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밖에빗물같아요누룽지는쌀로별보러가지않을래

 

 

1

 

보호자 침대와 안방 침대를 오가면서 생활하는 동안 신경을 좀 못 써줬더니, 요즘 북플이가 어쩐지 좀 달라 뵌다. 내가 알던 그 북플이가 아닌 것 같다. 헤어스타일도 조금 바뀐 것 같고 전에는 그러지 않았는데 이제는 좀 걸으라는 잔소리까지 해대며(엄청 걷고 엄청 읽는 물심양면으로 건강한 사람들의 닉네임을 들이밀며) 내 라이프 스타일을 구속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무래도 가장 신경 쓰이는 변화는 얘가 요즘 인용문으로 시작해 인용문으로 끝나는 말을 빈번하게 걸어오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syo란 놈은 아무 맥락 없이 밑줄만 투척당하는 것이 달갑지 않은 모난 성격이라, 평소보다 두세 배 더 많이 손가락질을 해야 평소만큼의 이야기들과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이 조금은 씁쓸하다. 아무래도 사람들은 좋아하는 것 같다. 어쩌겠어, 니가 적응해야지.

 


 

2

 

엄마가 숭늉 없으면 약을 못 넘긴다. 참 손이 많이 가는 엄마가 아닐 수 없다. 동생은 숭늉 만드는 법 링크를 던져주며 반강압적으로 숭늉 제조를 의뢰해왔다. syo는 엄마 닭과 애기 병아리가 그 위로 총총총 걸어가는 앞치마를 두르고, 냉동실에서 냉동된 밥을 꺼내어 해동시키고, 프라이팬 위에 올려 누룽지를 만든다. 창밖으로 비는 내리고 김치냉장고 위에 올려놓은 핸드폰에서 자꾸 나하고 별 보러 가자고 달콤한 목소리로 꼬시는 노래가 흘러나오는 동안, 누룽지는 누룽누룽 익어가며 고소한 냄새를 풍긴다. 아이 고소해 아이 고소해 아이 고소해, 그렇게 3회 정도의 고소가 이루어질 때쯤 누룽지 위로 물을 한바가지 끼얹는다. 프라이팬에서는 치이이이익- 하며 길게 불트림 소리가 나고, 달콤하지만 목적이 분명한 남자의 목소리는 그 사이 어떻게 성공적으로 둘이 같이 별을 보러 가긴 간 것인지, 말은 더 이상 하지 않고 이제 랄랄라 랄랄라만 부르짖는 중이다. 별 뜬 밤하늘 아래에서 차마 말로는 다하지 못할 꽁냥꽁냥한 무슨 일이 벌어졌기를 기원하면서 syo는 숟가락으로 국물 한번 떠먹어 본다. 되었다. 비는 끝없이 내리고, 애끓는 마음들이 어떤 모양으로 뒤엉키는 동안, 숭늉은 누릇누릇 잘도 끓었다. 알라딘에서 내 적립금을 줬다 뺏으며 대신 뱉어놓은 보노보노 유리병에 잘 익은 숭늉을 가득 담아 냉장고에 넣어 놓는다. 내일은 병원 가는 날이다.

 


 

 

--- 읽은 ---

+ 인문학 개념정원 / 서영채 : 139 ~ 274

+ 쇼코의 미소 / 최은영 : 181 ~ 294

+ 왜냐하면 우리는 우리를 모르고 / 이제니 : 83 ~ 226


 

--- 읽는 ---

= 바람의 만리 여명의 하늘 상 / 오노 후유미 : ~ 187

= 알레프 /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 ~ 90

= 세상을 바꾼 물리 / 원정현 : ~ 115

= 한 문장으로 시작하는 경제학 수업 / 박홍순 : 158 ~ 283

= 소로의 일기 / 헨리 데이비드 소로 : 88 ~ 152

= 세상 사람들에게 보내는 편지 / 움베르토 에코, 카를로 마리아 마르티니 : ~ 57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5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9-09-22 2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숭늉 만들어주는 사람 치고 안 착한 사람 없더라는 말이 있더라구요.
어느 나라 속담이래나 뭐래나.
쇼님같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네요.
병원 잘 다녀오세요~~~

syo 2019-09-22 20:08   좋아요 0 | URL
아니, 되게 좋은 속담이다. 나 좋은 사람 만들어줬어 ㅎㅎㅎㅎㅎ
많은 이웃들의 기운을 전달받아서 그런가 조만간 병원 생활은 끝나고 통원 생활로 전환할 것 같습니다.
늘 감사합니당 ㅎㅎㅎ

