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제가 블랑코님의 소개로 알게 된 [흥분]이라는 경마 미스터리를 읽고 있어요. 이북으로 구입했는데 가격이 일단 저렴하니까 넘 좋아요. ㅎㅎㅎㅎ
아직은 소개 부분이라 재밌는건 잘 모르겠고, 번역이 좀 거슬리지만 동서 미스터리 번역은 별로라고 많이 들어서 그런가보다 하고 읽고 있어요.
암튼 남편이 무슨 책을 읽고 있냐고 해서 딕 프랜시스라는 사람이 쓴 [흥분]이라고 하면서 영어 제목은 안 써있어서 모르겠으나 들어봤어? 딕 프랜시스?
그랬더니 경마 추리소설을 주로 쓰는 사람 아니냐고 하네요.
그래서 제가, “그래? 이것도 경마 추리소설이래.”라면서 표지 맨 앞에 나왔던 것이 기억나서 펼쳐서 읽어줬어요.
“경마 스릴러의 최고 작가 딕 프랜시스”
그랬더니 남편 왈, “그 사람 말고 또 다른 경마 추리소설 쓴 사람이 그렇게 많냐? 최고 작가라게?” 라며 비꼬는듯한 웃음을;;;:
저야 딕 프랜시스도 잘 모르지만, 경마 스릴러를 읽어본 적이 없는데 남편은 작가의 이름만 듣고도 그 작가가 경마 스릴러를 자주 쓴다는 것을 알고 있으니 남편 말이 맞는 것 같아서 출판계의 과장(?) 광고문에 김이 샜어요. ㅎㅎㅎㅎ
하지만 작가에 대해 검색을 해보니 대단하네요. 경마 기수에서 추리소설 작가가 되다니!!! 제가 바라는 인생을 그렇게 손쉽게 산 것처럼 보이니 질투가 납니다. 더구나 40여편의 작품을 출판했다고 하는데 거의 매년 책 한권을 썼다고 합니다.
지난번 [13.67]을 읽고 찬호께이도 컴퓨터 공학(?)인가를 하던 사람이 어느날 자기가 존재 했다는 것을 알리려고(?) 추리소설을 쓰기 시작했다는데 너무 잘써서 질투가 났어요. 추리소설을 쓰게 된 동기가 약간 다르지만 딕 프랜시스도 경마 기수를 안 하면서 책을 쓰고 신문사의 기자까지 하다니....도대체 마음먹은 대로 하면 되는 것 같은 사람들이라니....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8-06-19 01: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딕 프랜시스 꺼 한 세권정도 읽었는데 재미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동서 미스터리는 번역도 구리고 특히 표지는 정말... 그렇지만 옛날 옛날 번역된 추리소설이 많지 않던 시절. 즐거움을 주었던 시리즈라 애정이 있죠. 저는 종이 책으로도 꽤 가지고 있고, 이북으로는 전집을 가지고 있어요. 이북은 다 읽지도 않았다는... 어떤 건 번역이 너무 후져서 아 미치겠다 싶은 것도 있거든요. 어떤 건 또 읽을만 하구요.
그리고... 그러게요. 왜 신은 어떤 사람들에게 몰빵을 해주는 걸까요.

라로 2018-06-19 07:45   좋아요 0 | URL
번역이 좀 그렇긴 하네요. ㅎㅎㅎㅎ 그래도 그러려니 하면서 읽으니 읽을만 해요. 근데 이북 전집을 갖고 계시다고요!!!@@ 이북은 빌려 읽고 그런거 되나요???? ㅎㅎㅎㅎ 추리소설은 프님이 꼭 쓰셔야 해요!!! 내공이 장난이 아니셔!!!👍
아무튼 프님을 응원합니다!!!^^

psyche 2018-06-19 21:55   좋아요 0 | URL
이북의 단점이 그거더라두요. 빌려줄 수 없는거. 예전에 무슨 행사해서 전집 샀는데 그렇게 사니까 오히려 안 읽게 되더라구요. 어디꺼더라 열린책들인가에서 나온 세계문학전집 무슨 행사한다고 냉큰 사놓고 이건 한권도 안 읽었네요. 벌써 한 오년전 일인데 ㅜㅜ
지금도 되는지 모르겠는데 전에보니 반스 앤 노블에서 산 이북 중에 친구에게 빌려줄수있는 책들이 있었어요. 모든 책이 다 되는건 아니구요. 한국이북도 그런거 되면 정말 좋을텐데요.

