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미츠 - 별들을 이끈 최고의 리더 KODEF 안보총서 54
브레이턴 해리스 지음, 김홍래 옮김 / 플래닛미디어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을 상대한 태평양 전쟁을 승리로 이끈 미국의 해군 제독 체스터 니미츠의 전기이다. 20세기 초 및 전쟁을 거치며 변모하는 미국 해군의 역사를 한 인물을 따라가며 읽는 것도 색다르고 재미있다. 니미츠란 인물을 통해, 인생에 대해서도 여러가지를 배우고 생각하게 한다. 


니미츠는 매우 성실하고 똑똑하고 겸손한 인물이었다. 일본의 진주만 기습 이후 대통령이 직접 태평양 함대 사령관으로 선택했다는 니미츠, 그의 존재는 미국에게 큰 행운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확실히 하늘은 크게 쓰일 사람에게는 시련을 주는 것 같다. 니미츠는 젊었을 때, 지휘하던 구축함의 좌초로 인해 군법회의에 회부되었으며 그 이후 한직을 맴돈 적이 있다. 그는 남들이 원치 않던 잠수함의 함장을 하게 되었지만, 그 기간 동안 초기 잠수함의 성능 개선 및 사용 방안에 대해 고민했으며 잠수함의 디젤 엔진 개발에 큰 역할을 했다. 


성실히 맡은 바를 다하는 사람에게, 언젠가 다시 기회는 온다. 결국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신뢰와 관용의 리더십으로 해군을 이끌어 거대한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다. 그는 자신이 고른 부하에게 일을 믿고 맡기는 스타일이었으며, 한 두 번의 실수는 관대하게 넘어갔다. 그 자신이 사관학교 시절 금지된 맥주를 반입하다가 우연히 다른 장교에게 들켰음에도 불구하고 그 장교가 모른 척 넘어간 일에 큰 교훈을 얻은 것 같다. 


책 속의 몇 구절을 옮긴다. 첫 부분은 니미츠가 1920년 진주만에 기지를 둔 14잠수함분대 사령관에 임명되었을 때의 이야기이다. 


  그[스튜어트 머리Stuart S. Murray 함장]는 자신의 R급 잠수함을 다른 잠수함 옆에 계류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당시까지만 해도 가장 긴 잠수함이었던 R급 잠수함은 그 길이가 미식축구 경기장 길이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186피트(약 57미터)인 반면, 출력은 상당히 부족했기 때문에 이것은 전혀 놀라운 일이 아니었다. 따라서 함수가 다른 잠수함을 들이받지 않으면 함미가 부딪치곤 했다. 함미가 부딪칠 경우, 보통 프로펠러의 날개가 휘어졌다... 그는 ... 니미츠에게 사고를 보고해야만 했다. 니미츠는 그의 보고 내용을 관대하게 받아들여주면서 이렇게 말했다. 

  "나는 처음에는 휘하 잠수함 지휘관들 모두를 믿고 기회를 준다네. 함미 한 번과 함수 한 번, 혹은 함미 두 번이나 함수 두 번 정도는 괜찮아. 하지만 그 기회를 모두 쓰면 그때는 책임을 물을 걸세. 자네는 아직 기회를 절반밖에 쓰지 않았어. 함미 한 번의 기회를 쓴 셈이지. 그러니 이제 배로 돌아가서 나머지 기회마저 써 버리지 않도록 노력하게."

  신뢰와 관용의 리더십, 이것이 전형적인 니미츠의 지휘 방식이었다. 머리(1956년에 해군 대장으로 퇴역했다)는 니미츠의 조언을 받아들였고, 매우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사고를 내지 않고 다른 잠수함 옆에 나란히 계류하는 방법을 익혔다. (89~90 페이지)


미드웨이 해전에 암호해독으로 커다란 공을 세운 로슈포르는 해전 이후, 억울하게 다른 보직으로 교체됐다. 그의 인품을 알 수 있는 일화.


  진주만에 있는 로슈포르의 책상 위에는 다음과 같은 문구가 걸려 있었다.

   "누가 명성을 얻게 될지 신경 쓰는 사람이 하나도 없을 때 우리는 무엇이든 달성할 수 있다." (252~253 페이지)


남의 험담을 결코 하지 않았던 니미츠가 예외적으로 했던 맥아더에 대한 언급.


