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나를 돕는 나에게 - 우리가 통제할 수 없었던 감정에 대한 모든 것
뤼시앵 오제 지음, 임세은 옮김 / 어언무미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나 나를 돕는 나에게 : 우리가 통제할 수 없었던 감정에 대한 모든 것

    _뤼시앵 오제 저 / 임세은 역 | 어언무미

   

 

 

많은 사람들이 행복보다는 불행한 삶에 대해 할 이야기가 많다. 아마도 이 밤이 새도록 이야기하고 싶을 것이다. 예전에 비해 삶의 질이 높아졌다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불행 스토리는 네버 엔딩이다. 전문가들은 현대 생활 속의 긴장과 급변하는 세계에 대한 불안함, 미래에 대한 충격과 삶이 받는 영향, 사회 구조의 붕괴, 민간 및 공공 도덕의 붕괴, 신에 대한 믿음의 상실 등을 우리가 느끼는 불행함의 주요 원인이라고 말한다.

 

 

심리치료요법 중에 합리적 정서적 치료라는 부분이 있다. 1950년경 미국의 심리학자 앨버트 엘리스가 모델을 정립했다. ‘합리적 정서적 치료는 우리가 인식이라고 부르는 믿음 속에 내포된 내용과 우리 모두가 느꼈던 감정적 경험 사이에 실제로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점에 기반을 둔다. 이 이론은 1960년대 임상심리학이 발전하는 데 큰 영향력을 주었다.

 

이 책의 저자 뤼시앵 오제는 합리적 정서적 치료를 매우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언제나 나를 돕는 나에게는 각자의 두뇌 속에서 수시로 출몰하는 비이성적인 생각들의 패턴을 설명해준다. 저자는 소크라테스의 대담 형식을 이용하여 우리의 몇몇 잘못된 생각들과 강력하고 혼란스러운 감정의 발생 원인을 현실에서 어떻게 마주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두 가지 목적을 갖고 있다. 첫째, 인간의 삶에 깊이 자리 잡은 불행의 존재에 대해 만족할 만한 설명을 제공하는 것, 두 번째는 인간을 짓누르는 고통을 최소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 설명 등이다.

 

우리는 왜 불행할까?”를 통해 우리가 느끼는 감정을 분석해본다. 우리는 왜 불행할까? 보다는 왜 우리는 불행하다고 느낄까?”가 올바른 표현이 될 것이다.

 

심각한 신체적 장애가 있는 사람의 경우를 제외하면(호르몬 불균형이나 장기불면증 같은) 신경증적 행동의 원인은 자신에게 있다는 것이 관건이다. 문제는 본인들이 이 점을 인정하기 않는다는 것이다. “성인의 비이성적인 생각 대부분은 유년시절에 발생한 특별할 것 없는 사건과 관계가 있다.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은 어른들보다 더 비이성적인 생각에 빠지기 쉽다. 그들의 이성은 부족한 경험으로 인해 단편적인 성장을 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내 안의 어린아이는 심리치료에서 비중을 많이 두는 부분이다. 특별할 것 없는 사건과 현재 특별한 상황의 연결고리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결국 모든 문제의 원인이 되는 비이성적인 생각을 만든 자신을 정직하게 바라보고 탐구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

 

 

그렇다면 비이성적인 생각들은 무엇인가? 어떤 모습으로 나타나는가? 하나, 우리 주변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과 인정을 받아야 한다는 생각. , 한번 시작한 일은 끝장을 봐야 한다는 생각. , 어떤 사람들은 사악하고 악랄하며, 그들의 잘못은 엄격하게 비난받고 처벌받아 마땅하다는 생각. , 원하는 대로 되지 않는 것은 끔찍하고 무서운 재앙이라는 것, 견뎌낼 수 없다는 생각. 다섯, 인간의 불행은 외부에서 오며, 우리의 슬픔과 감정적 문제는 우리 스스로 통제할 수 없다는 생각 등등이다.

 

저자는 많은 상담사례를 소개하며 독자 스스로 일어서기를 바라고 있다. 그래도 살아가기가 힘들 다면 치료를 받는 것에 주저하지 말 것을 권유한다. “하지만 심리치료사를 선택하는 데에는 상당히 신중해야 한다. 능숙한 심리치료사는 당신에게 많은 도움이 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많은 시간과 돈을 낭비해야하기 때문이다. 그들이 단순하게 상처를 가리는 데 급급할 수 있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