라로 2018-06-20 04:32   좋아요 0 | URL
그래서 이북이 좋아요 사실은. ㅎㅎㅎㅎ 모순되지만 빌려줄 수 없어서;;;
저도 어디 출판사인지 기억은 안 나는데 세계 단편집 10권 사놓고 들춰보지도;;;; 다행히 딸아이가 읽더라고요. ㅎㅎㅎㅎ
예전에 친정에 있던 전집은 정말 너무 어마어마하게 크고 양장에다 두껍고,,, 펼쳐 읽기에 몇 전 했는데 진짜 고문이 따로 없~~~^^;;;
 

음력으로 6월 17일은 제 생일인데 우연히 올 Father's Day가 오늘 6월 17일이네요.

미국은 많은 기념일이 한국처럼 양력으로 정해져 있지 않고

무슨 달 몇째주 무슨 요일 이런 식이 많아요.

제 아들 엔군이 태어난 날도 아들이 태어나던 날은 9월 첫째 월요일이라 노동절이었는데

올해 노동절은 9월 3일이 될 거에요.

노동절이 9월 6일로 정해서 있는 것이 아니라 9월 첫째주 월요일을 노동절로 하기때문이죠.

그래서 Mother's Day도 그렇고 오늘 Father's Day도 매년 바뀝니다.

뭐 몇 십년에 한 번은 돌아오겠죠, 우리의 음력 생일처럼.ㅋ


어제 브룩의 브라이들 샤워에서 찍은 사진이에요.

사람들이 너무 많이 와서 식탁이고 어디고 앉아서 먹을 곳을 찾아야 했지요.

이 집은 아주 큰 집이라 그래도 여기저기 자리 잡고 먹을 곳이 많았습니다.

저는 사진 기사로 위촉이 되어 주최즉에 포함이 된 관계로 저렇게 뒤늦은 식사를 하게 됐어요.

주최자는 가운데 분홍옷을 입은 케이티와 줄무늬 셔츠를 입은 케이티의 딸 브리트니였어요.

유방암에 걸린 친구의 이웃인데다 브리트니가 브룩에게 베이비시터를 많이 부탁해서

고마운 마음으로 브라이들 샤워를 열어준 거랍니다. 케이티와 브리트니가 안 했어도

다른 사람이 또 나서서 했을 거에요.

미국 사람들에게 배운 것이라면 여기 사람들은 남을 위해 뭔가를 해주는 것을 아주 즐거워 한다는 것입니다.

뭔가를 주더라도 주고 나서 기대하는 것 없고 깔끔하죠.

아마도 계산을 하면서 주저하는 마음으로 해주는 것이 아니라 해주고 싶어서 해주기 때문인 것 같아요.

저 사진에서 얼굴이 젤로 큰 사람이 저랍니다.ㅋㅋㅋ

브리트니와 케이티 사이에 있는 꽃무늬를 입은 사람은 제 아들 엔군의 고등학교 수학 선생님이에요.

엔군의 수학 성적을 많이 걱정하셨는데 수학이 걸림돌이 되지 않고 무사히 졸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지자 제일 먼저 저를 안아주시며 기뻐해주셨지요. 뭐 그만큼 엔군은 공부와 금을 긋고 살;;;;


Bruce Springsteen - My Father's House


오늘 아침이 Father's Day 라고 제가 일찍 일어나서 남편의 아침을 차려준 것은 아닙니다.