  니미츠는 자신의 원칙에 따라 맥아더에 대한 개인적 생각을 결코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일으킨 반목이 지속되기를 원치 않았다. 한 친구가 맥아더에 대해 논평해달라고 강요하자,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단지 "그는 기억력이 아주 좋네"라고만 말했다. 하지만 미래의 역사학자를 위해 니미츠는 모종의 암시를 남긴 것인지 모른다. 한번은 태평양함대 사령부에서 레이턴이 맥아더의 사진을 액자에 끼워 책상 위에 올려놓은 이유를 물어보자, 그는 잠시 경계심을 늦추고 이렇게 대답했다.

  "그것은 나에게 주피터 신처럼 벼락까지 쳐가며 요란하게 떠드는 멍텅구리가 되지 말라는 점을 상기시켜주거든." (320 페이지)


니미츠는 악담도 농담처럼 할 줄 아는 사람이었다(그는 농담을 매우 잘 했다고 한다).


니미츠는 1885년 2월 24일 텍사스 주 프레데릭스버그에서 태어났다. 1947년 12월 15일 해군참모총장에서 물러난 후, 캘리포니아 주 버클리에서 은퇴 생활을 했다. 그는 1966년 2월 20일 세상을 떠났으며, 캘리포니아 주 산브루노 골든 게이트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다음은 그의 할아버지인 찰스 헨리 니미츠가 손자인 체스터 니미츠에게 해주었다는 말이다.  


"바다는--삶 자체가 그렇듯이--엄격한 선생님이란다. 바다에서든 삶에서든 잘 지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네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배운 다음 최선을 다하고 걱정 따위는 하지 않는 거란다. 네가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는 특히 더." (32 페이지)


"최선을 다하고 걱정 따위는 하지 말라"는 니미츠의 생활신조가 되었다. '니미츠'란 이름은 현재 미국 해군의 주력인 핵추진 항공모함의 1번 함 이름으로 기념되고 있다.


USS Nimitz (CVN-6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평양전쟁사 2 - 광기와 망상의 폭주 전쟁과 평화 학술총서 1
일본역사학연구회 지음, 아르고(ARGO)인문사회연구소 엮음, 방일권 외 옮김 / 채륜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특이한 전쟁사 책이다. 1953년 일본에서 일본역사학연구회 소속 학자들이 저술하여 발간된 책인데 요즘 번역되어 나오고 있다. 번역서 1권은 2017년 12월, 2권은 19년 12월에 출간됐다. 원저는 총 5권인데, 만주사변을 다룬 1권, 중일전쟁을 다룬 2권은 번역서 <태평양전쟁사 1>로 출간됐고, 이 2권은 원저 3권, 4권의 태평양전쟁 전기와 태평양전쟁 후기를 묶은 것이다. "패망의 잿더미에서 토해 낸 일본 지성의 참회록"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는데, 사회주의 계열의 역사학자들이 저술한 책으로서 소련 및 중국 공산당에게 매우 호의적인 서술이 돋보인다. 패전 직후인 만큼 당시 소위 진보적 지식인들의 관점에 의한 다양한 정치, 경제, 사회적 내용을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긴 하지만, 일반적 의미에서의 전쟁사 책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 2권은 태평양전쟁 뿐만 아니라 2차 세계대전 전반에 대해서도 서술된다. 저자들의 시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책에 나온 다음의 첫 문단이다.


  제2차 세계대전은 독일 대 영국.프랑스 간의 제국주의 전쟁에서 비롯되었다. 이것은 전 세계적 규모의 독점자본주의 모순이 폭발한 것이며, 식민지와 시장을 두고 힘겨루기를 하던 제국주의 국가들 사이에 대립과 분열이 발생하면서 벌어진 재앙이었다. 지구상의 유일한 사회주의 국가인 소련을 희생양삼아 나치 독일이 침략하게 만듦으로써 자본주의의 누적된 모순을 해결하고자 한 제국주의자들의 공통된 바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노력은 실패로 돌아갔다. 그 결과 전쟁은 뜻하지 않게 영국.프랑스와 독일의 충돌이라는 형태로 발발하였다. 이것은 현대 자본주의의 전반적인 위기가 얼마나 심각했는지를 잘 보여주었다. 또한 자본주의 내부의 모순이 폭발한 것은 각국 정치 지도자의 의지와 능력을 넘어서는 필연적이면서도 불가피한 현상이었으며, 그로 인해 세계대전은 발발할 수밖에 없었다. (19 페이지)


대공황과 같은 경제적 문제 뿐만 아니라 역사적, 사회적, 문화적 맥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와 같이 단순한 결론을 내리는 것에는 불만을 표할 수밖에 없다. 이 책은 사회주의에 대해 지속적으로 호의적인 평을 내리며 그 공을 과장한다. 몇 군데 예를 다음에 적는다.


