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나는 ADHD인 것 같다. 도무지 한 가지를 진득하게 하지 못한다. 그래서 어려서도 공부를 잘 못 했던 것 같다. ADHD가 진단명(?)이 된 것이 1980년대이다. 그러니 ADHD 증상은 어른들도 잘 몰랐을 테고 그래서 그저 좀 많이 모자라고 멍청한 아이로 취급을 받았던 것. 


EBP 페이퍼라는 것을 써야 하는데 집중이 잘 안되네. 이 페이퍼는 미국의 간호대학이나 대학원에서는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라 한 학기에 최소한 하나씩은 써야 하는데 갈수록 쉬워지기는커녕 여전히 막막하다. 그러니 ADHD 끼가 있는 데다 더 집중을 못 하고 이러고 있지. 그래도 일단 내가 사용해야 하는 저널은 충분히 찾아놨다. 그것들을 읽어야 하는데 눈에 안 들어와서 군것질하고 커피 마시고 왔다 갔다 걷다가 알라딘에 들어왔다. 그리운 사람들의 흔적이라도 찾으려고. 그런데 이제는 나와 많이(?) 친했던 사람들은 글을 거의 올리지 않는다. 그래도 여전히 알라딘에 들어오는 나는 뭔가 싶다.


예전에 네이버에서 우연히 내 일주에 대한 재밌는 글을 읽어서 적어놨었다. 출처는 안 적어놔서 없다. 이렇게 공개적인 글로 쓸 생각이 아니어서 그때는 안 적었는데 미안하네.


"**일주 여자는 남편 복보다 자식복이 크고, 자식 복보다 자기 복이 크다. 그러니 먼저 자신부터 세워라." 크 진짜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나를 먼저 세우라니. 그래서 내가 이 고생을 하면서 공부에 매달려 있는 것 같긴 한데, 무의식이 나에게 너는 남편이든 자식이든 의지할 곳이 없으니 너 살 궁리를 해라. 뭐 이랬나 보다. 신기해. 근데 남편 복이 괜찮은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렇담 반대로 내 복이 엄청 좋다는 건가? 뭐 해석하기 나름이지. 목에 걸면 목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아님 귀에 걸면 귀걸이.ㅋㅋㅋ


요즘 딸아이가 보내주는 손녀의 사진이나 비디오 보는 맛으로 산다. 내 자식들도 많이 이뻐했었지만, 손녀는 또 다르네. 어른들 말 틀린 것 하나 없음. 내가 안 키우면서 내 핏줄이라는 생각이 있어서 그런가 넘 귀여워 죽겠고, 딸아이가 하루라도 사진이나 비디오를 안 보내주면 바쁜 딸아이에게 성화를 하게 된다. 언제 보낼 거냐고. 그러면 남편이 어제 보내줬잖아라고 하면서 막 웃는다. 넘 욕심이 많은 할머니.ㅋㅋㅋ


비비 2개월 (한 달 전 사진)


예전부터 사용했던 Lock screen은 과감히 버리고 계속 이 사진을 사용하고 있다. 볼 때마다 나를 향해 환하게 웃어주는 이 아기 때문에 힘든 날 버틴 적도 많다. 학교가 진짜 빡세니까 그만둔 아이들도 있고, 나도 그런 마음이 굴뚝같은 날이 많은데, 내 핸드폰을 올려보며 좀 만 참아보자고 혼잣말을 한다. 아닌가? 손녀에게 하는 건가? 할머니가 좀 더 참아볼게. 뭐 이런?ㅎㅎㅎㅎ



<모스크바의 신사>를 영문 오디오로 들으면서 다니고 있다. 학교가 거의 2시간이 넘게 걸리는 곳에 있다 보니까 다시 오디오북을 듣게 되었다. 지난 학기 내내 Maroon 5의 노래만 듣고 다녔는데 그들의 음악을 들으면 자꾸 속도를 내는 경향이 있기도 하고, 다시 오디오북을 들어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해서. 