다락방 2019-09-22 20: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쇼님과 나는 아주 많이 다르지만 또 비슷한 것도 있어요. 물론 이건 세상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럴테지만 말예요.
나도 북플이 요즘 인용문 주루룩 올리는 것에 대해 좀 싫어서, 흐음, 이걸 보지 않으려면 친구취소 버튼을 눌러야 하는걸까 생각하고 있어요. 인용문만 올라오는 게 너무 싫어서 나도 독보적 그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아요.

그나저나 누룽지 만드는 글, 너무 아름답네요, 쇼님. 앞치마에 대해서도 머릿속에 그려보고 쇼님이 뚝딱뚝딱 누룽지 만들어 담아내는 것까지 그려보았어요. 너무나 아름다운 장면이에요.

별 보러 가지 않을래? 는 그 뭣이냐, 송혜교 주연의 드라마 [남자친구]에 나왔던 거지요?

쇼님, 지치지말고 기운내요. 쇼님 건강도 잘 챙기고요. 계속 응원하고 있을게요.

syo 2019-09-22 20:11   좋아요 1 | URL
내가 독보적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으면 인용문만 올라오는 글들이 내게 노출되지 않는 시스템이 갖춰지면 좋겠어요. 친구취소 하기도 그렇고, 참 이러기도 저러기도 힘드네요.

누룽지 숭늉 두 병을 만들기 위해 냉동밥 4인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배웠습니다.

저는 그 드라마를 다 보았는데, 박보검이 그 노래를 불렀던 장면은 왜 기억이 나지 않을까요. 못 불러서 제꼈나봐요. 박보검이 부른 것도 있긴 있더라구요.

엄마의 병원 생활이 며칠 안으로 끝날 것 같습니다. 이제 투석 받으러 주 3번 통원하는 일이 남았는데, 안 자고 오는 게 어디에요. 서재친구님들의 응원 덕분입니다.

다락방 2019-09-23 07:58   좋아요 0 | URL
독보적 서비스에 대해서 방금 알라딘마을 사랑방 서재지기에게 건의하고 오는 길입니다. 저도 이 서비스 때문에 리뷰랑 페이퍼 읽기가 불편하던 차였거든요.

syo 2019-09-23 08:21   좋아요 0 | URL
역시 알라딘의 행동하는 지성 다락방님!! 또 어떤 변화를 몰고 올 것인가 두둥.

겨울호랑이 2019-09-22 2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은 다소 힘들겠지만,syo님과 어머님께 의미있는 시간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syo님의 정성어린 간호로 빠른 쾌유하시길 바랍니다^^:)

syo 2019-09-22 22:48   좋아요 2 | URL
많은 분들이 많이 신경써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덕분에 엄마는 예상보다 빨리 퇴원할 것 같습니다.
호랑이님께 늘 감사합니다^^

scott 2019-09-22 21: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님 하루빨리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syo님의 유머와 긍정적인 마음가짐이 어머님 회복에 크게 도움이 될것 같아요. 힘내세요 !

syo 2019-09-22 22:48   좋아요 0 | URL
ㅎㅎㅎ 여기서나 긍정적이지 엄마 얼굴 보고 있으면 꼭 그렇지도 못합니다. 하여튼 모자란 아들이네요.
scott님, 응원 말씀 감사합니다!

