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꼼수다 에피소드 1 - 세계 유일 가카 헌정 시사 소설집 나는 꼼수다 Episode 1
김어준 외 3인 지음 / 시사IN북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꼼수다가 유행이던 여름이 지나고서야 파일을 조금씩 들었다.

책이 비로소 물밀듯 나오면서인데,

파일을 들을 때는 어수선하고 정리가 되지 않아서,

이런 것들을 좀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책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 때에

이 책이 나왔다.

 

파일로 대략 들어서 듣고 있던 내용이지만,

정리가 잘 된 이야기들을 읽으니 이해가 쏙쏙 되는 책이다.

 

파일을 들은 사람이라면 읽고 말고 할 것도 없이,

바로 정봉주의 깔때기와 주진우의 수줍수줍 멘트가 글자 위로 소리가 되어 떠돌 것이다.

 

이제 정봉주가 구속된 시점에서,

총선을 3달, 대선을 11달 앞둔 시점에서,

왜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는 새삼 말할 필요도 없다.

 

정치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을 때는

표면에 보이는 뉴스에 일희일비할 수 있다.

그렇지만 정치의 뒷면을 보고 있는 사람으로서는

뉴스의 앞면을 장식하는 많은 것들을 깨어버릴 수 있다.

 

요즘 뉴스에 나오는 학교폭력이 덮고 있는 것은 10.26 선거 부정 개입 사건이며,

고승덕의 뺀질거리는 낯짝이 덮고 있는 것은 가진자들의 집권에 대한 강한 욕심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장자연을 조사하지 않는 검찰,

가카의 친인척을 조사하지 않는 검찰에게 화를 내는 것을 넘어서 두손이 부르르 떨림을 느낀다.

 

추함을 이기는 길은,

주먹쥐고 싸우는 것만이 아니다.

냉철한 두뇌로 추함을 추하게 볼 줄 아는 이성도 뜨거운 가슴 못지않게 필요한 이때,

이 책을 읽는 일은 추한 정치를 몰아내는 시발점이 될 것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혜덕화 2012-01-14 16: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나치게 학교폭력 뉴스를 다루면서도, 가해자와 피해자의 편가르기가 불편했습니다.
그냥 모두 우리 아이일 뿐인데요.
숨은 이유가 있었네요.
그래도 나꼼수 같은 방송이 있어 다행입니다.

글샘 2012-01-15 00:13   좋아요 0 | URL
뉴스에서는 선정적인 사건들을 매일 보도하느라 바쁠 따름이지요.
그래서? 어쩌라고?
여기엔 답이 없습니다. 그저 '학교와 교육청은 대처가 미흡할 뿐입니다.' 이렇게 보도할 거면서 말이죠.

교실에서 성추행을 했다, 자위를 시켰다, 교실에서 담배피다 선생과 싸웠다...
이런 골때리는 사항들을 매일 좌르륵 펼칠 뿐, 그 보도자들은 문제의식은 없어 보입니다.

나쁜 사람 많아요. ㅠㅜ

쿠자누스 2012-01-20 0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학교폭력 보도에 거품이 낀 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글샘 2012-01-20 08:54   좋아요 0 | URL
전에 용산참사 났을 때, 강호순이란 강간범 뉴스를 의도적으로 과대홍보하도록 지침이 내려갔거든요.
요즘도 그 꼬라지인 것 같습니다.
선거 부정에 FTA까지... 몰리니까... 학교폭력을 일부러 과대포장하고 있는 느낌이죠.
개선책을 내는 데는 얼마나 인색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