이번에 받은 오디오북은 표지가 바뀌었더라. 아무래도 HBO에서 드라마로 만들어서 그런가 배우의 얼굴이 나오는 것으로. 아무튼 그 드라마도 봐야 하는데. 여름 학기에 봐야지. 한 과목만 들을 생각이니까 좀 여유가 있겠지. 암튼 어제는 카운트가 소피아와 게임을 하는 장면을 들었는데 참 좋았다. 젠틀한 아저씨가 5~6살이 되는, 핏줄도 아닌 작은 소녀와 함께 노는 것. 이 책을 들으면 소설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이 소설에 나오는 카운트 같은 남자를 직접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힘든 일이 많지만, 매일 아침에 일어나면 좋은 일이 기다리는 것도 아닌데 마음에 설렘으로 작은 파문이 일고 막 행복감을 느낀다. 그저 살아있다는 것이 너무 좋아서. 눈에 보이는 세상이 아름답고, 내가 그 안에 살아 있다는 것이 좋아서. 물론 더 파고들면 세상은 그처럼 녹녹하지도 않고 삶은 고달프고 그렇지만, 아침에 눈을 뜨면 늘 셀렌다. 이렇게 다시 숙제할 힘을 얻는 거지.ㅋㅋ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4-04-14 08: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4-04-14 10: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Conan 2024-04-14 09: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정말 오랜만입니다.
환하게 웃는 손녀가 너무 예쁘네요^^
돌아가신 저희 아버지도 손자, 손녀를 많이 예뻐하셨던 기억이 있습니다.~

라로 2024-04-14 10:21   좋아요 1 | URL
앗! 코난님! 잘 지내시죠? 백 일도 안 되었는데 저렇게 웃어서 넘 신기했어요. 아버님 생각 많이 나시겠어요!^^

햇살과함께 2024-04-14 10: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라로님 공부하시느라 힘드시죠?
손녀 너무 이뻐요~ 똘망똘망~ 사진 보면 정말 기운 나실 듯! 힘내세요~!

라로 2024-04-14 14:40   좋아요 1 | URL
학교가 워낙 리서치 포커스인 학교라서 페이퍼 쓰는 게 너무 많아서 힘드네요.^^;;
저 손녀아기 보면 기운이 정말 나더라고요.^^ 매일 자라는 모습이 신기하고요. 그나저나 햇살과함께 님은 어떻게 지내세요? 프로필 사진이 또 바뀌셨군요!! 검은냥이는 늘 카리스마 있어 보여요!! 햇살과함께 님도 직접 만나면 카리스마 있는 분일 것 같은 느낌적 느낌!^^

페넬로페 2024-04-14 10: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멋진 라로 할머니, 방가방가~~
비비 넘 예뻐요, 우와♡♡♡

라로 2024-04-14 14:20   좋아요 1 | URL
멋진 페넬로페님도 방가방가요~~.^^
여전히 알라딘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들어올 때 너무 썰렁해서 다들 떠나셨나 싶었거든요.^^;;
이렇게 반가운 분들을 만나는 건 힘이 나는 일입니다.^^

blanca 2024-04-14 11: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우, 아기가 너무 이뻐요. 라로님 여전히 아주 잘 지내고 계셔서 마음이 좋아요. 건강 조심조심 챙기며 공부하시기를...

라로 2024-04-14 14:23   좋아요 0 | URL
아웅 블랑카님!! 부비부비 잘 지내시나요? 이제 1년 정도 참으면 되는데.. 갈수록 힘이 빠지니,,^^;; 넘 늙었나 봐요.ㅠㅠ 근데 돈이 아까와서라도 열심히 해야죠. 암튼 미국에 안 오시나요? 딱 한 번의 만남이라 넘 아쉬웠다고요.^^;;

blueyonder 2024-04-14 17: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침에 눈을 뜨면 늘 설렌다’니 멋진 삶을 살고 계십니다~~! 열심히 사시는 모습에서 늘 배웁니다. ^^

라로 2024-04-15 08:25   좋아요 1 | URL
열심히 사는 건 아닌데요, (진심!) 사는 게 왜 이렇게 좋을까요?? 그래서 사람들이 죽기 실어서? 암튼 블루얀더님! 참 멋진 분이세요!^^