제가 남편에게 그랬거든요, "너는 내 남편이지 내 아버지가 아니야"라고요.ㅎㅎㅎㅎ

하지만 제 남편과 시아버지가 시어머니의 아버지도 아닌데도 시어머니가 근사한 아침을 준비해 주셨어요.

그리고 어제 아빠와 실내 워터 파크에서 늦게 온 해든이가 9시가 넘어서까지 잠을 자더니

(우리 엔군은 잠꾸러기지만 해든이는 아침 7시 전에 일어나는 새나라의 어린이인데 정말 피곤했나봐요.ㅋ)

제 옆에와서 아빠와 할아버지에게 드릴 카드를 썼어요.

본인이 직접 다 만들겠다고 했지만 제가 예쁜 카드를 미리 사놨기 때문에 그것을 사용하라고 했지요.

맘에 안 들었으면 자기가 만들겠다고 우겼겠지만 맘에 들었는지 백업으로 생각해 보겠다더니

샤워하고 나와서는 그냥 사용하더라구요.


당근 수퍼히어로 카드는 아빠에게 줄 것이고 넥타이 카드는 할아버지에게 드릴 거에요.

내용이 사진에서는 잘 안 보이지만 얼마나 재밌게 글을 썼는지 모릅니다.

해든이가 보내는 카드를 받는 사람들은 모두 한마디씩 하지요. 재밌다고요.

아직은 인내심이 없어서 글씨와 그림을 좀 성의없게 하지만 앞으로 더 나아질 것이라 생각해요.(아니면 엄마의 바램)


아침에 남편이 해든이보고 자기와 같이 세트로 하늘색 남방을 입자고 했는데 보기 좋아서 

둘만의 사진을 찍어줬어요.

엔군은 오늘 자기 아빠인 제 남편에 대한 말씀을 하기로 되어 있어서 준비하느라 사진을 함께 찍지 못했어요.

엔군은 타호 호수에서 일주일을 보내다 오늘 새벽 4시에 집에 와서 더 피곤했을 거에요.ㅠㅠ

오늘 엔군이 남편에 대해 한 말은 정말 감동적이었지요.

남편이, 아들이 자기에 대해 과분하게 말한다고 하기에 제가 그건 1/10도 안 되는 거라고

너는(네, 당신은) 최고의 아빠라고 말했어요.

제 남편은 세상적으로 봤을 때 평범한 남자이지만 

저희 가족에게는 수퍼 히어로보다 천배는 멋지고 강한 남자랍니다!!


어제 친구에게 내일 엔군이 아빠에 대해서 대표로 말할거라고 하니까

이렇게 문자가 왔어요.

"이런 시간들이 자식 키우는 행복한 순간들이지.."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8-06-19 01: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엔군이 레이버 데이에 태어났군요! 엔양의 예정일이 레이버 데이였거든요. 그래서 너 레이버 데이에 레이버하겠구나. 했는데 예정일 보다 일찍 나오는 바람에 8월말이 생일이 되었어요. ㅎㅎ

저희집은 파더스 데이에 엔양이 아침과 점심을 준비했어요. 동생 카드까지 누나가 다 사주고. 이제 엔양이 대학가면 밥은 고사하고 카드 한장이나 받을 수 있을지...ㅠㅠ

psyche 2018-06-19 02:02   좋아요 0 | URL
먼저 댓글 쓰고 음악 듣고 왔어요. 눈물이 찔끔....ㅠㅠ 아들이 나에 대해 하는 말을 듣는 아빠는 얼마나 감동적일까요. 저희집 엠군도 사춘기가 지나가면 그런 시기가 오려는지...