블랙겟타 2019-09-22 2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최근에 북플이가 새롭게 변하는 중인데.. 뭔가 어수선 해진걸 적응해야되나 아직 잘 모르겠네요.^^;;;
syo님이 손가락질 많이 안해도 이야기 만날 수 있게 저도 자주 쓰겠습니다.(ง •̀_•́)ง

병원 잘 다녀오시고 어머님도 syo님도 잘 견뎌내시길 바랄께요.

syo 2019-09-22 22:49   좋아요 0 | URL
그렇죠? 북플이가 변해서 저는 어쩐지 싱숭생숭합니다. 저도 이제 옛날 사람인가봐요......
블랙겟타님의 건필을 기원합니다!!

반유행열반인 2019-09-22 2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밥 하다 눌은 밥으로 하는 게 아니라 일부러 만드는 거라니 세상에서 가장 다정한 누룽지와 숭늉이네요.

syo 2019-09-22 22:50   좋아요 1 | URL
밥솥이 하는 밥이라 눌지 않습니다.
유도리 없는 AI같으니라구.
그들에게 맡겨 놓으면 세상이 제대로 굴러갈지 걱정입니다.

수연 2019-09-22 2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딸아이랑 고양이랑 저랑 감기 걸렸거든요. 그래서 보일러 틀었어요. 뜨끈한 게 좋아서 셋 다 방바닥에 드러누워서 아이 따뜻해 했는데 여기 오니 더 따뜻해졌어요. 잘 자요 syo님.

syo 2019-09-23 08:18   좋아요 1 | URL
감기 같은 거 보일러가 불태워 흩날려버리기를 기원합니다. 그리고 좋은 아침입니다 수연님^-^

책읽는나무 2019-09-23 0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랑의 수제 누룽지 숭늉~
어머님 마음이 뜨끈하시겠습니다.
나는 엄마한테 그걸 만들어 드리질 못했었네?란 생각이 문득 드네요~간병했었던 옛적이 생각이 나서요^^
그 어려운걸 syo님은 잘 해내고 계십니다.

어머님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어머님도 무척 힘드시겠지만,아들과 딸의 사랑과 정성을 바라보면 흐뭇하시어 의지를 다지실 것 같아요.

syo 2019-09-23 08:20   좋아요 0 | URL
본인이 본인 이야기를 쓰는 형식이다보니, 어째 현실보다 과도하게 훌륭한 아들이 되어버린 느낌입니다. 실제로는 무심천만한 아들내미랍니다.

책나무님 항상 감사합니다^-^

레삭매냐 2019-09-23 09: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북플인가 진화하는 건지 어쩐지
잘 모르겠습니다.

아마 업계 독보적인 북앱이라
그런지 이런저런 시도를 하는 게
아닌지 어쩐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버뜨, 심플 이즈 베스트라는 것이
제 생각이랍니다.

그나저나 책 중에 제가 예전에 모
니터링한 책이 보여 반갑네요 헷

syo 2019-09-24 09:35   좋아요 0 | URL
북플이가 이것저것 시도하는 것은 좋지만, 아무래도 적응은 사람의 몫이라 쉽지 않네요 ㅎㅎㅎ

그나저나 레삭매냐님의 손바닥 위에서 벗어날 수는 없는 노릇이로군요 ㅎㅎㅎㅎ

설해목 2019-09-23 18: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니 평생 쇼님의 그 숭늉맛을 기억하실 거에요.
날이 쌀쌀해졌어요.
쇼님도 건강 잘 챙기며 간호하셔요.~

syo 2019-09-24 09:36   좋아요 0 | URL
일교차가 만만치 않네요. 콧물이 남태평양입니다.

설해목님 감기 조심하세요^-^

독서괭 2019-09-28 19: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인용문만 달랑 있는 글들이 주르륵 있으니까 어쩐지 잘 안 들어오게 되더라구요.. 오랜만에 와서 syo님 글들 찾아 먼저 읽는중입니다.
장염 회복과 어머님 퇴원 축하드립니다^^

syo 2019-09-29 10:27   좋아요 0 | URL
독서괭님도 뜸하셨군요. 다락방님이 건의해서 사태가 좀 진정되었다고 들었습니다.
자주자주 나타나 주세요 ㅎㅎㅎㅎ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