치니 2024-04-14 19: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 이 글은 뭔가 모르게 멜랑콜리 해요. 손녀를 보고 나서 그러신가, 공부하는 삶을 사셔서 그런가, 전보다 더 삶을 감사하는 마음으로 관조하시며 지내신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라로 2024-04-15 08:46   좋아요 0 | URL
그래? 아무래도 늙어가고 있어서 그럴까요??? 마음은 젊은데 몸은 늙었다고 생각해야 하는 강박? 뭐 그런 것 때문에 오는 괴리감? 몰라.. 아무래도 미국에 살고 있어서 그럴까?ㅡ여긴 한국하고 많이 다르니까,, 그런데 학교는 참 멋져, 내가 이 학교에서 학위를 받으려고 하고 있댜는 사실이 가끔이 놀랍긴 해. 어쨌든 두고 봐야지,, 아직 일 년이 남았으니까,, 과연 내가 할 수 있을지 없을지… 부정적인게 아니라 현실적인 거야,, 암튼 자기 일기 보면서 참 부럽더라,,, 주관이 확고하고 등등, 치니는 그러고보면 언제나 멋진 사람이었어!!^^

마루☆ 2024-04-14 23: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처음 인사합니다. 읽으면서 저도 행복감에 젖게 되네요. 아기 웃음도 활짝 피어 예쁘고.. 반갑습니다.

라로 2024-04-15 12:39   좋아요 0 | URL
저도 첨 인사드립니다!! 첨 댓글 남기는 것이 쉽지는 않을텐데 이렇게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아기 웃음이 나이에 (2개월) 맞지 않게 활짝 웃고 있어서 저도 좋아하는 사진이에요.^^;; 제 손녀의 웃음 때문에 행복감에 젖으셨다니 좋고 저도 무지 반갑습니다.^^ 그런데 제가 자주 알라딘에 안 와요. 그래도 다시 감사드리고 너무 반갑습니다!!^^ 댓글을 달면서 생각하니까 자주 안 올 이유는 없네요.^^;;; 자주 볼까요, 우리?

꼬마요정 2024-04-15 09: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 님!! 아기가 너무 예뻐요. 정말 천사가 따로 없네요. 저런 표정이라니... 핸드폰 잠금화면 보실 때마다 기운이 솟고 웃음이 나겠는걸요. ㅎㅎㅎ 여전히 바쁘시고 여러가지 일 다 해내시는군요!! 대단해요!!!!!!! 마룬 5 음악 들으면서 부웅 속력 내는 모습 상상하니 사실 좀 멋집니다^^ 그래도 안전이 제일 중요하니 속력은 적당하게 내는 걸로 해요. ㅎㅎㅎㅎ 라로 님의 ADHD가 그래도 알라딘에 올 수 있게 하니 안 좋은 것만은 아니네요. 소식 전해주시니 너무 반갑고 좋아요^^ 덕분에 라로 님 일주가 어떤 지도 알고 ㅎㅎ 자신이 바로 서고 자신을 사랑하는 일주 좋네요 멋져요!!^^

라로 2024-04-15 12:42   좋아요 1 | URL
고마워요! 저는 손녀라 무조건 이쁜데 다른 분들도 이쁘다고 해주시니 좋네요.^^;;; 학교가 끝날때까지는 그럴 것 같은데 학교가 끝나고 직장을 찾을 때까지 또 그럴 것 같아요. 왜 어려운 길로 가는지... 저도 제가 한숨 나와요.ㅠㅠ 사실 그렇잖아도, 마룬 5 음악 듣고 질주를 하다가 딱지 받았어요.ㅠㅠ 돈이 많이 나올 것 같아요. ㅠㅠ 글에 쓰진 않았지만 그런 이유로도 책을 듣기로,,^^;;;; 어쨌든 저는 내년 학교를 졸업하고, 요정님은 밤색 띠를 따시는 건가요??^^

꼬마요정 2024-04-16 16:03   좋아요 0 | URL
아악!!! 밤색 띠라뇨ㅠㅠ 그런 날이 올까요? 무서워요 ㅋㅋㅋㅋㅋ

곰곰생각하는발 2024-04-15 10: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 진지하게 읽다가 스크롤 내리다가 비비 환하게 웃는 사진 보며 저도 웃게 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 아이들 사진은 가장 강력한 비타민이란 생각이 듭니다. ㅋㅋㅋㅋ

라로 2024-04-15 12:43   좋아요 1 | URL
진지하게 읽을 것이 없는데,, ㅎㅎㅎ 암튼 아기들은 그렇죠!! 여전히 잘 지내시는 것 같아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