라로 2018-06-19 07:50   좋아요 1 | URL
네 저는 엔군 덕분에 진정한 레이버를 했지요. ㅎㅎㅎㅎ 근데 엔양도 그날이 예정일이었군요!! 둘째들이 약간 빨리 태어나죠? 엔군도 그날이 예정일이 아닌데 일찍 태어나서 레이버 데이에 태어났지요. ㅎㅎㅎㅎ
진짜 엔양 가면 많이 서운하시겠어요. 하지만 엔양 같은 애들은 멀리 가도 할 거 다 하더라구요. 특히 부모 챙기고 그런 거요.
저희도 엔군 사춘기에는 꿈도 못 꾸던 일이에요.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부모보다 더 부모를 생각하는 것 같아요. 특히 엠군은 외아들이라 더 그럴거에요. 다만 표현을 안 할뿐이란 제 생각.
 

스페인어로 된 사랑스런 멜로디의 노래.

가사는? 가사도 좋다.

내가 아는 몇 안되는 스페인어 노래. 좋쥬?


Natalia Lafourcade - Lo Que Construimos


Esta historia terminó, no existe

Lo que un día construimos se ha esfumado

Pareciera que es más fácil dejarnos

Pero eres un fantasma conmigo caminando

No creas que no valió la pena

No creas que no eres importante

Al contrario, yo te amé con toda el alma

No creas que no valió la pena

No creas que lo perdimos

Esto que nos duele, aunque nos duele es solo nuestro

Lo que construimos se acabó

Fue solo nuestro

Lo que construimos se acabó

Se lo lleva el viento

Esta historia terminó, no existe

Lo que un día construimos se ha esfumado

Pareciera que es más fácil dejarnos

Pero eres un fantasma conmigo caminando

Yo no aprendí a soltar amores

Yo no aprendí a dejarte ir

Eras una apuesta de largo plazo

Lo que construimos

Lo que construimos se acabó

Fue solo nuestro

Lo que construimos se acabó

Se lo lleva el viento

Lo que construimos se acabó

Fue sólo nuestro

Lo que construimos se acabó

Se lo lleva el viento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6-16 15: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17 01: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뭐 특별히 영화 얘기를 하려는 건 아니었는데

내 서재 페이퍼 케타고리에 불을 켜놓고 싶어서 시작하다 보니 

영화 페이퍼도 하나 올려야겠더라는.

예전엔 카테고리마다 글을 올리던 시절이 있었지. 갑자기 그때 생각이 나서?

주의: 이렇게 가끔 무더기로 글을 올리는 나쁜 버릇이 종종 나오니까

친구 취소하실 분들은 지금 하시고 

친구 신청하실 분들은 곰곰히 생각하신 후 하시기 바랍니다.


암튼 5월 25일에 본 영화인데;;;

할 말이 있다면 

내가 본 스타워즈 영화 중 가장 재밌는 영화에 들어간다는 것.

감독이 론 하워드여서 그런가? 그의 안정된 연출이 맘에 들었다는.

솔로 역할의 배우가 해리슨 포드의 이미지가 전혀 안 느껴진다고 남편에게 그러니까

비슷한 배우를 고르는 것보다 아예 새롭게 만드는 것이 신선하고 좋은 것 같다고 했는데

저 배우 연기 잘했다는.

단지 배우가 인상은 해리슨포드보다 더 시니컬할 것 같은데 완전 반대라는 점.

아무리 연기를 잘해도 해리슨 포드의 이미지를 벗어나는 건 어렵겠지.

스타워즈 영화 보면서 눈물을 흘린 적이 한 번 있었는데

이 영화 보면서 여러번 눈물이 글썽글썽.

츄이~~~~~~~~!








