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집안 식구가 예전에 했던 퍼즐을 다시 하고 있다.

위 것은 500, 밑에 것은 300.

하루 한 사람이 하나씩 뚝딱

어제 N 군은 다른 사람 집에 친구랑 잡초 뽑아주는 봉사활동을 가서

N 군의 퍼즐은 없다.

주로 시어머니와 해든이가 퍼즐을 하는데

시어머니 말씀이, "해든이가 인내심이 없어서 퍼즐 하는 것을 귀찮아한다."고.

퍼즐이 자가격리 기간 동안 해든이에게 인내심을 가르치는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제법 무성하다

너무 무성해진 치아.

저걸 잘라줘야 하나? 아니면 다 뽑고 새로 씨앗을 뿌려줘야 하나?

어젯밤 설거지하다가 깜짝 놀랐다. ㅎ

남편의 아보카도 씨도 드디어 싹이 올라오려고 하는지 갈라지기 시작했다.

저 아보카도 씨앗에 싹이 올라오면 뒷마당에 심을 예정인데 과연 저 틈으로 싹이 나올지

아니면 저러다 말 것인지...역시 시간이 답이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넘 야한가?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드디어 자신의 성장 스크랩북을 시작하신 시어머니.

동그라미 안에 있는 조그만 여자아이가 시어머니다.

이제 거의 완성하신 것 같다.

나도 아이들 스크랩북이랑 우리 부부 거랑 마쳐야 하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코로나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니 좋은 점 6

물을 저 도자기 같은 것이 빨아드리나?

해든이의 치아싹은 잘 자라는데 남편이 키우는 아보카도는 꿈쩍도 안 한다.

좀 조잡한 싱크대 위



댓글(0) 먼댓글(1)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시간이 답
    from 라로의 서랍 2020-04-22 01:16 
    너무 무성해진 치아.저걸 잘라줘야 하나? 아니면 다 뽑고 새로 씨앗을 뿌려줘야 하나?어젯밤 설거지하다가 깜짝 놀랐다. ㅎ남편의 아보카도 씨도 드디어 싹이 올라오려고 하는지 갈라지기 시작했다.저 아보카도 씨앗에 싹이 올라오면 뒷마당에 심을 예정인데 과연 저 틈으로 싹이 나올지아니면 저러다 말 것인지...역시 시간이 답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