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바고의 아내는 이미 이때 유리와 라라의 운명이 피해갈 수 없는 것이란 직감을 받은 것일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ㅠㅠ

머리에 내리는 눈처럼 어느날 갑자기 나타난다는 표현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라가 간호사였다닛! 영화 본 것은 1도 기억나지 않고 리라에 대한 악감정만 남았었구나… 하아.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1-12-04 10: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라라 - 라로 널스 시스터즈네요.

라로 2021-12-04 14:26   좋아요 1 | URL
하하하 그러네요~~~. 라라를 이젠 미워할 수가 없어요!!^^;;;

mini74 2021-12-04 11:4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은 기억도 본 기억도 나는데 내용이 왜 백지같지요 ㅎㅎㅎ 라로님 읽으시는 거 보니까 저도 읽고 싶어져요 ㅎㅎ

라로 2021-12-04 14:31   좋아요 2 | URL
저는 영화만 봤는데 미니님은 책도 읽으셨군요! 이 책 읽기가 쉽지는 않아요,, 다른 번역판을 살펴보고 싶은데 그래도 이게 낫겠지 싶고,,, 러시아 사람들은 애칭이 왜 이리 많은가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헷갈려요,, 그래서 자꾸 다시 읽게 되는데 차라리 처음부터 이름을 따로 적으면서 읽을 것을,,, 그런 후회가,, 넘 늦었지만;; 미니님 읽으실때는 이름 적어가면서 읽으시길요. 암튼, 같이 읽어요!! 저는 느리니까 미니님이 충분히 따라잡으실 겁니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은 파티 드레스
크리스티앙 보뱅 지음, 이창실 옮김 / 1984Books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안에 아무것도 없다. 아무도 없다. 색깔도형태도 없는 기다림이 있을 뿐. 무언가를 기다리는것이 아니다. 이 기다림은 공기와 공기가 섞이듯 우리 안에 존재한다. 그 무엇과도 닮지 않은, 지루함의절정이라고나 할 수 있는 기다림. 이 기다림이 그곳에 항시 존재했던 건 아니다. 우리가 항시 무(無)였던 것도, 그 누구도 아닌 사람이었던 것도 아니다.
유년기의 우리는 전부였고, 신(神)은 우리 영역의 미미한 일부에 불과했었다. 풀밭 속의 풀잎 같은 존재라고나 할까.
유년기가 끝나면서 기다림이 시작되었다. 우리자신이 죽은 이후로 우리는 기다리기 시작했다.
유년기를 벗어난 우리는 몇 발 떼다 곧 멈춰 선다. 모래 위로 나온 물고기 같다. 성년이 된 우리는죽음 속을 제자리걸음 하는 사람 같다. 우린 기다린다. 기다림이 스스로 굴할 때까지. 기다리거나 잠을자거나 죽는 것이 매한가지일 때까지, 우린 기다린다. 사랑은 이 지점에서 시작된다. 사막을 배경으로.

모바일 뷰어 페이지 - P84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1-11-25 15: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방식의 리뷰, 간단하고 좋습니다.
저도 해 보겠습니다. ^^

라로 2021-11-28 14:36   좋아요 1 | URL
이거 리뷰 아니고 밑줄긋기에요. 이 책은 거의 다 밑줄을 그었더라구요. 짧고 인상 깊은 독서였어요. ^^

2021-11-27 03: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28 14: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보부아르, 여성의 탄생 문제적 인간 15
케이트 커크패트릭 지음, 이세진 옮김 / 교양인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이가 많아도 여전히 ‘내’가 되어가고 있는 과정에 이 책을 읽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나보다 먼저 이 책을 읽고 자신의 생각을 남겨서 따라 읽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해 준 몇몇 알라딘 친구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남기고 싶다. 보부아르가 보부아르가 되어 가던 것처럼, 나 역시 늘 진행형. 그 과정에서 만난 사람들을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꼼꼼히 읽고 싶어서 더 오래 걸린 독서였지만, 그만큼 오래 내 안에 남아있기를 바란다. 또한, 진지하고 열정적이며 꾸준히 읽어 낸 나를 칭찬하고 싶다. 어떤 의미로든 쉽지 않은 독서였으니까.
어쨌든, 이 책을 읽기 전의 나와 읽고 난 후의 나는 다르고, 내일의 나와도 다르고, 계속 내가 되어가고 있지만, 그렇다고 또 완전히 다르지 않아서 순간을 볼 때는 그 변화를 알 수 없지만, 어느 만큼 지나서 보면 조금씩 달라져 있는 그 마술이 내 안에 있다는 것 역시 경이롭다.

*페이지 수는 개인의 알라딘 모바일 뷰어 페이지라 종이책과 다름.

보부아르가 안으로부터 바라본 자기는 절대 멈추지 않는 되어 가는 자기‘였다. "모든 순간이 조화를이루는 인생의 어느 한순간 따위는 없기에인생의어느 한 시점이 ‘시몬 드 보부아르‘를 보여준다고는결코 믿지 않았다.29) 모든 행위는 실패할 가능성이있고 어떤 실패는 행위가 완료된 후에 비로소 실패임이 밝혀진다. 시간은 흐른다. 꿈은 바뀐다. 자기는늘 다다르지 못한 지점에 있다. 보부아르 되기의 개별적 순간은 극적일 만큼 다양하다. 하지만 시몬 드보부아르의 삶에서 배울 점은 바로 이것이다. 아무도 저 홀로 자기가 되지는 않는다. - P631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1-11-23 09:3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우와~다 읽으셨군요^^
저는 라로님과 함께 읽으려고 사두기만 했었어요ㅋㅋㅋ
아..언제 읽나???^^

라로 2021-11-23 19:37   좋아요 3 | URL
앗! 같이 읽으시려고 하신다는 말씀을 하시지 그러셨어요??
저는 내년엔 울프 책을 읽으려고 앞뒤 안 가리고 부지런히 (나름;;;ㅎㅎㅎㅎㅎㅎㅎ) 읽었어요.
이 책 재밌어요,,, 좀 왔다리갔다리 하는 게 있어서 그렇긴 한데 그건 뭐 작가의 맘이니까,,ㅋㅋ
연말에 읽기 좋은 책 같아요. ^^

레삭매냐 2021-11-23 11:4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존경합니다.

전 한나 아렌트에 대한 그래픽
노블을 읽고 나서 그의 저서들
을 뒤늦게 쟁여 볼까 생각 중
이랍니다.

절판된 책들이 너무 땡기네요.

라로 2021-11-23 21:11   좋아요 3 | URL
그리 말씀하시니 몸둘바를;;;
제가 매냐님을 참 존경하는데요,, 매냐님 따라쟁이 라로;;;^^;;
한나 아렌트의 그래픽노블 저도 따라 읽겠습니다.
보관함에 담아 놓기만 하고,, 무지 어려울 것 같아서요. ^^;
매냐님 절판된 책 잘 찾으시잖아요,, 어떤 책을 찾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페크pek0501 2021-11-25 15:0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다 읽었으면 이렇게 마침표를 찍는 리뷰를 올리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라로 2021-11-28 20:08   좋아요 1 | URL
덕분에 11월 한 권을 더 추가할 수 있었어요. 마침표 찍는 리뷰 좋네요!! 앞으로 노력해 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