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과도한 설정. 너무 나간 감이 있으나 몰입도만큼은 단연 압도적임. 그러나 혁명에 대한 지나친 낙관은 아쉬움. 혁명을, 그리고 그 실패를 경험해 본 적이 없는 국민이기 때문은 아닐지. (공감0 댓글0 먼댓글0)
<무지개를 연주하는 소년>
2015-09-30
북마크하기 현실에 기반을 두면서도 그 무에게 압도당하지 않았다. 그 경쾌한 발놀림이야말로 이 작품들의 힘. 그러나 그것이 동어반복의 한계를 뛰어넘어 언제까지 통용될 수 있을 지는 미지수. 부디 더 힘을 내고 견뎌주기를 (공감2 댓글0 먼댓글0)
<침이 고인다>
2015-09-30
북마크하기 방의 상상력은 한국 현대문학의 중요한 키워드 중 하나. 그런데 돌이켜보니 우리 민족은 단 한번도 마음 편하게 자기만의 방을 가져본 적이 없구나. 그러니 방의 부재는 우리 시대 젊은이들만의 문제는 아닐터. 그 틀을 벗어나지 못한 것이 아쉽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여덟 번째 방>
2015-03-03
북마크하기 안정된 결말. 무난하지만 이렇게 흘러갈 수밖에 없겠지, 하는 안도감. 연약하지만 아름다운 그들의 청춘이 계속된다는 것만으로도 아름답지, 그럼!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언덕길의 아폴론 9>
2014-01-27
북마크하기 신난다, 재미난다! 그럼, 옛이야기의 현대적 활용은 이렇게 해야 하는 것이지. 친근하고 따뜻하다. 선녀할머니는 귀엽고, 덕지는 의젓하다. 그러면서도 어른은 어른답게 아이를 보호하고, 아이는 아이답게 천진하다. 세대를 아우르며 소통할 수 있는 좋은 사례 (공감3 댓글0 먼댓글0)
<장수탕 선녀님>
2013-08-19
북마크하기 이야기는 다소 허술하지만 분위기,시대정신,공감력이 뛰어나다. 특히 다음 부분에서는 울컥! ˝내 볼의 속도가 점점 붙어 갈수록 아버지와의 대화는 줄어들었다. 언제부터인지 기억나지 않지만 우리는 야구를 전혀 하지 않았다.˝ 하여 이 작품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을 위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마이볼>
2013-05-16
북마크하기 사랑 이야기는 복잡할수록 재미있지만, 재미에만 집중한다면 쉽게 질린다. 그래서 사랑이란 이야기의 양념으로 사용될 때 가장 빛을 발한다. 사랑이 주체가 되어버리는 순간 흥미는 떨어진다. 이번 권의 이야기가 힘이 떨어진 이유도 바로 그 때문.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언덕길의 아폴론 6>
2013-05-06
북마크하기 드디어 여기까지 왔다. 내용 반복, 긴장 완화, 환경에 대한 고민 약화, 캐릭터의 지나치 성장 등은 아쉬우나, 같은 고민을 이처럼 다채롭게 풀어내고 있다는 것은 여전히 강점! 아직도 어시장의 이야기는 따뜻하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어시장 삼대째 34>
2013-03-29
북마크하기 두 가지 소통과 통합에 주목하고 있다. 세대 간 소통으로 어업 후속세대 부족을 극복하는 것, 미국과 일본의 문화거리를 조정해 지역 차이를 극복하는 것. 가치 있으나 통합 방향이 전통의 입장으로 귀결되어 아쉽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어시장 삼대째 33>
2013-03-29
북마크하기 역시 세대 갈등을 봉합하는 방향으로 이야기가 전개되었다. 환경에 대한 고민은 없지 않으나, 이전에 비하면 여전히 약하다. 힘을 내라, 삼대째!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어시장 삼대째 32>
2013-03-25
북마크하기 역시 정보와 이야기가 중심. 환경문제보다는 특산물을 활용한 지역경제/문화 살리기에 집중. 아무런 움직임이 없는 것보다는 훨씬 가치있으나 여전히 아쉬운 것이 사실. 환경에 대한 고민을 되살릴 수는 없을까?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어시장 삼대째 31>
2013-03-25
북마크하기 이해하고 닮아가기. 이번 권은 이야기에 집중하고 있다. 세대 간의 이해, 부부 간의 이해, 그리고 어머니의 맛찾기까지. 이미 몇 번이고 제시되었지만, 정보와 감동 사이의 완급조절이 잘 이루어진 까닭에 보기 좋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어시장 삼대째 27>
2013-03-18
북마크하기 일본식 가족주의, 혹은 가족같은 경영시스템의 장점이 제시됨. 행복하지만, 이런 일이 과연 현실에서도 가능할 것인지는 의문. 그래도 뭐, 이런 것이야말로 만화가 가진 행복한 상상력이 아닐까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어시장 삼대째 25>
2013-03-17
북마크하기 다시 한번 사유의 폭을 확대! 이 작품의 확장력은 놀랍다. 어시장을 벗어나 산지와의 협력을, 세대를 뛰어넘어 유년층과 교류를, 지역 차이를 극복하고 공통점을 발견한다. 무엇보다 협력의 가치를 강조한 점 멋지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어시장 삼대째 23>
2013-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