1941년 크리스마스에 독일의 선전부 장관 괴벨스Paul J. Goebbels는 소련 중공업의 1/2를 포함한 지역이 독일 손에 들어왔다고 호언장담했다. 그러나 실제로 소비에트가 상실한 지역은 소비에트 생산액의 1/3 이상을 차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 공업생산은 오히려 상승했으며 동부의 산업시설은 소련군이 필요로 하는 전쟁물자의 90% 이상을 공급할 수 있었다. 나중에는 주로 미국이 무기를 대여했지만, 그것은 소비에트가 필요로 하는 양의 4%에도 미치지 못했으며, 소비에트의 공업은 거의 독자적인 역량으로 독일과의 전쟁을 버티고 있었다. (53 페이지)


  스탈린그라드 전투는 2차세계대전의 결정적인 전기가 되었다. 소비에트군은 스탈린그라드를 지켜냄으로서 인류를 파시즘에서 구원하였다. 당시 맥아더 원수조차도 "문명의 희망은 용감한 러시아군의 고귀한 깃발에 달려 있다"고 말했고, "내 평생 지금까지 무적을 자랑해온 독일군의 대규모 공격에 맞서서 이토록 효과적인 저항을 한 전투를 본 적이 없다.... 그 규모의 웅대함이야말로 역사상 최대의 군사적 성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Schuman, International Politics)며 소비에트군의 업적을 칭송했다. 실제로 일본군에게 필리핀을 빼앗기고 멀리 호주까지 도망친 맥아더가 이후 다시 필리핀으로 돌아올 수 있었던 것도 스탈린그라드에서 소비에트군과 인민들이 승리를 거둔 덕분이라고 할 수 있지 않겠는가. (335 페이지)


중국에서는 지주와 부르주아의 이익을 대변하는 장제스 정권이 내부적으로는 반혁명의 입장을 취하면서 외부적으로는 일본에 대한 항전을 포기하고 끊임없이 타협하려고만 했다. 따라서 이러한 국민당을 움직여 1938년의 항일통일전선을 만들어낸 원동력은 제국주의에 대한 반대와 봉건주의에 대한 반대를 결합시킨 중국 민중들의 노력에 있으며, 이를 지도한 것은 중국 공산당이었다... 1940년에 마오쩌둥이 발표한 '신민주주의론'은 이러한 새로운 민족혁명의 기본적인 방향을 밝힌 것으로, 이로 인해 전후 소련과 동유럽의 사회주의.인민민주주의 국가들, 또한 제국주의 국가들 내의 혁명세력인 노동자.농민들과의 국제적인 연대가 기존과는 질적으로 다른 견고한 것이 되었다. (530~531 페이지) 


지금의 시점에서 이런 서술들을 읽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 전황 뿐만 아니라 당시 일본 경제에 대한 여러 통계가 나오긴 하지만, 이 책을 전쟁사 책으로는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942년 6월에 있었던 미드웨이 해전에 관련된 책 2권이 최근 국내에 출간됐다.















첫 번째는 파셜과 털리의 <미드웨이 해전Shattered Sword>이다. 미국에서는 2005년에 출간되었는데, 일본측 자료를 참고하여 새롭게 미드웨이 해전을 구성했다고 당시 칭찬이 자자했다. 특히 잘못 알려진 여러 사실들을 바로 잡아 미드웨이 해전에 얽힌 '신화'를 깨는 데 일조했다. 특히, 미드웨이에서의 미국 해군의 승전이 역경을 이긴 값진 승리이긴 했지만, 종종 언급되듯이 '기적'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일본 해군은 미드웨이 작전 당시 제1기동부대(항모 4척을 포함한 20척의 함정)에 248대의 항공기를 보유했는데, 이는 26척(항모 3척 포함)으로 구성된 미국 항모 기동부대의 항공기 보유 숫자인 233대와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 더욱이 미드웨이 섬에 주둔하고 있던 115대를 포함하면 오히려 일본군이 열세라고 할 수도 있다. 


