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화의 공존의 이유

깊이 사귀지 마세.
작별이 잦은 우리들의 생애,

가벼운 정도로
사귀세.

악수가 서로 짐이 되면
작별을 하세.

어려운 말로
이야기하지
않기로 하세. 

너만이라든지
우리들만이라든지

이것은 비밀일세라든지
같은 말들을

하지 않기로 하세 

내가 너를 생각하는 깊이를
보일 수가 없기 때문에

내가 나를 생각하는 깊이를
보일 수가 없기 때문에 

내가 어디메쯤 간다는 것을
보일 수가 없기 때문에 

작별이 올 때
후회하지 않을 정도로 사귀세

작별을 하며,
작별을 하며
사세.

작별이 오면
잊어버릴 수 있을 정도로

악수를 하세

 

정지용의 그의 반 

내 무엇이라고 이름하리 그를 ?
나의 영혼 안의 고흔 불,
공손한 이마에 비추는 달,
나의 눈보다 값진 이,
바다에서 솟아 올라 나래 떠는 금성(金星),
쪽빛 하늘에 흰 꽃을 달은 고산식물(高山植物),
나의 가지에 머물지 않고
나의 나라에서도 멀다.
홀로 어여삐 스스로 한가로워 - 항상 머언 이,
나는 사랑을 모르노라. 오로지 수그릴 뿐,
때없이 가슴에 두 손이 여미어지며
구비구비 돌아간 시름의 황혼(黃昏)길 위 --
나 -- 바다 이편에 남긴
그의 반임을 고히 지니고 걷노라.

==============================================================

항상 머언 이 앞에 오로지 수그릴 뿐인 가슴에 두 손 여민 '나'는 그의 반이다.

우리 살림살이는 구비구비 돌아간 강물처럼, 시름의 황혼 길이었던가. 그리하여 나의 가지에 흰 꽃을 달고 살아가던 나의 나라의 주민들은 이제 떠나가는가. 그래서 만날 때 떠날 것을 미리 예정하고 있듯이, 깊이 사귀지 말자는 말을 곱씹으며 살아가야 하는가.

그대 손 마지막 잡을 날을 기다리며, 깊이 사귀지 말자고 하는가. 작별의 날을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느 사이에 나는 아내도 없고, 또
아내와 같이 살던 집도 없어지고,
그리고 살뜰한 부모며 동생들과도 멀리 떨어져서,
그 어느 바람 세인 쓸쓸한 거리 끝에 헤매이었다.
바로 날도 저물어서,
바람은 더욱 세게 불고, 추위는 점점 더해 오는데,
나는 어느 목수(木手)네 집 헌 삿을 깐,
한 방에 들어서 쥔(주인)을 붙이었다.
이리하여 나는 이 습내 나른 춥고, 누긋한 방에서,
낮이나 밤이나 나는 나 혼자도 너무 많은 것같이 생각하며
딜옹배기에 북덕불이라도 담겨 오면,
이것을 안고 손을 쬐며 재 우에 뜻없이 글자를 쓰기도 하며,
또 문 밖에 나가지두 않구 자리에 누워서,
머리에 손깍지베개를 하고 굴기도 하면서,
나는 내 슬픔이며 어리석음이며를 소처럼 연하여 쌔김질하는 것이었다.
내 가슴이 꽉 메어 을 적이며,
내 눈에 뜨거운 것이 핑 괴일 적이며,
또 내 스스로 화끈 낯이 붉도록 부끄러울 적이며,
나는 내 슬픔과 어리석음에 눌리어 죽을 수밖에 없는 것을 느끼는 것이었다.
그러나 잠시 뒤에 나는 고개를 들어,
허연 문창을 바라보든가 또 눈을 떠서 높은 천장을 쳐다보는 것인데,
이 때 나는 내 뜻이며 힘으로, 나를 이끌어 가는 것이 힘든 일인 것을 생각하고,
이것들보다 더 크고 높은 것이 있어서, 나를 마음대로 굴려 가는 것을 생각하는 것인데
이렇게 하여 여러 날이 지나는 동안에,
내 어지러운 마음에는 슬픔이며, 한탄이며, 가라앉을 것은 차츰 앙금이 되어 가라앉고,
외로운 생각만이 드는 때쯤 해서는,
더러 나줏손에 쌀랑쌀랑 싸락눈이 와서 문창을 치기도 하는 때도 있는데,
나는 이런 저녁에는 화로를 더욱 다가 끼며, 무릎을 꿇어 보며,
어느 먼 산 뒷옆에 바우섶에 따로 외로이 서서,
어두워 오는데 하이야니 눈을 맞을, 그 마른 잎새에는,
쌀랑쌀랑 소리도 나며 눈을 맞을,
그 드물다는 굳고 정한 갈매나무라는 나무를 생각하는 것이었다.

=============================================================

춥고 배고픈 타지에서 질옹배기에 화로삼아 추위를 녹이는 팍팍한 정신에도

그 드물다는 굳고 정한 갈매나무를 생각하는 백석의 시.

나는 춥고 외로운 정신일 때, 이 시를 읽으며 그보다 나은 나의 상황을 위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
총명한 사람들의 존경을,
아이들의 애정을 받는 것.
솔직한 비평가들의 칭찬을 받는 것.
거짓 친구들의 배신을 참고 견디는 것.

미를 감상하는 것.
다른 사람에게서 최선을 발견하는 것.
그대가 있었기에 한 생명이라도
좀더 수월하게 숨을 쉬었다는 사실을 아는 것.
이런 것이 성공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배바위 2003-11-28 2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나다 퍼 갑니다. 학생들에게 좋은 말씀 해주실 때 사용하시는 글귀인 모양입니다. 제게도 도움되겠습니다.
 

가장 나쁜 감정은 질투.

가장 무서운 죄는 두려움.

가장 무서운 사기꾼은 자신을 속이는 자.

가장 큰 실수는 포기해버리는 것.

가장 어리석은 일은 결점만 찾아내는 것.

가장 심각한 파산은 의욕을 상실해버리는 것.

그러나 가장 좋은 선물은 용서.

F. 크레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시

Ⅰ.
창조적으로 일하고
꼭 할 일은 미루지 말고
여름에도 겨울을 생각해 보고
남의 입장에서도 서 본다
오늘 누구의 마음을 상해게 하지 않았는지
일기를 쓰고 반성한다
기록이 없으면 잃어버린 세월이 될지라.

Ⅱ.
재미있는 것을 많이 접해, 많이 웃고
기다려지는 일을 만든다
꽃 한포기라도 정성껏 가꾸고
물건들도 가끔 옮겨보고
쓸모없는 것들은 용기를 내어 버린다.
산책과 山海의 신선한 기운으로
자연과 가까울수록 병원은 멀어지리라.

Ⅲ.
놓친 기차는 또 오나니
그동안 커피도 마시고 푸른 하늘을 본다.
사소한 고민으로 심력을 낭비말고
그게 그렇게 중요한가를 멀리 본다
잘사는 사람을 어찌 부러워만 하리
그들도 남모르는 고민이 있고
일에 쫓겨 행복하지도 못할 터
행복은 먼 곳에 있지 않고
가까이에 내마음속에 있는 것을.

Ⅳ.
오래 익숙할수록 배려하며
사랑하거든 표현하고
어떤 점이 사랑스러운지도 말하고 칭찬한다
가끔 전화도 하고 편지도 쓴다
결정적일때 도와주더라도
내키지 않으면 거절할 줄도 안다
의존이 심하면 냉정이 오히려 돕는것
즐겁게 봉사하고 남을 도우면
나의 행복으로 되돌아오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