글이 짧으니까 Han Solo Theme 추가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돼지 2018-06-15 17: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용엄마도 이젠 예전의 용엄마가 아니더군요ㅠㅠ

라로 2018-06-17 11:59   좋아요 0 | URL
Emilia Clarke를 말하시는 건가요??용엄마??ㅎㅎㅎㅎㅎㅎ
처음 들었어요.^^;;; 왕좌의 게임 때문에 그런 별명이 붙었나봐요~~ㅋㅋㅋ
에밀리아 클라크 이름이 Emilia Isabelle Euphemia Rose Clarke이래요. 욕심많은 부모였나봐요,,ㅎㅎㅎㅎ

보슬비 2018-06-15 23: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페이퍼 카테고리에 켜놓으신 불들이 이뻐요~~
서재로 들어와야만 볼수 있는 불이네요. ㅎㅎ

스타워즈 시리즈 재미있게 보다가, 최근에 재미가 없어져서 안보았는데 이번 개봉작은 기대해봐야겠어요.

라로 2018-06-17 12:00   좋아요 0 | URL
아 그렇구나!!!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북플로는 안 보이죠!!ㅋㅋ 괜히 열심히 페이퍼 올렸네요.ㅎㅎㅎㅎㅎ

재밌는 것도 있고 없는 것도 있고 그런데 이건 재밌었어요.
론 하워드의 교과서적인 연출도 좋았고 배우들이 연기를 다 잘하더군요.
근데 저는 이번에 츄바카에게 감정 이입이;;;;;ㅎㅎㅎㅎㅎㅎㅎㅎㅎ

psyche 2018-06-19 0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영화, 음악에 모두 조예가 깊으신 라로님. 거기에 영어, 한글, 스패니쉬, 일어도 하시고 공부도 하시고. 제가 거꾸로 글을 읽어와서 그런데 맨 위의 글에 쓰신 ‘도대체 마음먹은 대로 하면 되는 것 같은 사람들‘ 이 바로 라로님이시네요!

라로 2018-06-19 07:54   좋아요 1 | URL
아니에요. 저는 그저 이것저것 건드려보는 거죠. 깊이가 없어요. 깊이가. ㅠㅠ
앞으로는 하나라도 잘하자 뭐 이런 모토로 살아야겠다는. ^^;;;;
어쨌든 늘 좋은 말씀 고마와요. 다른 사람들보다 프님이 하시면 진심이 느껴져요. ^^

북극곰 2018-06-21 16: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주의: ... 넘 웃겨요. ^^ 이런 말은 좀 그렇지만... 저런 포인트에서 저는 로님 님 무 귀여우신거 같아요. 히히 ^^

라로 2018-06-22 15:09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Cut Worms - Till Tomorrow Goes Away


I’ll have a drink tonight

I’ll get to feeling alright

My eyes get chained to you

I can’t seem to make them do

Just what I want to anymore

If I close em now

I’ll hit the floor

And the next thing I know

The sunlight’s breaking day



If I get the chance to breath

I’ll try to do it with ease

For if too hard I inhale

I fear I lose the trail

Beneath the freshly scattered brush

Though it really don’t matter all that much

I guess I’ll just have to find another way


I’ll lie awake in bed

Going over the things I said

I’d say them all again

If I thought you’d spend

Just one more night with me alone

Now I can’t even get you on the phone

Its all just a ruse like a trick some fool has played


Now the room is spinnin’ round

Can’t seem to slow it down

If I’m taken by the night

Tell my ma I did alright

I just couldn’t stop all the time

I just kept standing there in line

Waiting until tomorrow goes away

Just trying to kill some time and make it pay


I go up on a hill

Down on my knees and pray

Let someday it will when tomorrow goes away


남편이 들려준 그룹.

비틀즈와 컨트리 음악을 합춰 논 것 같다고 하는데 

몇 개 들으면 이해가 된다는.

시끄러운 음악은 어지간하면 안 좋아하는 걸 알아서

본인 듣는 음악 중 그중 얌전한 그룹.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syche 2018-06-19 0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비틀즈와 컨트리 음악을 합춰 논 것‘ 이네요!

라로 2018-06-19 07:55   좋아요 1 | URL
그죠!! 처음엔 저도 몰랐는데 남편이 그렇다고 한 뒤 들으니 비교가 되더라구요.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