이러한 상황이 초래된 데에는 야마모토 연합함대 사령관으로 대표되는 일본해군 수뇌부의 작전 실패와 니미츠 태평양함대 사령관으로 대표되는 미국해군 수뇌부의 냉철한 계산이 큰 몫을 했다. 근원을 들어가 보면 이러한 작전을 세우고 수행하는 데에서도 뭔가 문화의 차이가 보이는 것 같다. 압도적 전력을 구축할 수 있음에도 이를 분산하여 막상 일선의 전투부대가 열세에 처하도록 한 데에는 지속적 승전으로 인한 상황 판단의 안이함도 있겠지만, 자신들의 가정-미국 해군은 미드웨이 환초가 공격을 당한 후에야 움직일 것이다-이 잘못될 수 있음을 믿지 않은 완고함도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된다. 가정이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은 후에는 그에 따라 재빨리 계획을 수정해야 했지만 일본 해군은 그렇지 못했다. 여기에는 권위와 체면을 중시하는 문화도 한 몫 하지 않았을까. 권위와 체면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목숨이 오가는 자리에서 무엇이 더 중요한지 물었을 때 누구나 그 답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반면 니미츠 제독으로 대표되는 미국 함대는 철저히 실리적이고 실용적인 접근 방법을 취했다. 니미츠는 소중한 항모 3척으로 도박을 한 것이 아니다. 그는 가지고 있던 정보를 바탕으로 면밀히 계산해 본 후, 해볼만 하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에 출항 명령을 내린 것이다. 


파셜과 털리의 책은 무척이나 상세하게, 당시의 상황을 전하고 있다(자그마치 848페이지). 일본 해군이 계획을 잘못 세웠다고 해서 미국 해군이 승리를 거저 얻은 것은 아니다. 승리를 얻기 위해 미국 해군은 엄청난 피를 흘렸다. 운도 따랐다. 얼마 전에 개봉한 영화 <미드웨이>는 이러한 상황을 잘 보여준다(영화라서 극화가 좀 됐다고 생각).


가장 많이 손실을 입은 이들은 뇌격기 조종사 및 함께 탑승했던 항공병들이다. 출격했던 뇌격기는 사실 거의 돌아오지 못했다. 이는 뇌격-어뢰를 이용한 공격-을 위해서는 항공기가 수면 가까이 내려와야 했기 때문이다. 전투기 호위가 없는 뇌격은 함대 상공을 방어하는 적 전투기의 먹잇감이 될 수밖에 없었다. 당시 미국 해군은 협력된 공격을 펼치지 못하고 허둥댔다. 그래서 전투기 호위 없이 공격한 수많은 뇌격기들이 공격을 하다가 격추됐다. 















<미드웨이 - 어느 조종사가 겪은 태평양 함대항공전(원제: Carrier Combat)>은 이러한 뇌격기 조종사의 경험담이다. 저자인 프레데릭 미어스Frederick Mears III는 미드웨이 해전에서 일본 항모를 상대로 출격하지는 못했다(호넷 함의 제8 뇌격비행대대 소속 신참이었으며, 출격했다면 살아남기 힘들었을 것이다). 그는 이후 솔로몬 제도에서 여러 전투에 참전하다가 1943년 6월 전사했다. 원서는 1944년에 출간됐다. 현재 미국에서도 절판인 상태인데, 우리나라에서 출간된 것은 매우 희귀한 일이라고 아니할 수 없겠다.


미드웨이 해전에서 항모 4척을 격침시키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던 급강하 폭격기 조종사의 회고록으로 국내에 출간된 것은 내가 알기로 없다. 미국에서는 엔터프라이즈 함 소속 돈틀리스 조종사였던 노먼 클리스Norman Jack "Dusty" Kleiss의 회고록 <Never Call Me a Hero>가 좋은 평을 받고 있다. 참고하시길. 마지막으로, 얇지만 좋은, Osprey 출판사에서 나온 <Midway 1942>를 다시 한 번 리스트 한다[*]. 
















---

[*] Osprey 출판사에서 나온 Campaign 시리즈 <Midway 1942>에는 마크 스틸이 쓴 위의 책(2010.9 출간)과 더 오래 전에 나온 마크 힐리가 쓴 책(1994.1 출간)이 있다. 플래닛미디어에서 번역 출간된 <미드웨이 1942>는 더 오래된, 마크 힐리가 쓴 책이다. 1994년 책은 예전의 "신화"적 분위기가 아직 많이 남아 있고 오류도 보인다. 돈틀리스 급강하 폭격기가 공격을 시작했을 때 일본 항모 비행갑판에는 출격을 기다리는 공격기들이 있었다는 얘기를 예로 들 수 있다. 또 하나의 예는 호넷 함에서 출격한 공격기들의 침로이다. 마크 힐리의 책은 엔터프라이즈 함과 호넷 함에서 출격한 공격기들이 동일한 방향으로 날았다고 지도에 표시했지만(<미드웨이 1942> 140~141 페이지), 호넷 함에서 발진한 공격기들은 엔터프라이즈 공격기들보다 좀 더 북쪽 경로로 날았다(마크 스틸의 책 51페이지 지도). 엔터프라이즈 공격기들은 올바른 방향인 침로 240도로 날아갔지만 호넷의 공격기들은 알 수 없는 이유로 265도로 날아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승훈 2020-01-04 1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저는 Shattered Sword의 번역자 입니다. 소개해 주신 책 외에 Pacific Payback(, S.Moore, Penguin, 2014)도 추천할 만 합니다. 진주만부터 미드웨이까지 미 해군 폭격비행대의 SBD탑승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책입니다.

