 들었던 적이 있었지만 3권이나 출간된 줄은 몰랐다. 어떤 소설일까, 아주 정적이면서도 깊고 독자에게 깊은 울림을 주는 책이리라 짐작할 뿐이다.

 

 

 

 

 

 

 

 

 

 

 

 

 

 

 

그 외에도 읽고 싶고 갖고 싶은 책이 너무나 많다. 이 만큼의 글을 쓰는 데에도 적지 않은 시간이 걸렸기에 더이상은 시간을 내기 어렵지만 문득 스스로에게 궁금하다. 갑자기 이렇게 글로 쏟고 책에 탐닉하는 것, 아무래도 좋은 징조만은 아닌거지?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렇게혜윰 2018-01-06 1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현재 구입한 책 「조선왕조실톡에디션」「우리는나란히앉아서각자의책을읽는다」

그렇게혜윰 2018-01-15 2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조의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구입

다락방 2018-01-15 22:25   좋아요 1 | URL
이 책 읽고 감상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