blueyonder 2020-01-05 16:05   좋아요 0 | URL
좋은 책 번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해 주신 책도 참고하겠습니다~
 
세계를 바꾼 17가지 방정식 - 위대한 방정식에 담긴 영감과 통찰 이언 스튜어트 3부작 3
이언 스튜어트 지음, 김지선 옮김 / 사이언스북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방정식은 수학과 과학, 그리고 기술의 혈맥이다. 방정식이 없었다면 우리가 사는 세계의 모습은 지금과는 매우 달랐을 것이다. 그렇지만 사람들은 방정식을 보면 더럭 겁부터 낸다.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이 『짧고 쉽게 쓴 시간의 역사(A Brief History of Time)』를 쓸 때, 출판사에서는 방정식 하나가 더 들어갈 때마다 책의 매출이 반으로 뚝 떨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결국 E = mc^2을 싣게 해 주었지만, 그 방정식이 없었다면 아마 1000만 부는 더 팔렸을 것이라고 투덜댔다고 한다. 나는 호킹 편이다. 방정식은 뒤편으로 밀어 두기에는 너무 중요하다. 그렇지만 출판사들이 틀렸다고 할 수도 없다. 방정식은 형식적이고 근엄하다. 복잡해 보이기도 하고, 방정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조차 방정식에 폭격을 당하면 흥미를 잃기도 한다. (11~12 페이지)


  방정식의 힘은 수학이라는 인간 정신의 집합적 창조와 물리적 외부 세계 사이의, 철학적으로 쉽지 않은 교신에 바탕을 둔다. 방정식은 바깥 세계에 있는 심오한 패턴들을 나타낸 모형이다. 방정식의 가치를 제대로 알고 방정식이 들려주는 이야기들을 읽는 법을 배우면, 우리 주변 세계의 중요한 특성들을 깨달을 수 있다. 이론상으로는 다른 방식들로도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기호보다 언어를 선호한다. 언어 역시 우리에게 주위 세계를 통제할 힘을 준다. 그렇지만 과학과 기술이 내린 결론에 따르면 언어는 애매하면서도 제한적인 면이 있어서 현실의 심오한 양상들과 소통할 수 있는 효과적 경로를 제공하지 못한다. 언어는 인간적인 가정들로 너무 많이 채색되어 있다. 언어만 가지고는 근본적인 통찰을 얻을 수 없다. (14~15 페이지)


  The power of equations lies in the philosophically difficult correspondence between mathematics, a collective creation of human minds, and an external physical reality. Equations model deep patterns in the outside world. By learning to value equations, and to read the stories they tell, we can uncover vital features of the world around us. In principle, there might be other ways to achieve the same result. Many people prefer words to symbols; language, too, gives us power over our surroundings. But the verdict of science and technology is that words are too imprecise, and too limited, to provide an effective route to the deeper aspects of reality. They are too coloured by human-level assumptions. Words alone can't provide the essential insight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할 만한 또 다른 영화. 두 명배우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 영화를 보며 크리스찬 베일의 매력에 푹 빠졌다. 잘 쓰여진 각본에 멋진 연기와 연출. 아무 생각 없이 2시간 반이 훌쩍 지나간다. 나도 무엇인가에 저렇게 미쳐서 살고 싶다는 생각. 누군가는 옆에서 희생해야겠지...


사실을 기반으로 한 이 영화의 바탕이 되었다는 책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9-12-23 16: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영화 너무 좋았어요!! 크리스찬 베일의 역할이 참 좋았구요. 이 영화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읽어보니 좋더군요. 맷 데이먼이 크리스찬 베일하고 꼭 이 영화를 찍고 싶었다더군요. 지금도 기억나는 영상이 몇 개 있는데 생각만해도 가슴이 따뜻해져요.

blueyonder 2019-12-23 21:05   좋아요 0 | URL
‘배트맨‘의 크리스찬 베일만 알았었는데, 이렇게 멋진 배우인지 몰랐어요. 찾아보니 예전에 <Empire of the Sun>에서 아역 배우로도 나왔더군요. 맷 데이먼은 원래부터 좋아했는데, 이번에 크리스찬 베일의 엄청난 팬이 됐습니다!

즐거운 성탄 보내시길~~

2019-12-23 22: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4 22:2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